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인간사는 세상사/이런수가 2014.03.14 12:56

일본 지진 규모 6.1, 더 이상 한반도 지진 안전지대 아닌 듯






일본 지진 규모 6.1, 더 이상 한반도 지진 안전지대 아닌 듯

 

 

일본 남서부에서 규모 6.1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한반도 역시 이제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이야기는 진작부터 나왔지만, 어째 지진의 빈도나 횟수가

자꾸만 빈번해지는게 분위기가 영 심상치 않아 보인다. 우리나라에서 연 평균 약 40회 정도의

지진이 발생하는데 2013년 한 해에만 90여 차례가넘는 지진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일본 지진 규모 6.1도 심각하지만 어차피 그 나라야 언젠가는 용왕님께 인사드리러

갈 나라라 치고 지금 당장 한반도의 지진은 작은 규모의 지진들이 이전보다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일 수 없다는 말에 무게가 실린다. 왜냐하면

작은 규모의 지진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은 곧 큰 지진의 전조현상이라 고 봐야 하기 때문인데

3년전인 2011년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으로 한반도는 일본쪽을 향해 3.3cm나 이동했다.

 

 

 

 

 

 

 

 

그리고 지난 2013년 한 해 동안 90여차례의 지진이 발생하게 된 것도 동일본 지진

이후 본격화 되었다고 보아야 할 정도인데 이는 우리가 모르는 사이 저 땅 속 깊은 데서

무언가 활발한 움직임이 시작되었다고 보아야 할 정도이다. 보령 앞바다만 보더라도

2000년 이후 연간 단 1회 지진이 발생하던 것이 지난해만 무려 32회나 일어났다.

 

 

 

 

 

▲ 2011년 3월11 동일본 대지진 규모는 9.0으로 초유의 쓰나미 사태를 불러일으켰다.

 

 

 

당장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 일 수 없다보니 일본 지진 규모 6.1이 문제가

아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 역시 그런 불길한 징후들을 발견하게 되는 횟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지진 발생 지점 역시 외연도 부근 남서쪽 해상에서 시작해,

북동쪽으로 진행되는 특이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이 지역의 단층이 남서쪽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점차 연쇄적으로 갈라지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고 한다.

 

 

 

 

 

 

실제로 동일본 대지진 직후 한반도가 일본 방향으로 3.3cm나 끌어 당겨지는

과정에서 지층이 갈라진 서해의 단층도 함께 당겨지면서 양쪽으로 찢어지고 뒤틀렸을

것으로 예측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즉, 지진이 활발하게 발생하는 '활성단층'이

형성되었다는 이야기가 된다. 결국 이번처럼 일본 지진 규모 6.1 같은 중대형급 지진은

계속 한반도에서의 지진활동을 가속화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게된다.

 

 

 

 

 

 

 

 

심지어, 지금 서해상을 중심으로 단층이 활성화되는 현상을 보이고 있지만

향후 이런 현상이 내륙이나 동해에서도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특히

지금처럼 자주 발생하는 작은 지진이 큰 지진의 전조 현상일 수도 있기 때문에 이제

일본 지진 규모 6.1 과 맞먹는 지진이 한반도에서도 발생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이야기가

될 뿐만 아니라 한반도 역시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얘기다.

 

 

 

 

 

 

 

 

그리고 오늘도 새벽 2시 7분쯤 일본 히로시마현 남쪽 세토나이카이 서부 이요나다를

진앙으로 지진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방송은 이번 지진 발생 주변 지역에서

앞으로도 약 1주간 최대 규모 4 정도의 지진이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는데, 

이번 일본 지진 규모 6.1의 강진이 부산을 비롯한 영남지방까지 영향을 미칠 정도였다고 한다. 

기상청은 일본 히로시마 남서쪽 진원지에서 부산까지 300km 정도 떨어져있지만, 약 1분 정도

뒤부터 건물이 흔들리는 정도인 진도 2에서 3의 진동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그야말로 한반도는 이제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 아니다. 하물며 동일본 대지진 때도

그 여파로 오늘날 최악의 원전사고로 역사에 기록될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했고 여전히

현재진행형의 재앙이 계속되고 있는데 일본 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경우도 대규모 강진이라도

발생할라치면 그 수많은 원전들에 대한 안전대책은 세워두고 있는지나 모르겠다.

영화같은 이야기 처럼 상상만 해도 보통 끔찍한게 아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인간사는 세상사/이런수가 2013.08.06 18:37

한반도 지진, 최근 3년 새 54% 증가 '개벽'이라도 일어나려나






한반도 지진, 최근 3년 새 54% 증가 '개벽'이라도 일어나려나

 

한반도 지진 횟수가 과거에 비해 크게 증가하는 불안한 징후가 연이어 포착돼고 있다.

한반도 지진은 지난 30년간 연평균 지진 횟수가 무려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라고 하는데, 정말

이러다가 무슨 '개벽'이라도 일어나는거 아닌지 모르겠다. 그동안 한반도 만큼은 다른 여느 국가에

비해 지진으로 부터 절대 안전한 지역이라 믿어왔건만, 근래 들어 잦은 한반도 지진으로

이러다 일각에서 말하는 것처럼 서해안 융기라도 일어나 판이 뒤틀리는 그런 상상도 못할 끔찍한

일이 벌어지는게 아닌가 모르겠다. 뭐 어디까지나 상상일 뿐이지만 말이다.

 

 

 

 

한반도 지진은 지난 1978년 기상대 관측 이후 연평균 발생 건수가 1980년대 15.38회에서

2000년대에는 44.9회로 크게 늘었난 것으로 약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라고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4일까지 총 65회의 지진이 관측됐다. 올해 발생 건수 65회는 2010년 한해

발생 건수 42회와 비교해도 54.8% 가량 늘어난 것이라고 한다. 이러니 불안할 수 밖에. 아무래도

정말 심상치 않아 보인다. 더 불안한건 아직 과학적으로 정확한 이유를 모른다는 것이다.

 

 

 

 

한반도 지진은 지난해 56회, 2011년 52회, 2010년 42회 등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

올해 들어 7개월간 이미 지난해 수준을 넘어섰고, 이런 추세로 보면 올해 말쯤 돼면 수치상의

계산으로만 보아도 지난해의 두 배 이상으로 한반도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끔찍하다.

공통적인건 올들어 발생한 한반도 지진 총 65회 중 8회를 제외하면 모두 해역에서 발생했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서해에서 발생한 지진은 46회에 달해 전체의 70.7%를 차지했으며,

특히 충남 보령, 전북 군산시 어청도, 인천 백령도 해역 등에 집중됐다.

 

 

 

 

 

충남 보령 인근 해역에서 11회(16.9%), 전북 군산시 어청도 인근 해역에서 17회(26.1%),

인천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16회(24.6%)로 집계됐다.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4일까지 약 2주 동안

충남 보령 인근 해역에서만 규모 2∼3의 중소 지진이 11회 발생했다. 백령도에서는 지난 5월 하루에만

9회의 지진이 관측되었고, 보령해역서는 62일 동안 100회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쯤 되면 한반도에

대지진의 전조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는게 이상하게 들리지도 않는다.

 

 

 

 

 

 한반도 지진은 이처럼 비슷한 지점에서 반복적으로 계속 발생해 왔다. 그동안 우리나라에

발생한 지진은 리히터 규모 2∼3 사이의 중소지진이 대부분이지만, 서해쪽 해역에서 발생하는 잦은

지진은 확실히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반도 지진이 이렇게 계속되다가 기어이 대지진이라도 발생한다면 그땐 어떻게 되는 것일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특히 서해바다 쪽이니 수도권에 대지진이 강타하면 뭐...그냥

바로 '아마겟돈' 들어가는 것일지도 모른다. ㅠ.ㅠ 제발 그런일 없길...

 

 

 

 

 

 


저작자 표시
신고
인간사는 세상사/이런수가 2013.06.08 15:28

'광주 2.7 지진, 한반도 지진 자주 일어나네






'광주 2.7 지진, 한반도 지진 자주 일어나네

 

광주에서 2.7 지진이 일어났다고 하는데 갈수록 한반도에서도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듯 하다. 일본열도야 늘상 그렇고 언젠가는 저 깊은

바닷속으로 송두리 째 내려가 용왕님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는 하지만,

이번 광주 2.7 지진 처럼 한반도 또한 지진으로부터 그리 안전한 지역은

아닌 듯 갈수록 불안감이 커지는 것 같다.

 

 

 

 

8일 광주광역시에서 2.7 규모의 지진이 발생해 인근 주민들이 깜짝

놀라는 등 갖가지 소동이 벌어졌다. 광주에서 지진이 발생한 건

지난 1994년 12월 이후 19년 만이라고 한다. 광주지방기상청은 8일 오전

5시 56분 경 광주시 동구 동남동쪽 3km 지점에서

2.7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광주 외에도 광양, 순천 등 전남 동부 지역에서도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소방재난본부에 빗발쳤으나 지진 규모가 비교적 작아 다행히 피해는

발생하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2.7 지진에 인터넷과 SNS 등을 통해

“잠을 자던 중 집이 무너질 것 같은 위협을 느꼈다”거나 “온 집안이

소란스러웠다”는 글들이 속속 올라왔다고 한다.

 

 

 

이번 지진은 1978년 관측 이래 광주 지역에서 발생한 5차례의 지진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것이다. 기상청 지진센터 관계자는 “발생지역의 단층이 아직

파악되지 않아 이번 지진의 원인을 파악하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신고
TOTAL 4,019,244 TODAY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