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미쿡드라마(미드)/로스트 2013.08.29 13:57

미드 로스트 여자1호 케이트 역의 에반젤린 릴리(Evangeline Lilly)






미드 로스트 여자1호 케이트 역의 에반젤린 릴리(Evangeline Lilly)

 

미드 로스트 시즌1 1화에서부터 등장하는 케이트 역의 에반젤린 릴리(Evangeline Lilly)는

사실상 미드 로스트 드라마를 통해 갑작스레 유명해진 신예나 다름없어 보인다. 캐나다 태생으로

2003년 영화 '스틸링 시나트라'로 데뷔한 이후 매우 운 좋게도 abc방송사의 야심작에 주연급으로 등장하게

되었으니, 이후 모든 시즌에 출연하고 또 후반에 가서는 '허트 로커', '리얼 스틸'같은 영화에도 출연하고

가장 최근에는 피터 잭슨감독의 눈에 띄어 반지의제왕 후속인 '호빗:스마우그의 폐허'에도 출연했을

정도로 비교적 여배우로서는 매우 큰 행운을 거머쥔 편이다. 얼핏 보아서는 리브 타일러를 닮은 듯도 하지만

이 아담한 체구의 에반젤린 릴리가 드라마 '로스트'에서 보여주는 모습들은 겉보기와 달리 매우 당차

보이는데다가 사고를 당한 일행들 사이에서 잭이나 소이어와 함께 극을 리드해가는 주인공이다.

 

 

 

 

미드 로스트에서 '케이트 오스틴'역으로 출연했던 에반젤린 릴리를 제목에서

'여자1호'라고 말했던 이유는 이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분위기 때문이다. 대형 여객기가

남태평양 한 가운데 이름모를 섬에 추락한 사실만 놓고보면 로스트는 재난영화에 해당하겠지만, 온갖

미스테리한 일들과 수수께끼 같은 비밀들이 얽히고 섥혀있는 것으로 보아서는 미스테리 스릴러나

다름없다. 그런데 여기엔 로맨스가 있고 수많은 등장인물들 사이에서 남녀간에 우정을 넘어 사랑이라는

감정이 싹트기도 하고 또 그러기까지 우여곡절을 겪는 과정에서 서로간에 감정이 전개되는

양상을 보았을 때 마치 tv프로 '짝'을 연상시켰기 때문에 에반젤린 릴리를 '여자1호'라고 부른 것이다.

 

 

 

 

실제로 미드 로스트에서 케이트는 주인공 잭과 소이어 사이에서 감정적으로 배회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고 있다. 아직은 시즌2로 접어든 상황에서 나중에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현재

상황으로 봐서는 잭도 아닌것 같고, 소이어도 아닌것 같다. 에반젤린 릴리가 연기하는 '케이트'라는 캐릭터

자체가 원래 그런건 아닐까 싶은데, 극 초반에 그녀를 연행하던 보안관은 죽기전에 잭에게 말한다.

"절대 그녀를 믿어선 안됀다"라고 말이다. 어쩌면 케이트란 인물은 이 말 한 마디로 요약될 수 있는 그런

인물일지도 모른다. 섹시한 이 여배우는 여자만이 가진 고유의 무기를 숨기고 있으면서도 언제든 자신을

위해서라면 돌아설 수도 있는, 때로는 매우 위험스러운 캐릭터 중에 한 사람이 바로

에반젤린 릴리가 연기하는 '케이트'라고 생각된다.

 

 

 

▲ 에반젤린 릴리는 미드 로스트에서 과감한 노출을 보일 때가 종종 있다. 반면 김윤진의 역활은 아직 작다.

 

로스트 시즌2 12화까지 보았지만, 곧잘 하다가도 간혹 큰 사고를 터뜨리기도 하고

결정적 순간에 이해못할 행동으로 짜증을 유발하기도 하는 이 주근깨 아가씨 케이트를 연기하는

에반젤린 리리는 사실 현실 속에서는 '찰리'로 나오는 '도미닉 모나한'과 연인관계인 것으로 알고있다.

미드 로스트를 촬영하던 시기에만 잠깐 연인사이였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이 드라마를

한참 제작중일 때 도미닉과 에반젤린 릴리는 분명 사귀고 있었던 증거상황이 여러장 있다.

아래 관련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로스트 시즌1, 도미닉 모나한(Dominic Monaghan)의 진짜 여자친구는 누구일까

 

 

 

 

어쨌든 미드 로스트를 보면서 의사출신으로 나온느 남자 주인공 이름이 '잭'인건

로스트를 방송한 abc방송사에서 비슷한 시기 fox 방송사의 인기화재작 '24시'를 의식해서였는지도

모르겠다는 상상을 해보기도 했는데, 남태평양의 풍경 좋은 섬에서 에반젤린 릴리를 통해 보여지는

남녀간의 로맨스는 인기프로 '짝'이 만들어지는데 좋은 영감을 주었던 건 아닐까도 생각해본다.

그만큼 케이트를 둘러싼 남자들의 감정변화 등을 보고 있노라면 에반젤린 릴리가 바로

'여자1호'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면 여자2호는 누구일까. 아마도 얼마전 포스팅한 '애나 루시아'역의

'미셸 로드리게즈(Michelle Rodriguez)'는 아닐까 짐작해 본다.^^

 

로스트 시즌2, 여전사 혹은 악녀 '애나 루시아'역의 미셸 로드리게즈(Michelle Rodriguez)

 

 

 

 

 

 

 

 

 

 

 

에반젤린 릴리

(Evangeline Lilly, Nicole Evangeline Lilly)
영화배우

출생:1979년 8월 3일(캐나다)
신체:165cm
학력: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국제관계학 학사

 

 

 

 

에반젤린 릴리(Evangeline Lilly)는 케이트 오스틴의 역을 로스트에서 맡은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 캐나다 출신의 배우다. 에반젤린 릴리는 캐나다에 있는 앨버타 주 포트서스캐처원에서 독실한 개신교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아빠는 경제학 선생님이고, 엄마는 미용 상담사이다. 릴리는 두 명의 자매가 있다.
릴리는 막내 여동생을 가족중의 배우라고 말한다. 캐나다에 있는 브리티시컬럼비아 주 아포츠포드로 가기 위해

포트서스캐처원을 떠나기 전 에반젤린 릴리는 잠깐 포트, 루돌프 헤닝, 그리고 제임스 모와트 초등학교를

다녔다. 릴리는 이렇게 회상했다. "내가 어렸을 때, 포트 사스카주완은 작았어요. 저는 5살 때 마을 전체를

자전거로 타고 갈 수 있었죠. 저에게 있어서 포트서스캐처원은 좋은 기억을 많이 간직한 곳이에요."

아포츠포드에서 릴리는 그녀의 고등학교를 W, J, Mouat Secondary School에서 마치고 벤쿠버에 있는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교에서 국제관계학을 공부하기 위해서 갔다. 릴리는 또 외국 선교사로 필리핀에서

잠깐 살았다. 그녀는 거기서 2년 동안 선교사로 권유 받아서 활동했다. 그 권유를 그녀는 거의 받아들였지만

부모님의 바람으로 거절했다. 릴리는 항공 승무원으로 일했고 프랑스어를 잘 구사한다.


2013 호빗:스마우그의 폐허
2011 리얼 스틸
2010 허트 로커
2010 로스트 시즌6
2009 로스트 시즌5
2008 애프터워즈
2008 로스트 시즌4
2007 로스트 시즌3
2005 로스트 시즌2
2004 로스트 시즌1
2003 스틸링 시나트라

 

 

 

 

 

 

 

 

 

 

 

 

 


저작자 표시
신고
TOTAL 3,923,628 TODAY 29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