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인간사는 세상사/이런수가 2013.08.12 10:54

대상포진 환자 급증, 면역력이 약할 수록 대상포진 증상에 취약할 수 밖에






대상포진 환자 급증, 면역력이 약할 수록 대상포진 증상에 취약할 수 밖에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요즘 처럼 폭염이 계속되는 여름철에는

애고 어른이고 할 것 없이 기력이 쇄약해지면서 면역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데, 대상포진 증상은

심한 통증과 감각이상이 동반되며 붉은 반점이 신경을 따라 나타난 후 여러 개의 물집이 무리를 지어

나타난다고 한다. 문제는 워낙 통증이 심하다보니 환자들이 마약성 진통제를 처방받아야 할 정도로 심각한

고통을 겪게 된다고 한다. 보통 대상포진에 걸리면 항바이러스 치료제로 치료를 하지만,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다시 재발할 가능성도 매우 높은 편이라고 한다. 게다가 통증 후유증이 크다보니 마약성 진통제를

쓰는 환자들도 많다고 한다. (대상포진과 관련한 증상과 내용은 이전 포스팅을 참고하시길)

 

 

 

 

▶ 관련 포스팅: 대상포진(帶狀疱疹,herpes zoster) 환자 급증, 초기증상 알고 치료해도 재발가능성 높아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그 원인을 폭염이 지속되면서 체력저하에 따른

발병으로 본다지만, 결국은 현대인들의 어긋난 '면역체계'가 이런 질병을 가져왔다고 생각한다.

대상포진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은 지난 2008년 41만7273명에서 2012년 57만3362명으로 5년만에

37.4%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즉,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한 것은 최근 5년간의 일이라고 한다.

대상포진은 수두에 걸리거나 수두 예방주사를 맞은 사람의 면역력이 떨어질 때 신경을 따라 바이러스가

다시 활성화되어 피부에 띠 모양으로 물집이 생기는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50대 이후 노인층에

이런 환자가 집중되고는 있다. 물론 노인층 뿐만 아니라 전 연령층에 고르게 분포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한데, 대상포진 환자는 남자보다는 여자가 약 1.5배 더 많았다고 한다.

 

 

 

 

▶ 관련영상 보기: '더위 지친 노인' 대상포진 환자 급증

 


이처럼 대상포진 환자 발생이 여름철에 두드러지는데, 올 여름은 장마와 폭염이 극단적으로

이어지다보니 평소 면역력이 취약한 사람들에게 이런 대상포진 증상이 더 두드러지고 입원하는 환자도

급증하는게 아닌가 생각해 본다. 대상포진의 대표적인 증상은 위에서 언급한대로 띠 모양으로 나타나는

물집과 극심한 통증이다. 의사들은 발진이 난 후 사흘 이내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해야 하고, 시기를 놓치면

바이러스가 증식해 신경이 손상될 수 있다고 위험성을 강조하는데, 사실 그건 최악의 경우라고 본다.

 

 

 

 

그보다 평소 청결관리는 물론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쓰는게 중요하다.

현대인들은 무분별할 정도로 각종 가공식품(인스턴트식품)과 온갖 화학첨가물과 조미료이 들어간

음식물을 먹고 사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것들이 자연적으로 가지고 있는 원래의 면역체계를

흐트러뜨린다고 믿는다.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이런 증상과 원인에

관심을 가지고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유행처럼 번지는 이런

대상포진 환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는 병원에서 처방하는 진단이나 약물에 너무 쉽게 의존하기보다

평소 면역력을 한껏 끌어올릴수 있는 자연식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본다.

 

 

 

 


TOTAL 4,227,439 TODAY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