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최신영화 감상후기 2014.04.15 09:31

에바그린(Eva Green), 300:제국의 부활서 오직 기억에 남는 배우






에바그린(Eva Green), 300:제국의 부활서 오직 기억에 남는 배우

 

 

지난3월에 개봉한 102분짜리 영화 300:제국의 부활을 보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과거 제라드 버틀러 주연의 원작 '300'과 비교해 보자면

이번 후속자이었던 이 영화에서 기억에 남는 배우는 딱 한명! 오직 에바그린(Eva Green)

밖에 없었다고 해야 할 듯 하다. 물론, 봐줄만한 화려한 액션도 있었고 전편에 비해

보다 커진 스캐일, 화려한 전투 씬 등도 많았지만 잠시 눈을 즐겁게 할 수는 있었어도

뭔가 전편과 비교해 스파르타만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비장함과 결기 같은건

거의 내내 눈을 씻고 찾아볼래도 찾아 볼 수 없었다고 말할 수 있겠다.

 

 

 

 

 

 

 

전작 300이 그리스의 변방국인 스파르타와 레오니다스의 이야기에

국한되었다라고 하면, 이번 후속작 300:제국의 부활은 그리스의 '테미스토 콜레스'에

촛점을 맞추어 그들 동맹과의 한바탕 대혈전이 벌어진 셈인데, 그로 인해 공공의

적인 페르시아를 물리치기까지의 과정을 매우 스케일하게 그려낸 것

만큼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전작에서 고작 300명이라는 스파르타 결사대가 새카만

개미떼와도 같은 페르시아를 상대하던 당시의 그 결기 같은게 부족해 보였다.

그러다보니 영화가 스케일은 더욱 커졌지만, 몰입도는 그만큼 분산될 수 밖에 없었고,

게다가 극을 이끄는 아군(그리스) 진영의 영웅 '테미스토 콜레스'의 캐릭터는

제라드 버틀러의 그 짐승남 캐릭터에 비해 한참이나 역부족이 아니었나 하는 그런

생각을 해 보게 된다. 아마 보신 분들은 공감하리라 본다. 심지어 걸치고 있는

망토 색깔마져 핏빛이 아닌 푸른색이다. 전작 300에서 처럼 "다 덤벼 썅!" 이런 훅가는

분위기는 아니라는 것이다. 전편에서 300명은 정말 미친 수준이었다. -_-;;

 

 

 

 

 

 

 

 

전작 300에서 제라드 버틀러는 그야말로 스파르타의 레오니다스

그 자체였고 출연하는 배우들 또한 모두 근육질 몸매를 만드느라 저승사자 '숀리'

로부터 혹독한 프로그램을 이수하느라 무진장 애를 먹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번 작품 300:제국의 부활은 거창한 제목과는 달리 전작에서의 그런 짐승남들을 거의

볼 수 없었다. 그리스 진영의 장군 테미스토 콜레스 정도의 몸매는 아마도

 일반인들 수준의 그런 몸매와 별반 다를게 없어보였기 때문이다.

 

 

 

 

 

 

 

 

여기서 벌써 영화 '300'만이 갖을 수 있는 천연자원, 특수장치는 이미

사라졌다고 해야 할지도 모른다. 오히려 페르시아군을 이끄는 여장군 '아르테미시아'의

카리스마가 훨씬 더 강렬하게 다가왔다. 바로 프랑스 출신 여배우 '에바그린' 때문이

아니었나 싶은데, 어찌보면 아시아계 배우 '메기큐'를 보던 때의 이미지도 얼핏 엿보이기는

했지만, 그보다 극중 원래 그리스인이었으나 피끓는 배신감으로 가족을 잃은 

복수심에 불타 페르시아인으로 살고자 했던만큼 이국적인 용모는 차라리

페르시아(중동) 쪽에 더 가까워 보이지 않았나 생각해 본다.

 

 

 

 

 

 

 

 

 

 

그러고 보면, 사실 에바그린은 그녀가 출연했던 영화들 중에 몇몇

작품에서 실제로 이국적인 이미지를 많이 보여주었던 것 같다. 리들리 스콧 감독의

2005년작 '킹덤 오브 헤븐'에서도 예루살렘 왕국의 시빌라 공주역을 맡기도 했었는데,

2011년 카멜롯 같은 영화에서도 이국저인 용모는 시대극에 너무 잘 어울리는

그런 신예배우가 아닌가 생각해 본다.

 

 

 

 

 

 

 

 

 

 

 

비록 적국인 페르시아의 수장이긴 했지만, 피만큼은 그리스인 이었던

아르테미시아 역을 소화할만한 배우로 에바그린이 보여준 연기와 캐릭터는 아마도

개인적 생각으로 영화 300의 후속작 '300:제국의 부활'에서 유일하게 건질만한 요소가

아니었을까 생각해보게 되는데 혹평까지는 아니지만, 워낙 전작에서

제라드 버틀러가 보여주었던 극한적인 모습들이 오래도록 강렬하게 남았던지라

이번 작품이 기대에 못미치는건 어쩔수 없었는지도 모른다.

 

 

 

 

 

 

 

 

 

그래도 나름 현란한 액션과 치열한 공방전이 오가는 해상 전투씬 등은

이미 8년 세월이 지난 전작 300에 비하면 상당히 비약적인 발전과 기교를 유감없이

보여주었다. 액션씬 또한 구지 비교하자면, 전자이 완전 하드코어라고 했을 때

이번 300:제국의 부활은 온갖 기교가 가미된 테크놀로지의 향연이라고 해야할까?

 

 

 

 

 

▲ 300:제국의 부활 주요장면 및 출연자 인터뷰

 

 

 

어쨌든 영화 300:제국의 부활은 정작 중요한 짐승남들의 그 화려한 전투와

결기가 빠지는 바람에 조금 김이 새기는 했지만, 그 와중에서도 전혀 짐승적인 모습이

없지는 않았단 생각이 든다. 그리스의 영웅 테미스토 클레스와 아르테미시아

사이에 벌어진 정사씬 하나 만큼은 정말 전작의 짐승남들을 대신하거나, 혹은 심지어

뛰어넘을 수도 있을만큼의 가장 격정적이고도 동물적인 바디연기를 유일하게

보여준 장면이 아니었을까 생각해 보게 된다. 물론 19금씬이다.

 

 

 

 

▲ 에바그린(Eva Green)이 연기하는 아르테미시아와 테미스토 클레스의 결투장면

 

 

 

어쨌든 전반적인 스토리나 극전개 등 무리가 가는 부분을 딱히 꼬집어내기

보다 비록 화려하고 보다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돌아온 300:제국의 부활은 다

좋은데 정작 가장 중요한, 익히지 않은 날고기 같은 특유의 마초근성이 상당부분

사라진 채 돌아오지 않았나 싶다. 마치 거세당한 기사가 나타난 기분이다.ㅠ.ㅠ

 

 

 

 

 

 

 

 

배우들 또한 전작 300에서 300명이 모두 몰살당하는 바람에 아무도

재출연하지 않고 있는데, 유일하게 레오니다스의 아내이자 스파르타의 왕비인

고르고 여왕만이 몸소 부대를 이끌고 등장한다. 모두가 다 아는 배우

레나 헤디(Lena Headey) 이다. 요즘 화제의 미드 '왕좌의 게임'에 등장하는

그 못된 왕비 '세르세이 바라테온' 여의 바로 그 여배우다.

 

 

 

참고 포스팅: 왕좌의 게임, 못된 왕비 세르세이 바라테온 역의 레나 헤디(Lena Headey)

 

 

끝으로 영화 300:제국의 부활을 보면서 여배우 '에바그린' 못지 않게

인상적인 배우의 출연이 한명 더 있었는데, 바로 피터 멘샤(Peter Mensah)의

출연이었다. 기억력 좋은 사람들은 아시겠지만, 전작 300에서 그는 스파르타의 왕인

레오니다스의 발에 차여 구덩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페르시아 사절단 모습

기억하실 게다. 흑인 치고는 눈이 매우 부리부리했던 바로 그남자!

 

 

 

 

 

 

 

바로 그 인물이 피터 멘샤인데, 역시 미드 '스파르타쿠스'에서 교관 오이노마우스

역으로 등장한 바로 그 흑인배우인데, 300:제국의 부활에서 오늘 소개한 여배우 에바그린이

연기했던 아르테미시아를 구해주고 조련 시켰던 바로 그 장본인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너무도 강렬하게 보았던 스파르타쿠스 이후 오랜만이었기 때문에 무척

반가웠다. 아직 300:제국의 부활을 못보신 분이라면 최소한 실망시킬 부분은 지금껏

이야기 한대로 지나치게 전편을 기억했다가는 낭패라는 것이다. 이 영화를

보려거든 전편 300은 기억에서 지우고 보시는게 좋을 듯 하다.

그리고 섹시한 여배우 에바그린을 만나는 묘미도 썩 괜찮을 것이다.

 

 

 

 

 

 

 

 

 

 

 

 

 

 

 

에바 그린

(Eva Green, Eva Gaelle Green)
영화배우

출생:1980년 7월 5일(프랑스)
신체:168cm
가족:어머니 마를렌 조베르
학력:웨버더글라스아카데미
데뷔:2003년 영화 '몽상가들'
수상:2007년 제60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신인상

 

 

 

 

 

출연작품

 

2014 페니 드레드플
2014 더 살베이션
2014 화이트 버드 인 어 블리자드
2014 300:제국의 부활
2014 씬 시티2
2012 다크 섀도우
2011 카멜롯
2011 퍼펙트 센스
2010 움
2009 크랙
2008 프랭클린
2007 황금나침반
2006 007 제21탄 카지노로얄
2005 킹덤 오브 헤븐
2004 아르센 루팡
2003 몽상가들

 

 

 

 

 

 

 

 

 

 

 

 

 

 

 

 

 


저작자 표시
신고
영혼을때리는영화/개봉예정작 2013.10.23 21:10

영화 300 후속작 300 : 제국의 부활(300: Rise of an Empire), 2014년 봄 개봉 예정이라는데






영화 300 후속작 300 : 제국의 부활(300: Rise of an Empire),

2014년 봄 개봉 예정이라는데

 

300 : 제국의 부활(300: Rise of an Empire)이 영화 300의 후속작으로 오랜만에 다시

우리 앞에 등장하게 될 모양이다. 영화 300 이 개봉했을 때 잭 스나이더(Zack Snyder) 감독이

연출한 확끈한 짐승남들의 혈투는 남성관객들 뿐만 아니라 화려한 영상을 보는 여성관객들마져 매료시킬

정도로 대단한 족적을 남겼었다. 2007년 3월에 개봉 되었던 영화 300의 후속작으로 내년 2014년 3월에

개봉예정인 300 : 라이즈 오브 언 엠파이어의 오피셜 예고편을 보니 당시 느꼈던 장엄한 전투씬과

더불어 볼거리 화려한 액션물로 7년만에 다시 우리 앞에 우뚝 서게 될 듯 싶다.

 

 

 

 

사실 영화 300 은 무엇보다 주연배우였던 '완전 짐승남' 제라드 버틀러(Gerard Butler) 덕을

톡톡히 보았던 영화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에 개봉하게 될 300 후속작인 300 : 제국의 부활

(제목이 여러가지다. 라이즈 오브 언 엠파이어 라고 영문발음 그대로 쓰기도 한다.)은 설리반 스탭플턴

(Sullivan Stapleton)이라는 다소 생소한 남자배우가 그리스의 전사로 등장할 뿐 전작처럼

제라드 버틀러의 철근을 씹어삼킬 듯한 파괴적인 스파르타 제국의 레오다니스 왕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 하다. 설리반 스탭플턴은 미드 '스트라이크 백'에 출연하기도 했는데, 이 배우는

아직까지 한국팬들에게 그다지 인지도가 높지 않아 보인다.

 

 

 

 

따지고 보면 300의 후속작 300:제국의 부활은 아마도 여자들의 기지가 발휘되는,

이른바 '여인천하' 드라마가 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조심스러운 우려마져 들고 있다. 오히려

페르시아 제국의 크세르크세스 황제 역을 맡은 배우 로드리고 산토로(Rodrigo Santoro)가 여자들과의

두뇌게임에서 더 두각을 보이는 것은 아닐까 싶기도 한데, 사실 300의 후속작인 300:제국의 부활은

알고보면 전작의 감독이었던 잭 스나이더(Zack Snyder)가 제작을 맡고 잘 알려지지 않은 신예감독

노암 머로(Noam Murro)가 메가폰을 잡으며 명맥을 유지하되, 전혀 다른 이야기를 풀어나가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까지 이렇다할 만한 정확한 정보가 공개된게 없다보니 짐작만 해볼 뿐이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300 : 제국의 부활 예고편을 보았을 때 일단 기대는 된다는 것이다.

 

 

 

▲ 2014년 개봉예정인 300의 후속작, 300:제국의 부활(300:Rise of an Empire) 예고편 영상

 

 

300 : 제국의 부활 전작이었던 영화 300은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역시나 제라드 버틀러의

독무대나 다름 없었다. 헐리우드 배우 중에는 작품의 성공과 더불어 유명세를 떨친 대표적인 짐승남이

여럿 있는데 러셀 크로우도 '글라디에이터'로 남성미를 물씬 풍긴바 있고, 좀 오래되긴 했지만

90년대 영화 '브레이브 하트'에서 멜 깁슨 또한 그런 모습을 잘 보여준 바 있다. 하지만 그래도 뭐니뭐니

해도 영화 300의 제라드 버틀러는 그 자체만으로도 그냥 짐승이었다는 생각과 더불어 그때의 기억이

워낙 강하게 남아있는지라 이번에 개봉을 앞둔 300:제국의 부활 편에서 그런 그의 모습이 남성미 물씬 풍기는

모습이 덜하게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아쉬움이 생겨날려고까지 하니 말이다.

 

▶ 관련 포스팅: 300, 제라드 버틀러의 남성미 물씬 풍기는 스타일리쉬 액션영화

 

 

 

 

 

 

 

300:제국의 부활에 등장하는 스파르타 전사 설리반 스탭플턴(Sullivan Stapleton)가 최소한

지난 2011년 이미 고인이 되어버린 미드 '스파르타쿠스:블러드 앤 샌드'에서의 주인공이었던 앤디 위필드

(Andy Whitfield)만큼의 카리스만큼은 아니어도 '어물전 망신은 꼴두기가 시킨다'는 소리는 절대

듣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미리 해본다.(너무하는 건가?? ⊙.⊙.) 어쨌든 이런 나의 생각들이 정작

300:제국의 부활이 개봉되었을 때 '단지 기우였구나'하는 생각으로 넘어가길 바랄 뿐이다.^^*

 

▶ 관련 포스팅: 미드 스파르타쿠스:블러드 앤 샌드 주인공 앤디 위필드(Andy Whitfield)에 대한 기억

 

 

 

 

 

 

300:제국의 부활은 전편에서 페르시아 제국과 스파르타제국 사이의 (말도 안돼는)육지전이었다면

이번에는 그리스연합군과 페스시아제국과의 전쟁이 살라미스 해전으로 이어지는 해양전투인씬을 보여줄 듯

하다. 예고편에서도 보았듯이 바닷물이 많이 튀고 실제로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 상륙작전을 펼치는 장면이

등장한다. 것 같습니다. 크세르크세스 황제역을 전편 300에서 맡았던 배우 로드리고 산토로

(Rodrigo Santoro)는 이번에도 페르시아 제국의 황제로 등장한다.

 

 

 

 

영화 300 에서도 그렇고 2014년에 개봉예정인 후속작 300:제국의 부활에서도 등장하는 국가

페르시아에 대한 궁금증을 가진 분들이 여전할 것 같아 아래 내용을 가져왔다. 페르시아는 오늘날의

이란이다. 서방세계를 대표하는 미국과 여전히 핵무장을 둘러싸고 대립하고 있는데 300시절이나

지금이나 대결구도는 똑같아 보인다. 훗날 역사에도 이런 이야기들이 300에 나오는 이야기들 처럼

전설이나 신화로 기록된다면 참 재미있겠다는 상상을 해본다. 그러나 실제로 이란과 미국의 대립이

전쟁으로 이어진다면 그건 세계대전이다. 어쨌든 저력이 있다고 해야 할 나라 이란.

그게 바로 영화 300 속에 나오는 페르시아 제국인 것이다. - end.

 

 

 

 

 

▲ 페르시아라는 나라 이름은 게임과 영화에 자주 등장했다. 바로 "페르시아 왕자'이다.

 

페르시아

(Persia)

 

페르시아라는 명칭은 고대부터 서양인들 사이에서 이란 민족, 혹은 이란 민족에 의한
고대제국을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었다. 이 명칭의 기원은 고대 그리스인들이 이란 남서부
해안 지역에 사는 사람들을 파르스(Fars)라고 부른데서 비롯되었다. 이것이 라틴어화(化)하여
페르시아(Persia)로 변화했으며, 이 지역이 아케메네스(Achaemenes) 왕조의 발상지였으므로
아케메네스 제국의 명칭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후로도 1935년 3월 21일 팔레피 왕조의
레자 샤(Reza Shah)가 국호를 공식적으로 이란으로 바꿀 때까지 여러 왕조에 걸쳐
페르시아라는 국호가 사용되었다.

 

 

 

 

 

 

7

300: 제국의 부활
300: Rise of an Empire, 2014

미국

개봉예정일: 2014년 3월(미확정)

감독:노암 머로(Noam Murro)

출연

레나 헤디(Lena Headey-고르고 여왕),
에바 그린(Eva Green-아르테미시아),
로드리고 산토로(Rodrigo Santoro-크세르크세스 황제),
설리반 스탭플턴(Sullivan Stapleton-테미스토클레스)

 

 

 

 

 

 

 

 

 

 

 

 

 

 


저작자 표시
신고
TOTAL 4,052,480 TODAY 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