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최신영화 감상후기 2014.10.15 13:07

엔더스게임(Ender's Game) SF영화 감상후기






엔더스게임(Ender's Game) SF영화 감상후기

 

 

엔더스게임(Ender's Game)은 원래 책으로 먼저 나왔었다. 오슨 스콧 카드 원작의

'엔더스게임(Ender's Game)을 동명으로 영화화한 작품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문학적으로도 상당히

희소한 영역 중 하나인 SF소설을 이렇게 멋진 영화 영상으로 옮겨놓았다는 자체를 높이 평가하고 싶다.

시도 자체만으로도 나쁘지 않았을 법 한데, 사실 이 영화를 보기에 앞서 요즘의 그런 흔한 SF영화들 처럼

그저 그럴것이라는 우려도 없잖았었다. 하지만 어느덧 70 나이를 훌쩍 넘겨 이제 원로배우 대열에

들어선 해리슨포드의출연은 그런 걱정을 불식시킬만 했다. 하지만 영화를 다 보고 난 뒤에

뇌리에 강하게 남는 배우는 다름아닌 주인공 '엔더'를 연기한 영국출신의 아역배우 아사 버터필드

(Asa Butterfield)였다. 아마도 누나들 사이에서 한 인기할 듯 싶다.

 

 

 

 

 

 

 

엔더스게임은 소설가 오슨 스콧 카드(Orson Scott Card)의 SF 소설로 굉장히

오래전에 쓰여졌다는 사실에 놀랐다. 그 때는 아마도 배우 해리슨 포드가 영화 스타워즈에서

'한솔로'로 처음 등장할 때가 아니었나 싶다. 스타워즈 에피소드4편 '새로운희망'이 개봉한 시기가

1977년이었다. 그리고 작가 오슨 스콧 카드가 '엔더스게임'을 소설로 SF 잡지 아날로그 사이언스 픽션 앤

팩트에 수록하기 시작한게 바로 이 무렵인 1977년 8월호 부터이다. 그리고 그로부터 무려 근 40년

가까운 세월이 되어서야 이렇게 놀라운 영상과 함께 스크린에서 영화로 만나보게 된 것이다.

나도 사실 영화 '엔더스게임'이 개봉되기까지 이런 배경이 있었다는 사실에 놀랐다.

 

 

 

 

 

 

▲ 1977년 '엔더스게임'(Ender's Game)을 세상에 내놓은 작가 오슨 스콘 카드(Orson Scott Card)

 

 

 

왜냐하면 '엔더스게임'은 그냥 그저그런 SF영화들 처럼 '악의무리'인 외계인들을 무조건

무찌르거나 외계인의 습격으로부터 지구를 수호하기 위해 전형적인 '권선징악'의 구도 안에서

광성총이나 쏴대며 싸우는 헐리우드식 영웅주의 영화만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나름대로

 꽤 의미있고 철학적인 내용과 메세지가 담겨있는 그런 영화였다고 할 수 있겠다.

 

 

 

 

▲ 영화 '엔더스게임' 메인 예고편, 주인공 엔더역의 '아사 버터필드(Asa Butterfield)' Good!!

 

 

 

 

 

 

 

 

 

무엇보다 스타워즈는 두말할 것도 없겠지만, 1977년 당시에 이런 창의적 발상과

상상을 소설과 같은 문학에 접목했다라는 자체가 더 놀랍다. 요즘은 오히려 첨단 테크놀로지가

난무하는 시대를 살고는 있어도 기계적 사고와 획일화된 매스미디어에 길들여져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 때문에라도 '엔더스게임' 처럼 창의적인 노력과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들에 자꾸만

더 후한 점수를 주게 되는 것 같다. 어쨌든 이런 소설이 먼저 있었기에 영화도 가능했던 것이다.

 책으로 출판된 것은 이후 1985년이 되어서였다. 장편 작품은 1985년 네뷸러상, 1986년 휴고상을

수상하여 더블 크라운을 달성했다. 영화를 잘 만드는 것도 좋지만 영화소개를 하다보면

원작 자체가 매우 좋은 작품들이 간혹 눈에 들어온다.

 

 

 

 

 

 

 

 

 

엔더스게임은 그런 문학적 바탕 위에 만들어진 영화이기 때문에 형식은 SF영화를

빌어왔지만, 우주전쟁 혹은 우주전투 등으로 화려한 액션이 가득할 것이라는 기대는 조금쯤

버리고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리고 영화 서두에 나온 문구를 주목하시기 바란다.

 

 

 

 

"When I understand my enemy well enough to defeat him,
then in that moment, I also love him."

 

"적을 쳐부술 정도로 이해하게 되는 순간 적을 사랑하게 된다"


 

 

 

바로 영화 '엔더스게임'에서 주인공인 엔더 위긴이 한 말이다. 영화 시작과 더불어

이 문구가 등장하는데 바로 이 문구 안에 담긴 철학적 의미가 무엇인지를 곰곰히 생각하며

스토리를 따라가다 보면 영화가 암시하는 주제가 무엇인지, 원작에서처럼 작가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가 무엇이었는지를 깨닫게 될 것이다.

 

 

 

 

 

 

 

 

 

 

 

 

 

영화'엔더스게임'과는 별개의 이야기이지만, 우리 인류는 역사발전을 해오는 과정에 있어

참으로 엄청난 편견과 좁은 시야 안에서 살아왔다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러면서 신이 창조한 최고의 

영장류라고 단단히 착각하며 살아왔다는 생각을 해본다. 나와 다르면 무조건 경계하고 배척하려

해왔으니 말이다. 식민지시대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엔더스게임은 그와는 또다른 이야기가

되겠지만 어떤 면에서는 마찬가지란 생각을 해보게 된다. 콜롬부스는 아메리카에 수천수만년을

정착해 살아온 인디언들을 싸그리 내쫒거나 학살하고는 그 땅위에 나라를 세웠다. 지구상에서 현재

잘 사는 나라, 선진문명을 가졌다는 나라들이 과거 그런 오만과 편견 속에 온갖 악행을 저지르며

오늘에 이르렀다. 오직 자신들만이 신이 선택한 종족이란 착각과 더불어 말이다.

하느님이 그리 갈치던? 하고 되묻고 싶다.^^;;

 

 

 

   

 

 

 

 

 

 

 

어쨌든, 지금도 우리사회는 나와 다른 생각과 다른 문화, 다른 생활방식으로 살아온

타인을 보면 경계하고 보는 것이 어느새 다문화가족이 많아진 한국사회에서 지금도 흔하게 목격하게

되는 그런 낯익은 풍경들이 되었다. 하물며 같은 인간들끼리도 이런데 이 끝도 없는 우주를 향해

마치 인간만이 고결한듯 말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 영화 '엔더스게임'을 보고 난 뒤 이런 저런 생각들이

떠오르게 된건 아마도 영화 내내 초고속 진급을 하며 사령관으로 커나가는 엔더의 활약보다 그의 게임 속에

등장해 메세지를 전한 외계문명 '포믹'의 등장이 훨씬 강렬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엔더스게임'은 아주 강렬하지는 않아도 분명히 우리가 익숙한 것들로부터 조금은

다른 메세지를 던져주는 점이 좋았다 말할 수 있는 영화라 할 수 있겠다. 전체적으로 영상에 펼쳐지는

특수효과는 나쁘지 않았다. 특히 무중력 상태에서 훈련을 치루는 장면들, 엔더가 대장이 되어 모의전투를

벌이는 장면들은 나무랄데 없이 깔끔했다고 할 수 있겠다. 외계종족과의 일대혈전을 예상하고

영화관을 찾았던 분들로서는 좀 의외였을 수도 있겠지만, 평소 문학에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영화가

던져주는 나름대로의 메세지에 신선하다는 반응을 보였을 줄로 안다.

 

 

 

 

 

 

 

엔더스 게임
Ender's Game, 2013

미국
114분
개봉:2013년12월31일

감독:개빈 후드(Gavin Hood)

 

출연

 

해리슨 포드(Harrison Ford-하이럼 그라프 대령),
아사 버터필드(Asa Butterfield-엔더 위긴), 벤 킹슬리(Ben Kingsley-메이저 래컴),
헤일리 스테인펠드(Hailee Steinfeld-페트라 아케니언),

비올라 데이비스(Viola Davis앤더슨 소령),

 

 

 

 

 

 

 

 

 

 

 

 

 

 

 

아사 버터필드
(Asa Butterfield)
영화배우
출생:1997년 4월 1일(영국)
수상:2012년 제14회 영 할리우드 어워즈 남자 신인 연기상

 

출연작품


2014 엑스 플러스 와이
2013 엔더스 게임
2011 휴고
2010 내니 맥피2-유모와 마법소동
2008 마법사 멀린 시즌1
2008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2007 나의 파타스틱 데뷔작

 

 

 

 

 

 

 

 

 

 

 

 

 

 

 



저작자 표시
신고
영혼을때리는영화/액션 드라마 환타지 2013.12.05 23:33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1993), 20년 전만 해도 인디아나 존스였건만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1993), 20년 전만 해도 인디아나 존스였건만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는 1993년에 개봉한 영화로 어느덧 20년전 영화가 되었다.

당시만 해도 해리슨 포드는 완전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었고 이후에도 '에어포스 원'(1997)에서는

대통령 역을 맡기도 했고 같은 해 '스타워즈'시리즈의 재개봉이 이루어질 때 브래드 피트와

'데블스 오운'에서 역시 이 노년의 대스타가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었다. 피부가 노화하기는 했어도

여전히 그는 인디아나 존스였고 2000년대 들어서 마지막으로 4번째 시리즈물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2008)을 통해 마지막까지 그의 지칠줄 모르는 정열을 과시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그도 사람인지라 이미 90년대 영화에서 그 전성기를 다하지 않았나 싶은

인상은 지울 수 없다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1993년 개봉했던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는 역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만만치 않은 배우 토미리 존스와의 진검승부였다. 얼핏 보아서는 해리슨 포드

보다 토미리 존스가 더 나이들어 보이지만 사실 4살이나 손아래였고 이 때 역시도 그는 특유의

노련한 수사관으로 등장해 열심히 해리슨 포드를 쫒아다니며 괴롭혔다. 나중에 도망자2가 나와

웨슬리 스나입스와의 추격전을 벌이기도 했지만, 역시나 원조만한게 있었던가.

무려 20년 전 영화가 되어버린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를 떠올리며 어느새 칠십을 넘긴 그에 대해

간단히 살펴볼까 한다. 세월이란 참 무상하기만 하다. 벌써 나이 70을 넘겼다니...-_-;;

 

 

 

 

 

 

해리슨 포도의 도망자에서도 그는 펄펄 나는(?) 모습을 보여주었지만 이때도 이미

나이 쉰을 넘기긴 했었다. 그리고 또 그때로부터 15년전인 1977년 조지 루카스(George Lucas)의

스타워즈 시리즈가 서막을 올렸을 때 '한 솔로'로 등장해 풋풋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이 때

해리슨 포드는 30대 중반이었고 1998년 IMF가 터졌던 그 해 겨울, 스타워즈가 다시 재개봉되었을 때

강남 고속버스 터미널 근처 극장 간판에 '데블스 오운'과 스타워즈 포스터가 나란히 걸려있는 걸

보면서 대비되는 해리슨 포드의 그 모습에 참 묘한 세월의 흔적마져 발견했던 그 순간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 그만큼 그 때가 바로 그의 최고 전성기가 아니었나 싶다.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는 요즘의 영화들과 비교해 보면 사실 90년대 영화들이 으례

다 그렇기는 하지만 좀 루즈한 감도 없잖아 있다. 하지만 여러 편의 90년대 영화들을 다시 보고

기억을 더듬어 보면 확실히 그 때는 그 때만의 독특한 분위기가 분명히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새삼 발견하게 된다.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는 아마 내 기억에 친구들과 스카라 극장에서 개봉하고

난지 근 2개월이 지날 무렵 보았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참 손에 땀을 쥐며 정말 재미있게 보았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리고 이 때 토미리 존스란 배우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새롭게 주목하게

되었고 이후로도 토미리 존스는 맨인블랙 등 수많은 작품에서 그의 확실한 존재감을

유감 없이 발휘하며 명실상부 스타대열에 본격적으로 합류한 것으로 안다.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가 개봉하기 한 해 전인 1992년에는 '패트리어트 게임'을 통해

요즘 한창 재미나게 본 미드 '왕좌의 게임'에서 에다드 스타크 역으로 나오는 배우 숀빈(Sean Bean)

과도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치기도 했는데 어쨌든 인디아나 존스 때 보여주었던 채찍을 휘두르며

스턴트맨이 아닌, 대역없이 본인이 직접 몸을 아끼지 않고 연기하던 액션에 비하면 그래도 이 무렵

부터는 서서히 액션연기가 조금씩 녹슬던 것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배우 해리슨 포드는 생각보다 키가 큰 편이다. 185cm라는 키는 늙으면서 왠지 더 작아

보이기는 했지만 한창 전성기 시절 그가 가진 신체적 조건은 배우로서 상당히 좋은 편이었고

큰 키에 과묵한 듯 조용하면서도 반응이 빠른 모습들은 스스로 직접 액션연기를 하는 모습들과 함께

어우러지면서 인디아나 존스에서 보여주는 능수능란한 영웅의 모습을 팬들에게 상당히

믿음직 스럽게 보여주었다고 평할 수 있다. 90년대 영화 뿐 아니라 그 이전 영화들이 요즘처럼

현란할 정도의 컴퓨터 그래픽이 없던 때라 그가 몸을 아끼지 않고 보여주는 연기들은 오늘날과 달리

그 어떤 톱스타에게서도 발견할 수 없는 아주 특별한 매력이 가득 묻어났다.

 

 

 

 

 

 

 

 

 

 

그랬던 그가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에서 보여준 모습은 비록 한창 젊은 시절의

인디아나 존스는 아니었어도 해리슨 포드만이 보여줄 수 있는 영민함과 근성 그리고 보는 이로

하여금 왠지모를 깊은 신뢰가 느껴지는 그런 민첩한 모습들을 잘 보여주었다고 생각된다. 어쩌면

해리슨 포드 본인도 나이 들면서 더 이상 젊은시절의 무리한 액션이 어렵다는 것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었을 것이다. 때문에 나이 들면서 젊은 날의 생동감을 대신할 수 있는 노련함과 경험이

베어있는 듯한 그의 연기는 역시도 예나 지금이나 스크린을 바라보는 관객들에게 묘한

믿음을 심어주는 그런 특별한 매력이 있다고 여겨진다.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는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아내를 죽였다는 누명을 뒤집어 쓴

성공한 외과의사 '리차드 킴블(Dr. Richard Kimble)'의 수난사를 다룬 영화이다. 진짜 범인을

찾기 위한 그의 끈질긴 추적과 또 그런 그를 추적하는 능력좋은 FBI 수사관 샘 제라드

(U.S. Marshal Samuel Gerard)의 숨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로 당시 상당히 흥행을 거두었다.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가 성공하자 후에 토미리 존스와 웨슬리 스나입스를 통해 도망자2가

나오기는 했지만, 역시도 해리슨 포드가 어째서 그토록 위대한 배우인지를 확인할 수 밖에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개봉한지 꽤 오래 되었음에도 아직 이 영화를 못보신

분들이 있다면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 꼭 보셨으면 한다.

 

 

 

 

▲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1993) 메인 예고편 영상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 말고도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그리고 스타워즈 시리즈 등

숱한 화제작들과 성공작들이 많이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옛날 영화이기는 해도 해리슨 포드의

'위트니스(Witness, 1985)'를 적극 추천해주고 싶다. 아카데미 후보작이기도 했던 이 영화는 1980년대

영화이기는 하지만, 상당히 깊이 있고 작품성이 좋은 영화라 할 수 있다. 오느릉 어느덧 칠순을 넘긴 배우

해리슨 포드와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인 90년대 영화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에 대해 살펴 보았다.

끝으로 금세기 최고의 헐리우드 영화배우 중 한명인 해리슨 포드에 대해 이처럼 간단하게 언급하고

넘어가기가 아쉬워 그의 성공을 가져왔던 두편의 영화 주제곡을 걸도록 하겠다.^^

스타워즈와 인디아나 존스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이다.

 

 

 

 

▲ 1977년 조지 루카스에 의해 '스타워즈' 시리즈가 처음 모습을 드러냈고 해리슨 포드는 '한 솔로'였다.

 

 

 

 

 

▲ 해리슨 포드 하면 역시도 '인디아나 존스'가 아닐까.

 

 

아! 그리고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의미심장한 작품이 하나 더 있었다.

바로 리틀리 스콧 감독의 '블레이드러너'(Blade Runner, 1982)이다.

 

 

 

 

▲ 영화 블레이드러너 엔디 테마곡 'Vangelis'(1982)

 

 

 

 

 

 

 

 

해리슨 포드의

도망자
The Fugitive, 1993

미국

상영시간: 126분

개봉: 1993년9월11

감독: 앤드루 데이비스(Andrew Davis)

해리슨 포드(Harrison Ford), 토미 리 존스(Tommy Lee Jones),
셀라 워드(Sela Ward), 줄리안 무어(Julianne Moore),
조 판토리아노(Joe Pantoliano), 안드레스 카출라스(Andreas Katsulas),
예로엔 크라베(Jeroen Krabbe)

 

 

 

 

 

 

 

 

 

 

 

 

 

 

 

 

해리슨 포드
(Harrison Ford)
영화배우
출생1942년 7월 13일(미국)
신체185cm
가족배우자 칼리스타 플록하트
학력리폰대학 영문학(중퇴)
데뷔1966년 영화 'LA 현금 탈취 작전'
수상2013년 시네마콘 시상식 평생공로상

 

출연작품

 

K-19: The Widowmaker(2002)
Sabrina(1995)
Clear and Present Danger(1994)
The Fugitive(1993)
Patriot Games(1992)
Regarding Henry(1991)
Presumed Innocent(1990)
Indiana Jones and the Last Crusade(1989)
Working Girl(1988)
Frantic(1988)
The Mosquito Coast(1986)
Witness(1985)
Indiana Jones and the Temple of Doom(1984)
Star Wars: Episode Ⅵ—Return of the Jedi(1983)
Blade Runner(1982)
Raiders of the Lost Ark(1981)
Star Wars: Episode V—The Empire
Strikes Back(1980)
The Frisco Kid(1979)
Apocalypse Now(1979)
Force 10 from Navarone(1978)
Star Wars(1977)
American Graffiti(1973)
Journey to Shiloh(1968)
A Time for Killing(1967)

아카데미 후보작 Witness(1985)

 

 

 

 

 

 

 

 

 

 

  

 

 

 

 

 

 

 

 

 

 

  

 

 

저작자 표시
신고
TOTAL 4,018,902 TODAY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