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애니메이션 2014.01.14 14:58

캡틴하록, 추억의 애니 '마쓰모토 레이지' 원작 '애꾸눈 선장(하록선장)' 3D 영화로 개봉






캡틴하록, 추억의 애니 '마쓰모토 레이지' 원작

'애꾸눈 선장(하록선장)' 3D 영화로 개봉

 

 

'캡틴하록'이 드디어 3D 영화로 개봉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70~80년대 추억의 애니 중에

은하철도999 처럼 감성을 자극하는 그런 애니들이 많은데 '하록선장' 역시 마쓰모토 레이지의 원작으로

천년여왕과 함께 진한 향수를 불러오는 애니메이션이었다. 이런 작품들이 하필 일본작품이었다라는 사실에

실망감을 감출수도 없었겠지만, 그래도 어린시절 음악만 들어도 주먹에 힘이 불끈 들어가는,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던 애니메이션으로 애꾸눈 선장 하록은 정말 영웅 중에 영웅이었다.

50을 바라보는 마당에 캡틴하록 개봉소식에 힘이 불끈 들어가는 이건 뭔지~-_-;;

 

 

 

 

 

 

그랬던 애꾸눈 선장 하록 또는 '하록선장'이 이처럼 2000년대 들어서서 '캡틴하록'이란

이름으로, 그것도 3D로 완벽하게 구현되어 다시 돌아올 줄 누가 알았을까. 일단 굉장히 반가운 기분과

함께 '캡틴하록'만이 가지고 있는 마쓰모토 레이지의 독특한 작품세계를 다시 만나게 된다는 생각에 설레임마져

생겨나려고 한다. 이번에 국내에서 개봉하는 '캡틴하록'은 아마도 더빙판으로 개봉되나 본데 하록선장의

목소리는 천만관객의 류승룡이 맡기로 했나보다. 제법 낮게 깔리는 음성톤이 카리스마 작렬하는

캡틴하록에 딱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이 든다. '캡틴하록'은 12세 이상 관람가이다.

 

 

 

 

 

 

어린시절 추억의 애니 '하록선장'은 원작자 마쓰모토 레이지의 작품세계가 으례 그러하기도

하지만, 지금와서 보면 어린이들이 보는 만화영화라고 하기엔 사실 좀 무리가 있지 않았나 싶고 오히려

성인들에게 더 걸맞는 그런 철학적인 내용들과 세계관이 담겨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하록선장'은 별셋 아저씨들이 주제가를 불렀는데 노래풍이 완전 '군가'에 가깝다. 하긴 이 추억의 만화영화가

나오던 당시는 군사정권 시절이니만큼 어린이들이 보는 만화영화의 거의 모든 주제곡은 군가나 다름 없었다.

언제나 악의 무리들을 까부수는(?), 요즘 엄마들로서는 그 폭력성에 치를 떨 정도의 내용들이었다. ㅎㅎ

실제로 군대 다녀온 분들은 이 음악에 맞춰 좌우반동을 주다보면 딱 군가 그 자체란 생각을 하게 될 것이다. 

노래가사도 좀 심오하긴 한데 일단 오랜만에 추억의 애니 하록선장 주제곡을 감상해보자.

 

 

 

 

▲ 추억의 만화 OST - 하록선장(80년대 초중반 어린이만화영화 주제가는 대게 이런 풍이었다.^^)

 

 

 

 

 

 

오는 1월16일 개봉하는 3D 애니메이션 '캡틴하록'은 사실 개봉전부터 영화 '아바타',

'터미네이터' 등으로 유명한 제임스카메론 감독에게도 큰 기대를 안겨주었던 것 같다. 제작 초기부터

'캡틴하록'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는데 아마도 마쓰모토 레이지 감독의 작품세계를 일찌기 알아보고 이 작품에

남다른 기대를 가졌던게 아닌가 싶다. 그리곤 영화가 완성되고 개봉에 앞서 아라마키 신지 감독과 함께

영화를 관람한 카메론 감독은 "정말 전례가 없는 영화다. 전 세계를 놀라게 할 혁명이 될 작품이다. 상상력이

넘쳐흐르는 지금까지 보지 못한 놀라운 영상이 여기에 있다."라며 영화 '캡틴하록'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하는데, 과연 개봉 후 이 작품이 어떤 호응을 불러올지는 좀 지켜봐야겠다.

 

 

 

 

▲ '캡틴하록'(Space Pirate Captain Harlock" Trailer) 예고편(영문판)

 

 

 

 

 

 

 

 

 

아마도 이번에도 '캡틴하록'이 개봉하면 분명 아빠와 아들이 함께 극장에 달려가 관람하겠지만,

좀 우려스러운 마음도 없잖아 있다. 2000년대 초기에 추억의 국산애니 '로버트 태권V'가 재개봉했을 때도

아빠와 아들이 함께 달려가 보았지만 아빠들만 입에 게거품 물고 광분했었지 아이들은 굉장히 따분해

했었다는 전언이 있기 때문이다. ㅠ.ㅠ 하지만 그래도 캡틴하록은 3D 영화로 제작되었기 때문에 요즘 아이들

에게도 크게 어필하지 않을까 싶기는 하다. 그만큼 테크놀로지에 있어서나 효과에 있어서도 요즘 애들

눈높이에 얼추 잘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든다. 물론, 아빠들은 어린시절 2D로 된 애니에 익숙하기 때문에

이 영화를 보노라면 넋을 놓고 바라보면서도 세월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을 갖게 될 듯 하다.

그러면서도 아마 어릴적 향수는 쉴새없이 뇌리 속을 괴롭힐지도 모르겠다. ^^*

 

 

 

 

▲ 3D 영화 '캡틴하록'의 또다른 예고편

 

 

 

 

 

 

 

 

 

 

'캡틴하록'의 개봉을 앞두고 원작자인 마쓰모토 레이지( 松本 零士, まつもと れいじ)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는데, 그는 우리에게 어쩌면 '은하철도999'의 원작자로 더 유명할지도 모르겠다.

1938년 1월 25일일생인 마쓰모토 레이지는 일본의 만화가로 본명은 마쓰모토 아키라(まつもとあきら)이며,

데뷔 후 1968년까지는 실명을 사용했었다고 한다. 그리고 지금의 마쓰모토 레이지라는 이름은 1965년부터

실명과 병행하여 사용하기 시작해 1968년에 마쓰모토 레이지로 일원화했는데, 이처럼 필명을 쓰게된 데에는

'갓난아기때의 감성을 영원히 잊지 않는다'는 모토와 한밤 중 오전 영시(零時)를 지나지 않으면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는 경우가 자주 있었던 일 등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캡틴하록'의 원작자 마쓰모토 레이지는 만화를 그리는 작업 외에도 애니메이션의 제작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는데 1970년대 중반부터 1980년대에 걸쳐 마쓰모토 애니메이션은 미야자키 하야오 

못지않은 엄청난 붐을 일으키기도 했었다. 애니메이션으로 히트한 작품 때문에 모험활극 작가라는 선입견이

있기도 하지만 사실 그의 작품에는 죽음의 그림자와 밤의 색조가 대부분 짙게 드리워져 있다.

 

 

 

 

 

 

 

마쓰모토 레이지는 열여덟 살부터 도쿄에서 살기 시작하여 현재 도쿄 네리마 구에 살고

있다고 하며, 다카라즈카 조형예술대학 교수이자 교토 산업대학 객원교수 그리고 디지털 할리우드 대학

특임교수를 맡는 등 분주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부인은 역시 만화가인

마키 미야코(まきみやこ)로 알려져 있다. 마쓰모토 레이지의 대표작품들은 은하철도 999에서부터
우주전함 야마토, 우주해적 캡틴 하록, 천년여왕 등이지만 이 작품들은 서로가 연결고리를 가지고 이어지며

어린이를 위한 만화답지 않게 굉장히 깊고도 서사적인 내용들로 가득차 있다. 

아래는 지난 포스팅으로 '은하철도999' 이야기인데 참고로 보셔도 좋겠다.

 

▶ 관련포스팅: 은하철도 999(The galaxy Express 999, 銀河鐵道─), 극장판 엔딩송 '사요나라(SAYONARA)'

 

 

 

 

 

 

마쓰모토 레이지의 작품세계야 워낙 독특하면서도 방대하게, 그러면서도 작품들이 서로

연관성을 가지고 미지의 우주세계에 대한 세계관이 가득 들어차있다고 해야 할 정도인데 그의 대표작으로는

'우주전함 야마토', '은하철도999', '천년여왕'등 다수가 우리나라에서도 만화영화로 소개된 바 있다.

그만큼 SF 만화작가로서 널리 알려져 있지만 그의 작품 중에서 특히 '우주전함 야마토'는 우리나라에서도

약간의 비판을 받고 있다해야 겠다. 왜냐하면 국내에 소개될 때는 '우주전함 V호'로 소개된바 있지만

이게 가만 보면 일본의 군국주의적 향수가 베어있다고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러일전쟁 당시 일본은

함대를 대거 동원해 도고 헤이하치라는 함장의 활약아래 중국에 이어 러시아 함대를 격파하는 식의

그런 전쟁영웅담과 그에 대한 향수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본다.

 

 

 

 

 

 

 

 

 

 

 

 

 

어쨌든, 마쓰모토 레이지의 원작 '캡틴하록'은 앞서 지적한 바대로 실제 일본 군국주의의

부활같은 그런 망상으로부터 기인하지는 않았다고 보지만, 일각에서는 이와같은 지적을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렇잖아도 요근래 일본의 정치행보를 보면 군사외교적으로 워낙 말들이 많은 때라 하필

이 무렵에 개봉하게될 '캡틴하록'은 또 한번 예상치도 않은 여론의 뭇매를 많을 지도 모른다는 얘기다.

하지만 그 어느 때보다도 한국개봉을 앞두고 엄청난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래도 어쨌거나 어린시절 아무것도 모른 채(방영되는 대부분의 99%에 달하는 애니메이션이

모두 일본 작품이었다는) 이런 인기 만화영화를 보며 자랐지만, 정치적이니 하는 그런 골 아픈 이야기들을

떠나서라도 애꾸눈 선장 하록이 분명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엄청난 히어로였던 것만큼은 틀림없는

사실이라 할 수 있겠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 역시 마쓰모토 레이지의 독특한 철학관이 담긴 '캡틴하록'에 분명

매료되었던게 사실일 것이고, 참신하고 독특한 소재 못지않게 아라마키 신지(荒牧伸志)감독의 뛰어난

연출력과 더불어 오랜만에 완성도 높은 3D 애니메이션을 만난데 대한 소외를 밝혔으리라 짐작해 본다.

워낙 뛰어난 그래픽과 환상적인 장면들 때문에 어찌보면 우리나라 애니메이션에 관심 많은 분들도 혹여

위축될까 모르겠지만, 이런 작품들로 하여금 세계를 매료시키는 일본 재패니메이션의 위용에

또 한번 놀라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을 듯 하다.

 

 

 

 

 

 

 

 

캡틴 하록
キャプテンハ?ロック, Harlock : Space Pirate, 2013

일본
상영시간: 115분
개봉: 2014년1월16일

감독: 아라마키 신지(Shinji Aramaki 荒牧伸志)

 

한국어 더빙

류승룡(하록 목소리), 서유리(케이 목소리), 김보성(야타란 목소리)

 

 

 

 

 

 

 

 

 

 



저작자 표시
신고
영혼을때리는영화/애니메이션 2013.10.15 08:56

은하철도 999(The galaxy Express 999, 銀河鐵道─), 극장판 엔딩송 '사요나라(SAYONARA)'






은하철도 999(The galaxy Express 999, 銀河鐵道─), 

극장판 엔딩송 '사요나라(SAYONARA)'

 

요즘 세대는 '은하철도999'의 그 엄청난 파괴력을 이해나 할까? 오늘 문득 그런 생각을 해본다.

기성세대에게 있어서 80년대 초반 형언할 수 없는 철학적 의미와 더불어 최고의 정서적 동질감을 불러오며

큰 반향을 일으켰던 애니메이션 '은하철도 999'. 지금에 와서 다시 생각해 보아도 정말 이만한 대작은

좀체 없었다는 생각을 해보며 그 때를 다시금 회상해 보게 된다. 평소 자동차에서 듣는 음악의 쟝르라는게 워낙

잡식성이다 보니 별에별 멜로디가 MP3로 들어있었는데, 오늘 우연히 오랜만에 '은하철도 999' 극장판의

주제곡이었던 '사요나라(Sayonara)'를 듣게 되면서 문득 감상적인 생각들에 사로잡히게 된다.

 

 

 

 

이제는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 되어버렸지만, '은하철도 999'는 일본 애니메이션이다.

하지만 이 애니메이션이 처음 국내에 소개되던 80년대 초반만 해도 마징가z와 더불어 상당히 많은

사람들은 이런 것들이 우리나라 작품인줄로 착각했었다. 지금에서야 거의 90% 이상 만화영화가 일본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심한 배신감 혹은 망연자실함에 빠지기도 하는데, 어쨌든 그 때는 그랬다.

뭐 구지 이런 공공연한 사실을 정치적인 이야기를 엮어나가지 않더라도 해방 이후 30년이 흐르고 있었어도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는 그만큼 문화적으로는 이런 하잘것 없다는 애니메이션에 있어서도 일본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었거나 혹은 너무도 하잘것 없어서 이런건 일본애들한테나 만들라고

수수방관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해보게 된다.

 

 

 

 

그러나 70년대 후반 그리고 80년대 초반으로 넘어오면서 성장과정에서 우리가 접했던

이런 위대한 작품들에 대해 결국은 정신적으로나 철학적으로 몇배는 더 우리보다 한 수 우위에 있었던

일본을 통해 접하게 되었다라는 사실만큼은 애국심 운운하는 그런 뻔한 이야기가 아니더라도

이내 두고두고 못내 아쉽고 또 부끄러운 이야기임엔 틀림없다고 생각해 본다.

 

 

 

 

은하철도 999를 한창 TV에서 보던 그 시절 기억을 어렴풋이 다시금 회상해 보면 정말 아득하다.

마치 꿈 결 같기만 한 그 때의 기억이 어느덧 30년이란 세월이 훌쩍 지나버렸다는 사실 자체가 믿겨지지

않을 지경이다. 당시 모든 어린이를 포함해 어른들에게까지도 은하철도 999는 지대하게 정서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했다고 보여진다. 일본의 유명 만화가인 마쓰모토 레이지(松本零士)의 만화를 원작으로 만들어진

이 애니메이션을 안보고 그냥 넘어간 사람이 과연 있기는 했었을까 싶을 정도이니 말이다.

 

 

 

 

나는 그 무렵 마쓰모토 레이지가 그린 은하철도 999의 원작만화를 보기까지 했는데, 으례 일본의

수많은 만화작품들 뿐만 아니라 문학,예술작품들이 다 그러하지만 그네들이 다루고 있는 소재나 상상 그 이상의

발상들은 당시 한국이라는 나라가 간신히 초가지붕 신세를 면하고 먹고사는 문제로부터 벗어나기 시작할

무렵, 지금에 와서 다시 돌이켜 생각해보아도 참 정서적으로나 철학적으로나 다루기 힘든 요원한 세상이었을 뿐

아니라 동경으로까지 느껴질 정도로 원대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바꿔 말해 지금에라도 우리는 이런

은하철도 999와 같은 발상을 할 수나 있을까 하는 그런 생각마져 드니 애국주의적인 사상이 앞서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이런 조심스러운 생각조차도 불경스럽다고 받아들여질라 싶다.

 

 

 

▲ Sayonara Galaxy Express さよなら銀河鉄道999 Ending "SAYONARA

 

1979년 일본 내 흥행 순위 1위(16억엔)의 성공을 거둔 극장판 '은하철도 999'는 일본에서

만화영화가 1위를 차지한 것이 최초라는 기록을 세운다. 마쓰모토 레이지(松本零士)의 만화를 원작으로

린 타로(Taro Rin, りんたろう)감독이 연출한 은하철도 999는 TV에 이어 극장판으로도 또 한번 경이적인 기록을

세웠는데 글쎄...은하철도 999가 가지고 있는 여러 철학적인 의미들은 결국 '향수'라는 말로 귀결되지 않을가

싶기도 하다. 기계의 몸을 얻기 위해 '은하철도 999'를 타려하는 철이(일본식 이름은 데츠로)와 의문의 여인 메텔의

우주여행을 다루고 있는 이 애니메이션은 우주를 여행하는 증기기관차라는 독특한 소재와 함께 어른으로

성장해가는 소년기의 갈등과 자본주의 사회, 문명의 현실과 미래사회에 대한 세기말적 불안감과 공존하는 희망에

대한 주제를 표현함으로써 모든이들에게 폭넓은 사랑을 받았는데, 특히 이 메텔은 그야말로 로망이

아니던가. 여전히 그 대사는 명대사로 남는다. 바로 이 주제곡과 더불어 메텔이 했던말...

 

 "안녕, 나는 너의 소년 시절의 꿈에 있는 청춘의 환영일 뿐이야..."

 

참 너무 멋진 명대사 아니던가? -_-;;

아....메텔.....이 대사 한 마디에 또 한번 울컥해질라고 한다.

 

 

 

 

80년대 초반 그렇게 은하철도 999가 TV에서 방영을 시작한 직후 철이가 들고 다니던

그 총을 나도 가지고 있었던 기억이 난다. 초딩때의 일이기는 한데 그만큼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이 애니메이션은 완구류에서도 어린아이들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았었다. 그리고 국내에서는 전혀 일본의

애니메이션이라는 소개도 없었고 완벽하게 성우들 목소리로 더빙한데다 OST마져 김국환씨가 불러

모두들 이 위대한 만화영화가 일본의 작품이라는 것도 모른채 그렇게 심취해 있었다.

 

 

 

▲ The Galaxy Express 999 Special Opening (Korean Song)

 

이후에 연속 시리즈로 마쓰모토 레이지(松本零士)의 '천년여왕'이나 '하록선장'등이 소개되면서

이내 얼마 안가 이 애니의 원작자에 대한 사람들의 궁금증이 폭발하기는 했는데, 레이지의 작품세계를

제대로 소개하고 다루는건 아무래도 다음으로 미루어야 겠다. 오늘은 그저 이 세기의 명작 은하철도 999와

더불어 그 시절 추억의 애니메이션으로 이런게 있었다라는 정도로 소개를 가볍게 마쳐야 할 듯 하다.

하지만, 언제고 기회가 다시 주어질 때 마쓰모토 레이지의 작품세계를 다시 한번 제대로 소개하기로 하겠다.

끝으로 김국환씨가 불렀던 한국판 은하철도 999를 감상해보시기 바란다. 위의 노래도 김국환씨가 불렀다.^^

참 요즘 어린이들의 노래와 비교해 볼 때 이건 뭐 엄청나게 철학적이다. 노랫말 자체가 19금이다.

최근 맷 데이먼 주연의 '엘리시움'같은 영화가 개봉하기도 했지만, 이미 1970년대 후반 애니메이션 작품에서

그런류의 철학적 의미를 담았기 때문이다. 그만큼 너무나도 철학적이라는 이야기이다.

 

 

 

▲ 김국환 은하철도 999 라이브 콘서트 7080

 

 

 

 

 

은하철도 999

극장판
さよなら銀河鐵道 999: Galaxy Express 999, 1979

일본
상영시간:129분

감독: 린 타로(Taro Rin, りんたろう)

출연: 노자와 마사코(Masako Nozawa),

이케다 마사코(Masako Ikeda), 아사가미 요코(Yoko Asagami)

 

시놉시스


1979년 일본 내 흥행 순위 1위(16억엔)의 성공을 거둔 극장판 '은하철도 999'. 일본에서 만화영화가

1위를 차지한 것은 이 작품이 처음이다. 먼 미래의 지구. 기계 백작에게 엄마를 잃은 데츠로는 복수를 하기 위해

신비로운 여인 메텔의 도움으로 은하철도 999호에 오른다. 999호의 종점 안드로메다 행성은 기계 몸을 거저

준다는 기계화 모성. 데츠로는 각각의 우주정거장을 거치면서 안타레스 산적과 하록 선장, 그리고 여해적

에메랄다스, 우주전사 도치로, 그리고 999호의 승차원 크리스털 클레아와 우정을 나눈다. 그러는 사이 데츠로는

유한하지만 따듯한 피가 흐르는 인간으로 남을 것인가 영원한 생명을 갖기 위해 기계인간이 될 것인가

사이에서 고민한다. 한편 종착역 안드로메다 행성에 도착한 데츠로는 아무 조건 없이 자신을

은하철도 999호에 승차하게 도와준 메텔의 정체를 알게되고 경악하는데...

 

 

 

 

 

 

 

 


저작자 표시
신고
인물(People)/유명인사 2013.09.02 16:06

미야자키 하야오 은퇴 이유, 일본의 우경화와 구제불능의 역사인식에 대한 소회의 결과






미야자키 하야오 은퇴 이유, 일본의 우경화와

구제불능의 역사인식에 대한 소회의 결과

 

미야자키 하야오가 은퇴를 결심했다고 전해진다. 이전에도 이 비슷한 이야기들이 나오는가

싶었는데, 결국 오는 9월6일 도쿄에서 공식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은퇴를 선언할 예정이라고 한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지금까지의 애니메이션 작품에서 드러났던 평화주의적인 철학관을 가지고 있는

예술인 중 한 사람이다. 그동안 재패니메이션이라고 해서 그의 작품들 중 상당수를 탐닉해 온 매니아들

중에는 이런 미야자키 하야오의 팬들이 우리나라에도 상당히 많다. 때문에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갑작스러운 은퇴 이유에 대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될 수 밖에 없다.

 

 

 

 

개인적으로도 미야쟈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을 제일 처음 접한게 80년대 초였는데

그 작품은 이름하여 '미래소년 코난'이었다.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정말 당시엔 그의 이런 작품들이

자라나는 청소년들 뿐만 아니라 성인들에게도 아름다운 동화적 소재들을 통해 꿈과 이상을 펼칠 수 있도록

해주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은 원화 이미지부터가 보는 것만으로도 어릴적 잃어버렸던 동심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다. 그는 이처럼 심플한듯 담백한 느낌의 이미지와 더불어 아름다운 이야기들을

지브리 스튜디오에서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 많은 작품들을 전 세계 팬들에게 선사해왔다.

그의 작품을 만난다라는 것만으로도 왠지모를 행복감과 감성적 설레임이 분명 있었다.

 

 

 

 

그랬던 미야자키 하야오가 은퇴를 결심하게 된 것은 여러 추측들이 있겠지만, 아무래도 최근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기점으로 과거 역사에 대한 참회는 고사하고 오히려 빠른 속도로 우경화하는

분위기에 지식인(예술인)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마음에 그리 결심했다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앞서 말한대로 그는 일본인이지만, 분명 평화주의자이다.

 

 

 

 

실제로 미야자키 하야오는 지난 달 일본에서 열린'‘바람이 분다'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일본은

한국과 중국에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과거에 일본 정부가 일본인을 귀하게 여기지 않아서 다른 나라

사람들도 귀하게 여기지 않았던 거라고 생각한다"며 소회를 밝힌 바 있다. 그는 평소 전쟁을 반대해 왔고

원전사고 이후 원전에 대한 반대 활동도 해왔다. 그리고 전세계인이 우려하는 일본의 우경화에

더이상 희망이 없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그동안 ‘미래소년 코난’,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의

작품으로 전 세계에 수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고 있었다. 어느덧 72세를 맞이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이로써 오는 6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적으로 은퇴를 선언할 예정이다. 전문가들도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의 갑작스런 은퇴에는 최근 일본 보수 정권의 잇따른 우경화 정책과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 2차 대전 침략국으로서 최소한의 염치도 지키지 않는 현실에 대한

실망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또 최근 이런 말도 덧붙였다. "현재 일본 젊은이들은 역사 감각을

잃었다. 그걸 잃으면 그 나라의 균형이 깨진다. 위안부 문제도 이미 일본이 청산을 했어야 한다.

'하시모토 담화'라는 식으로 또 다시 오르내리는 것은 굴욕이다"며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아무래도

미야자키 하야오의 은퇴로 오는 5일 개봉하는 '바람이 분다'는 그의 마지막 작품이 될 공산이 커 보인다.

네티즌들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갑작스러운 은퇴에 매우 큰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미친듯 우경화를 달려가는 일본의 모습이 결국 평화를 사랑하는 한 예술가의 작품에 대한 의지마져

꺾어놓고 말아버린 듯하다. 하지만, 이런 고백으로 하여금 보다 많은 세계인들이

일본의 우경화에 우려를 넘어 실망 그 이상으로 그냥 좌시하지만은 않을 것이라 생각해 본다.

 

 

 

 

 

[참고] 관련 사이트 모음

 

원령공주(모노노케 히메)는 OST가 더 유명한 일본 애니메이션

 

이웃집의 토토로-미야자키 하야오의 영원한 걸작

 

'온유어마크(On Your Mark)', 미야자키 하야오가 만든 차게 앤 아스카(CHAGE and ASKA)의 뮤직비디오

 

 

 

 

 

 

 

 

 

 

미야자키 하야오
(みやざきはやお, 宮崎駿)
애니메이션감독
출생1941년 1월 5일(일본)
가족아들 미야자키 고로
학력가쿠슈인대학 정치경제학
데뷔1978년 애니메이션 '미래 소년 코난'
수상2006년 제31회 LA영화비평가협회상 애니메이션상
경력1985 스튜디오 지브리 설립

 

 

 


1941년 1월 5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출생하였다. 고등학교 때 이미 애니메이션을 만들기로

결심하였으나 대학에서는 경제학을 공부하였다. 대학시절 청소년 신문에 만화를 기고하였으며 1963년

졸업 후 도에이 동화[東映動畵]에 입사하여 뒷날 동업자가 된 다카하타 이사오'高畑勳'의 작품에 메인 스태프로

일하다가 A프로덕션으로 옮겨 TV애니메이션 '미래소년 코난 未來少年 コナン'(1978)으로 데뷔하였다.

 1년 후 연출한 극장용 애니메이션 '루팡 3세 : 칼리오스트로성의 비밀 ルパン三世 : カリオストロの城'과

다음 작품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 風の谷の ナウシカ'(1984)의 흥행 성공으로 확실한 입지를 구축한 미야자키는

다카하타 이사오와 함께 '스튜디오 지브리 Studio Ghibli'를 설립하여 '천공의 성 라퓨타

天空の城ラピュタ'(1986)와 1980년대 최고의 애니메이션으로 꼽히는 '이웃집 토토로 となりのトトロ'(1988),

사춘기 소녀의 심리를 묘사한 '마녀 우편배달부 魔女の宅急便'(1989), '붉은 돼지 紅の豚'(1992) 등을

발표하였다. '마녀 우편배달부'와 '빨간 돼지'는 상영된 그해 일본 최고의 흥행성적을 기록하였고, 컴퓨터

그래픽을 이용하여 만든 '원령공주 もののけ姬'(1997)는 제작비 20억 엔을 투자하여 14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였다. 이후 2000년 대 들어와서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1), '고양이의 보은'(2002),

'하울의 움직이는 성'(2004), '벼랑위의 포뇨'(2008), '마루밑 아루에티'(2010), '코쿠리코 언덕에서'(2011)등을

선보이며 보다 더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애니메이션을 만들어왔고 2013년에는 '바람이 분다'를

통해 또 한번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려 하고 있다.

 

 

 

 

 

 

 

 

 

 

 

 

바람이 분다
風立ちぬ, The Wind Rises, 2013

일본
상영시간:126분
개봉:2013년9월5일

감독:미야자키 하야오(Hayao Miyazaki 宮崎駿)

안노 히데아키(Hideaki Anno-지로 목소리),

타키모토 미오리(Miori Takimoto-나호코 목소리)

 

 

▲ 미야자키 하야오의 은퇴作이 될 수도 있는 2013년 9월5일 개봉작 '바람이 분다' 예고편

 

 

 

 

 

 

 

 

 

 

  


저작자 표시
신고
TOTAL 4,052,977 TODAY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