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2000년대영화 2013.06.07 18:29

김지운 감독의 헐리우드 입성작 '라스트 스탠드(LAST STAND)', 하품 나오는 액션과 아무것도 아닌 '다니엘 헤니'






김지운 감독의 헐리우드 입성작 '라스트 스탠드(LAST STAND)',

하품 나오는 액션과 아무것도 아니었던 '다니엘 헤니'

 

김지운 감독의 헐리우드 입성작 '라스트 스탠드'를 얼마전에 큰 기대감을 가지고 보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김지운 이라고 하는 아시아의 변방국가 한국에서 제일 잘나가는 감독이

더 이상 '터미네이터'도 아닌, 전직 상원의원이자 이제는 쉰내 나는 노인에 가까운 

배우 '아놀드슈왈제너거'와 함께 과거 전성기 시절인 90년대 향수에 젖어 만든 영화라고나

할까. 이 정도 이야기하면 영화 '라스트 스탠드'에 대해 완전 혹평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나름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컸던 영화다.

 

 

 

 

다 늙은 슈왈제네거는 더 이상 왕년의 파워맨이 아니었다. 그래서인지 악당들과의

결투 장면에서 유리창을 깨부수고 넘어져 일어나는 장면에서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내뱉는

대사도 "늙으면 죽어야해~!"였다. ㅠ.ㅠ 코믹스러운 대사설정이었을 게다.

하지만, 영화 자체가 긴박감 있게 재미있었다면 '재치로' 받아들여졌을 법도 한데, 대부분의

극 전개가 질주하는 스포츠카 장면을 빼고는 매우 루즈(Loose)해놔서 한층 더 맥빠지는

장면으로 기억에 남는다. 게다가 우리의 잘생긴 오빠 '다니엘 헤니'는 왜 나온건지

무지무지하게 의심스러운 배역이었다. FBI 요원이라지만 이건 뭐 의미가 없다.

 

 

 

 

다니엘 헤니는 엄밀히 말하면 미국인이다. 엄마가 한국인일 뿐이지

족보대로라면 행정적으로도 미쿡사람이다. 한국과의 인연을 통해 외국인이라면

먹던 밥숟가락도 던지고 달려가는 언니들 덕에 빛을 보았지만, 정작 미국에서 활동하는

배우라고 한다면 비중이 그리 높아보이지 않는다. 그렇다고 이 땅에서 보았을 때와

달리 다양한 인종이 넘쳐나는 미국 땅에서는 그냥 그저 한 장면 스쳐지나가는

단역수준에 머물렀다. 물론, 아시아 시장 마케팅을 염두해 둔 포석이겠지만 이미

헐리우드에 입성에 잘 나갈것 같았던 오우삼 감독이나 아시아계 감독들이

왜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는지  그 이유를 생각해 보게 한다.

 

 

 

 

모처럼 김지운 감독이 헐리우드 입성에 성공했다고 해서, 또 슈왈제네거가

엄지 손가락 추켜세우며 극찬했다고 해서 기대를 좀 했었는데 마치 90년대 초중반에

개봉한 영화를 보는 것처럼 화질만 깨끗할 뿐 미국정서에 편승해 따라가고자 크게 의식한

흔적이 곳곳에서 목격됐다. 이른바 이것도 저것도 아니었다는 것이다.

 

 

 

▲ 김지운 감독의 '라스트 스탠드' 예고편

 

왕년의 액션스타라고 해도 뭐든 때가 있다고 너무 나서면 추해 보이기 마련이다.

적당히 뒤로 빠지며 연륜을 앞세워 스트라이크 한번씩만 날려줘도 될 것을,

포레스트 휘태커 같은 노련한 배우도 다니엘 헤니와 함께 능력없는 FBI 요원으로

지붕 위로 올라간 닭이나 쳐다보는 역활을 한 듯 하다. 게다가 악역으로 잘 어울리는

피터 스토메어도 얼간이 같았고, 전혀 새로울게 없어 보였다.

 

 

 

 

 

그나마 후반부에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남아있는 기질을 발휘해 악당과

다리 위에서 벌이던 혈투는 그나마 좀 봐줄만했고 나름 신선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큰 그림을 그리고 인물설정과 역활을 잡는 데에는 부족함이 많았던 영화로 기억된다.

그래도 김지운 감독이니까, 헐리우드에 가자마자 대박칠거라고 기대는

안했지만 앞으로 이번 기회를 발판삼아 좀 더 멋진작품 만들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아직 미국 헐리우드에 적응할 시간이 좀 필요하겠구나라고 평하고 싶어진다.

 

 

 

 

 

 

 

라스트 스탠드
The Last Stand, 2013

미국
상영시간:107분
개봉:2013년2월21일

감독:김지운
출연:아놀드 슈왈제네거(Arnold Schwarzenegger-보안관 레이 오웬스),
포레스트 휘태커(Forest Whitaker-존 베니스터),
조니 녹스빌(Johnny Knoxville-루이스 딩컴), 피터 스토메어(Peter Stormare-버렐),

다니엘 헤니(Daniel Henney-필 헤이즈 요원)

 

 

 

 

 

김지운

영화감독

출생:1964년 7월 6일

가족:형 김지원, 누나 김지숙학력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중퇴)

데뷔:1998년 영화 '조용한 가족' 감독

수상:2013년 제1회 마리끌레르 필름 & 뮤직 페스티벌 파이오니어상

경력:2009.09 제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장

 

2013 라스트 스탠드
2011 인류멸망보고서
2010 악마를 보았다
2009 안나와 알렉스:두 자매 이야기
2009 선물
2008 좋은놈, 나쁜놈,이상한놈
2005 달콤한 인생
2003 장화,홍련
2002 쓰리
2000 반칙왕
1998 조용한가족

 

 

 

 

 

 

다니엘 헤니

(Daniel Henney, Daniel Phillip Henney)

탤런트, 영화배우
출생:1979년 11월 28일 (미국)
신체:188cm, 73kg
소속사:애플오브디아이
데뷔:2005년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수상:2012년 제15회 상하이국제영화제 최고 신인연기자상

 

 

 

 

미국의 모델 겸 배우이다.
미국 미시간 주 카슨시티 태생으로 아버지는 영국계 미국인, 어머니는 한국계

미국인이다. 혈액형은 O형이며, 취미는 기타 연주, 농구, 독서, 운동, 여행이다.
2001년에 모델로 데뷔해 밀라노, 파리, 런던, 뉴욕, 홍콩에서 패션모델로 활동했다.
2005년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해 한국에서 연기자로 데뷔, 잘생긴 외모와
젠틀한 이미지로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 2007년 영화 '마이 파더'에서 주인공을

맡아 열연하며 배우로서도 인정받아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휩쓸었다.
2009년에는 영화 '엑스맨 탄생: 울버린'에 캐스팅되어 할리우드에 진출하기도 했다.

 

 


2005 안녕, 프란체스카
2005 내이름은 김삼순
2006 봄의왈츠
2006 Mr.로빈 꼬시기
2007 마이파더
2008 온에어
2008 STAR N' the CITY
2009 엑스맨탄생:울버린
2009 쓰리리버스
2010 도망자 Plan.B
2011 희망로드대장정
2012 협상종결자
2012 파파
2012 상하이콜링
2012 하와이 파이브 오3
2013 라스트 스탠드
2013 일야경희

 

 

 

 

 

 

 

 

 

 

 

 

 

 

 

 

 

 

 

 

 

 

 

영혼을때리는영화/개봉예정작 2013.01.30 23:18

한국감독 3인방 헐리우드 동시 진출-김지운, 박찬욱 그리고 봉준호






한국감독 3인방 헐리우드 동시 진출-김지운, 박찬욱 그리고 봉준호

 

살다보니 참 공교롭게도 이런날이 다 있다. 한국감독 3인방이 헐리우드 동시 출격해

화재를 모으고 있기 때문이다. 이름하여 김지운, 박찬욱, 봉준호 감독이 바로 그 주인공들이다.

먼저 김지운 감독은 2008년 '놈,놈,놈'으로 해외영화제에서도 주목을 받아 유명하지만,

박찬욱 감독의 경우는 좀 더 특별하다. 2003년 개봉한 영화 '올드보이'로 그 이듬해 2004년

제57회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고 최근엔 스파이크리(Spike Lee)감독에 의해

헐리우드판으로 리메이크까지 된다. 그리고 보다 더 기대되는 사람은 봉준호 감독이다.

'설국열차'라는 작품으로 송강호와 애드해리스가 캐스팅 되었기 때문이다.

 

 

 

 

이들 한국감독 삼인방은 이처럼 공교롭게도 헐리우드에 동시 진출해 작품을 선보인다.

박찬욱 감독의 말처럼 '무슨 운명의 장난인지'다. 박찬욱 감독을 만났던게 2005년 7월 25일,

날짜까지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는건 아래 사진 덕이다. 영화 '친절한 금자씨' 개봉을 앞두고

어느 냉면집엘 갔다가 일가족이 단란하게 부모님 모시고 식사하러 온 자리에서였다.

염치불구하고 단번에 박감독을 알아보았기 때문에 달려가 싸인을 요청했다. 그냥 일반배우

였다면 그렇게까지 싸인을 바라지도 않았을 터인데, 그만큼 영화 '올드보이'에 완전 맛이 갔던

때라 그게 가능했다. 전화통화중이었는데 통화가 길어지다보니 아버님께서 대신 말동무를

해주셨었는데 내심 아들을 무척 자랑스러워 하셨다. 아들 영화는 뭐뭐 보았느냐에서부터
이번에 개봉하는 영화도 알고있느냐 등등...한참 후 통화가 끝난 박감독으로부터 아래처럼

싸인을 받아들었는데 이름까지 직접 물어보며 싸인을 해주었다.

 

 

 

 

전화통화가 오래이다 보니 그냥 대충 끄적끄적 싸인해주어도 되는게 아니었나

싶겠지만, 박감독은 그런 사람이 아니었다. 통화를 마친 후 오래 기다리게해서 미안하다며

정중하게 싸인을 해주는 모습은 역시 달랐다. 그런 박찬욱 감독이 요즘 뭐하나 했더니

어느새 니콜키드먼과 헐리우드에서 '스토커(Stoker)란 영화를 찍었다.

 

 

 

 

 

 

▲ Old Boy OST - The last waltz

 

2003년 'OLD BOY'를 극장에서 혼자 보면서 마지막 저 장면("사랑해요....아자씨...")

에서 흘러나오던 멜로디와 함께 깊은 감명을 받아 자리에서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던 기억이

선명하게 떠오른다. 이러니 박찬욱 감독을 만났을 때 심정이 어떠했을까.

 나중에 '올드보이'는 따로 제대로 포스팅 할 계획이다.

 

 

 

박찬욱 감독-'스토커'

Stoker, 2013

 

 

오는 2월28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스토커'에는 미아 바시코브스카

(Mia Wasikowska), 매튜 구드(Matthew Goode), 니콜 키드먼(Nicole Kidman)

등이 출연한다. 98분짜리 스릴러로 감독만 박감독일 뿐 완전 헐리우드 영화다.

 

 

 

▲ Stoker 2013 Official Trailer HD(2013.2.28 개봉 예정) 박찬욱 감독.

 

 

 

 

 

 

김지운 감독-'라스트 스탠드'

The Last Stand, 2013

 

 

다음은 이보다 1주일 앞서 2월 21일 개봉하는 김지운 감독의 '라스트 스탠드(The Last Stand)'.

김지운 감독은 2005년 '달콤한 인생'과 2008년 '놈놈놈' 그리고 2010년 최민식 이병헌 주연의 '

악마를 보았다'로 그 나름대로의 스케일하면서도 섬세한 연출력에 모두가 인정한 감독이다.

 

 

 

 

▲ 웨스턴무비의 진수를 보여준 '놈놈놈' 주제곡.

원곡은 SANTA ESMERALDA의 'Don't Let Me Be Misunderstood'이다.(1977)

 

 

좀 아쉬운건 주연을 맡은 아놀드 슈왈제네거((Arnold Schwarzenegger)가 왕년의

터미네이터가 아니라는 것이 좀 흠이기는 하다. 분명 한창 때 투루라이즈나 터미네이터

시리즈에서 보여준 모습처럼 근육질의 확끈한 히어로여야 하는데,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지낸

이후로 확연하게 영감님 삘이 많이 느껴지고 있어 이제 그의 전성기도 지나갔나보다하는

판국에 헐리우드 첫 복귀작으로 김지운 감독의 '라스트 스탠드'에 출연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점이 못내 아쉽기는 하지만 한번 기대해 볼만 하겠다.

아놀드 슈왈제네거(Arnold Schwarzenegger), 포레스트 휘태커(Forest Whitaker),

피터 스토메어(Peter Stormare), 다니엘 헤니(Daniel Henney)등이 출연한다.

 

 

 

▲ The Last Stand - EXCLUSIVE Final Trailer (2013.2.21 개봉 예정) 김지운 감독.

 

 

 

 

 

 

 

 

 

봉준호 감독-'설국열차'

Snowpiercer, 2013

 

 

자! 그럼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 이야기를 해야겠다.

엇그제 2003년작 영화 '살인의추억' 포스팅 했었는데 이후 2006년 괴물, 그리고 2009년 마더

이후 큰 두각을 보이지 않고 있어 궁금했다. 이쯤되면 대작이 나올 때가 되었는데 왜 이리 조용한

걸까 궁금하던 차에 진짜 대작을 준비중이었다. 바로 '설국열차'(Snowpiercer)다.

올해 여름 개봉를 목표로 지금 한창 작품촬영중이서인지 구체적으로 밝혀진건 거의 없다.

 

 

 

 

SF영화라는 사실과 프랑스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는 사실,

그리고 크리스 에반스(Chris Evans), 송강호(Song Kang-ho), 에드 해리스(Ed Harris),

틸다 스윈튼(Tilda Swinton), 존 허트(John Hurt) 등이 출연한다는 정도가 전부다.

구지 말하자면 인류의 전쟁 중에 등장한 기후무기로 인해 지구가 갑작스레

빙하기가 도래하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지구 반대쪽을 향해 달리는 설국열차에 몸을

싣게 되면서부터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한다. 1호부터 1001호까지 연결된 설국열차는

그 숫자가 바로 계급장을 상징한다. 즉, 최상류층에서부터 최 하류층이 타고 있는 것이다.

영화는 가장 낮은 곳에 사는 1001호 사람들이 한칸 한칸을 점령해가면서 사투를

벌여가는 내용이다. 봉준호감독은 원작의 레이아웃 설정만을 가져와 자신의 입맛대로
직접 각색을 했다고 한다. 과연 어떻게 달라질지 궁금하다. '봉테일'로 유명한

봉준호인데 오죽할까. 설국열차에 주연으로 출연한 크리스 에반스의 인터뷰를 보면

봉준호 감독의 능력에 대해 얼마나 입에 침이 마르고 닳도록

흥분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 주연 크리스 에반스(Chris Evans)의 인터뷰-네이버 '씨앗처럼(siat25)님 블로그 펌.

 

 

영화 '설국열차'에 대한 예고편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한참 촬영중이라 그럴 수도 있고,

봉테일 봉준호 감독 성격상 아직 일부러 노출하지 않고 있을 수도 있다. 일단 ost 샘플

만이라도 감상해 보며 대략 기대해볼만하지 않을까 한다.

 

 

 

▲ 설국열차 ost샘플 SNOWPIERCER OST 'Yona Lights' By Marco Beltrami

 

 

 

 

 

 

 

 

 

  

 

 

 

▲ 한국감독 3인방 헐리우드 동시 진출 보도

 

 

참 이런 대박도 없다는 생각이 든다.

어쩌면 그동안 우리처럼 아시아배우들은 세계를 제패하는 헐리우드 영화에

출연이라도 한번 해보았으면 하는게 오랜 숙원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이제는 아예

헐리우드에 가서 감독이 메가폰을 직접 잡는다. 헐리우드 작품을 말이다.

그것도 한명이 아니라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 3인방이 모두 몰려가서 말이다.

참으로 기이한 일이 아닐수 없다.

 

 

 

 

 

1990년대 배우 박중훈이 '아메리칸 드래곤'이라는 영화에 처음 출연했을 때만 해도

그 자체만으로도 떠들썩 했었는데, 물론 영화는 빛을 제대로 못보았고, 헐리우드

진출이라는 자체만으로도 큰 화재였다. 물론 이후 2003년 '양들의침묵'에 조나단 드미감독의

'찰리의 진실'을 통해 다시한번 헐리우드에 도전했었지만 이후로 잠잠했었던게 사실이다.

그렇게 배우 박중훈은 오피니언 리더로서의 역활로 만족해야 했고 한동안

역시도 헐리우드로의 진출한다라는 것이 생각보다 문턱이 높은가보다 했던 때에

이런 역사적인 일들이 일어났다라는게 놀라울 따름이다. KPOP의 열풍과 더불어 갈수록

높아만가는 한국의 위상에 감회가 새롭기만 하다. 끝으로 '찰리의 진실' 말 나온김에

영국 록밴드 'Fortress Europe'의 ost 곡 'Asian Dub Foundation' 들으며 포스팅 맺는다.

그래도 그 영화에서 박중훈은 비중이 크지않고 짧았지만 매력적이었다.

 

 

 

▲ Asian Dub Foundation- Fortress Europe (lyrics)

 

TOTAL 4,206,322 TODAY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