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공포 스릴러 미스테리 2014.07.07 20:37

한국 공포영화 추천 [기담], 완벽한 역사시대극 속의 공포 그리고 아역배우 고주연






한국 공포영화 추천 [기담], 완벽한 역사시대극 속의 공포

그리고 아역배우 고주연

 

 

 

오늘은 한국 공포영화 중에 추천할마한 영화로 '기담'과 극중 아역배우

고주연에 대한 이야기를 할까한다. 故 장진영을 쏙 빼닮은 이 아역배우는 처음 보는 순간

어쩜 닮아도 저래 닮을 수가 있을까 놀랐는데 최근 폭풍성장했다는 모습을 보니 예전의 그 얼굴이

아니라 좀 적잖이 실망하기는 했다. 어쨌든, 공포영화는 사실 즐겨보는 쟝르가 아닌데 2007년

개봉 이후 어떤 계기를 통해 이 영화를 보았던 기억이 아직까지도 오랫동안 뇌리 속에

강하게 남아있는 걸로 봐서는 제법 추천할만하지 않겠나 생각해 본다.

 

 

 

 

 

 

 

 

 

물론, 어지간한 공포영화쯤은 끄덕도 하지 않는 마니아들에게 이 정도급은

공포 축에도 끼지 못할지는 모르겠으나 그냥 그저 그렇게 별다른 내용없이 무조건 깜놀하게

만들고 분장을 덕지덕지 찍어댄 그런류의 영화들과 달리 '기담'은 탄탄한 시나리오와 더불어 미술,

효과,음향, 연출 등등 여러면에서 작품의 완성도가 꽤 있는 그런 한국 공포영화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때문에 영화 '기담'은 추천할만한 공포영화 중에서도 상위 베스트10 안에 들기에 충분하지 않나

그렇게 생각해 본다. 그리고 아역배우 고주연은 이 영화를 통해 확실히 존재감을 인정받았다.

 

 

 

 

 

 

 

 

 

 

평소 공포영화를 즐기는 편은 아니나 그나마 좀비영화라고 하면 사족을 못쓰는

나이지만, 심령학적 내용을 다룬 영화 그러니까 소위 '귀신' 나오는 공포영화에는 아주 맥을

못출 뿐 아니라 감히 한번 볼까하는 그런 생각은 꿈에도 생각을 못하는 편이다. 아주 오래전에

혼자서 멋 모르고 불꺼진 방에서 VCR 테잎으로 '링'을 보았다가 거의 게거품 물고 쓰러졌던 기억을

떠올려보면 '기담'이란 영화를 내가 보았다는 자체가 신기할 따름이다. 그래도 영화자체가

1942년 이라고 하는, 일제시대의 풍경을 고증학적으로 잘 담아냈기 때문에 그런 치밀한 시도와

노력들에 찬사를 보내는 바이다. 수많은 영화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종합예술로서의 영화에 충실하지

못한 채 어느 하나에만 치우치고 나머지는 대충 설렁설렁 넘기는 영화들이 워낙 많기에

더더욱 이 영화의 완성도에 점수를 많이 주고 싶다. 그 하찮은 영화들이란 그나마 가장 중요한

스토리 면에서도 엉망이니 참 그걸 영화라고나 불러줘야 할지도 모르겠다.

 

 

 

 

 

 

 

 

 

 

추천할만한 한국 공포영화 '기담'의 줄거리는 1942년. 그러니까 일제식민지 치하의

수도인 경성(서울) 안생병원에서 일어나는 일을 다루고 있다. 참고로 일제시대 때 지금의

서울은 종로구와 중구, 그리고 용산 일대를 포함한 소규모 지역에 해당하는데 픽션이기는 하지만

그런 경성에 최신식으로 서양식 병원인 '안생병원'이 들어서고 동경유학 중이던 엘리트 의사

부부인 인영과 태우가 여기에 부임을 하게 되는데 어느날 일가족이 모두 숨진 교통사고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10대 소녀(고주연)가 실려오면서부터 기묘한 이야기들이 시작된다.

 

 

 

 

 

 

 

 

 

 

 

 

이 영화에서 일본아이 '아사코'를 연기한 아역배우 고주연의 연기도 매우 인상적이었지만

전체 흐름을 이끌어가는 배우는 박정남 역을 맡고 있던 배우 진구의 역활이 매우 큰 편이었다.

배우 진구는 이달 말 개봉예정인 '명량'에서 임준영 역으로 오랜만에 호연을 펼쳤다는 소문이 들린다.

그리고 배우 김태우 역시 적잖은 존재감을 묵직하게 펼쳐보여주고 있다. 영화는 다른 여타의

수준 떨어지는 공포영화들과 달리 메디컬 요소 뿐 아니라 실제 존재했을 법한 1940년대의 안생병원의

일상과 내부에서 일어나는 의료시술 등 시대적 분위기와 더불어 잘 그려내고 있다.

한편으로는 너무 일본 친화적으로 그려낸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그만큼 이 추천할만한

한국 공포영화 '기담'은 모든 요소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는 생각을 지금도 한다.

 

 

 

 

 

  

 

 

 

 

 

 

어찌보변 이 영화는 요즘의 빠르디 빠른 상황전개와 임팩트 강한 효과가 돋보이는

영화들과 달리 너무 루즈하게 지루한 흐름전개를 보여주지 않았나 싶기도 하지만, 당시 일제치하의

시대적 상황과 맞물려 영화 전반에 흐르는 분위기는 무겁고 축축하며 차가운 느낌이 만연하다.

그리고 무엇보다 故 장진영을 쏙 빼닮은 아역배우 고주연의 모습은 아무리 보아도 배우 장진영이 마치

어렸을 때 저렇게 생기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닮은 모습과 더불어 아역배우 치고 공포영화에

너무나 천연덕 스러울 정도로 자연스럽게 감정이입을 하여 연기해내고 있다.

 

 

 

 

 

 

 

 

 

 

 

 

어느덧 개봉한지도 칠년여 세월이 흘렀지만, 지금까지 해마다 여름이면 무수히 많은

공포영화들이 우리 옆을 스쳐지나갔지만, 한국 공포영화 '기담'은 몇 안되는 완성도 높은 작품대열에

충분히 합류할 수 있는 자격을 충분히 갖추었다고 생각된다. 아직까지도 이 영화를 안보신

분이라면 큰 기대없이 한번쯤 봐줄만하다고 본다. 특히나 요즘 일본의 전쟁가능국가 선언 행보와

함께 또 다가오는 815 광복절을 앞두고 일제치하에서의 생활상을 리얼하게 그려낸

이 작품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추천할만한 한국 공포영화라고 생각한다.

 

 

 

 

 

 

 

 

 

 

 

 

참고로 기담을 공동연출한 정범식 감독은 영화 '무서운이야기' 시리즈를

연출한 감독이다. 언제나 내용이 있는 공포영화를 만들고자 노력하는 듯 하다. 그리고 말이

그렇다는 것이지, 사실 고주연양은 영화 '기담'에서 故 장진영과 배우 닮은 꼴이라고 말했지만,

실제로 장진영 기념관을 가서 보았던 어린시절 배우 故 장진영과는 차이가 좀 있다.

그러나 놀랍게도 고주연은 장진영의 역작 '청연'에서 어린시절 경원 역을 한바 있다.

 

 

 

 

 

 

▲ 기담 예고편(Epitaph, 2007)

 

 

 

▲ 영화 속 고주연이 등장하는 장면(약간 섬뜩)

 

 

 

 

 

 

 

 

기담
奇談, Epitaph, 2007
한국
상영시간:98분
개봉: 2007년 8월1일

감독: 정식, 정범식

 

출연

 

진구(박정남), 이동규(이수인), 김태우(김동원), 김보경(김인영),
고주연(아사코), 김응수(아키야마 소좌), 예수정(원장), 여지(아오이)

 

 

 

 

 

 


영혼을때리는영화/공포 스릴러 미스테리 2013.07.08 17:01

쿼런틴, 파운드 푸티지(Found Footage) 기법의 REC 리메이크작






쿼런틴, 파운드 푸티지(Found Footage) 기법의 REC 리메이크작

 

영화 쿼런틴(Quarantine, 2008)은 스페인 영화 REC(2007)의

리메이크작이다. 영화 기법상 '파운드 푸티지(Found Footage)기법이 똑같이

쓰였고 같은 내용을 다루고는 있지만, 효과면에서는 헐리우드 판이라서 그런지 조금 더

세련되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하지만 그래도 원작인 REC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서인지 쿼런틴을 그억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아 보이질 않는다.

 

 

 

 

쿼런틴 뿐만 아니라 REC, 블레어 윗치, 클로버필드, 파라노말 액티비티

등 많은 작품들이 이 '파운드 푸티지' 기법을 이용해 공포영화를 만들고 있는데

사실 흥행면에서는 1999년작 '블레어 위치((The Blair Witch Project)가 원조격으로

가장 유명하다. 당시 선댄스 영화제에서 '블레어 윗치'의 엄청난 흥행신화는

순전히 입소문의 힘으로 만들어진 저예산 영화였고 이후 파운드 푸티지

기법에 의한 영화들이 계속해서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쿼런틴 역시 그런 영화적 기법인 파운드 푸티지를 이용해 만든 영화로

스페인 영화 REC를 리메이크했음에도 비교적 성공적인 작품으로 기억한다.

개인적으로는 헐리우드 영상에 익숙해서인지 '쿼런틴'을 더 괜찮게 보았다.

자! 그럼 이런 영화들을 찍는데 있어 전통적 기법으로 자리잡고 있는

'파운드 푸티지'기법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기로 하겠다. 물론,

이런 흔들리는 영화를 눈 아푸다며 엄청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공포스럽다고 생각된다.

 

 

 

▲ 영화 '쿼런틴' 트레일러(2008)

 

쿼런틴 처럼 비슷한 무렵, 영화 '파라노말 액티비티'(2008)가 성공하면서

'파운드 푸티지'라는 단어가 이제는 잘 알려진 익숙한 영화기법이 되었다. 하지만,
문제는 페이크 다큐멘타리, 모큐멘타리라는 단어와 파운드 푸티지가 종종 혼용되어

쓰이고 있다. 파운드 푸티지(Found Footage) 장르의 정의는 파운드(Found),

발견했다는 의미고 푸티지(Footage)는 영상이라는 의미의 결합이다.

 

 

 

 

즉, 그럼 파운드 푸티지는 이른바 '(우연히)발견됀 영상'이라는 뜻이된다.
실재 기록이 담긴 영상을 누군가가 발견해서 관객에게 다시 보여준다는 소리인데

호기심에 뚜껑을 열고보니 "헉!"하게 되는 셈이다. 전문적으로 파운드 푸티지 장르는

흔히 페이크 다큐멘타리(Fake Documentary)라고 부르는 영화 기법에 포함되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몇몇 영화들의 성공과 더불어 독립적인 장르로 평가받고 있고

호러영화의 하위 장르 중 하나로 분류되는 것이 요즘 대세다.

 

 

 


파운드 푸티지 기법에 대해 알아보면 사실 역사가 꽤 오래됐다.
미국의 아방가르드 아티스트 조셉 코넬의 19분짜리 실험영화 '로즈 호바트'

(Rose Hobart)(1936)가 최초로 기록되어 있는데, 영화역사가들은 미국의 천재 감독

오손 웰즈의 후기 대표작 중 하나인 '거짓과 진실'(F for Fake)(1974)를
파운드 푸티지 기법을 공식적으로 최초로 사용한 장편영화로 손꼽는다.

 

 

 

 

 

 

 

'쿼런틴'은 REC의 리메이크작이라 특별한 내용은 없다. 다만  2006년

제15회 MTV영화제에서 최고의 공포 퍼포먼스상을 수상했던 제니퍼 카펜터

(Jennifer Carpenter)가 여자 주인공이라는게 다르다면 다르다. 제니퍼 카펜터는

이런류의 작품에 좀 익숙한 편인데, 가장 유명한건 미드 '덱스터(Dexter)'에서 주인공

덱스터의 이복 동생이자 덱스터와 같은 마이애미 경찰국 소속 강력반 경찰

'데브라 모건'으로 전 시즌에 걸쳐 등장한다.

 

 

 

 

 

 

요즘처럼 폭염이 계속되는 여름철이면 공포영화가 떠오르는데

쿼런틴을 통해 파운드 푸티지 기법의 숨막히는 긴장감과 공포를 체험해 보는 것도

더위를 날리는데 도움이 될거라 생각해 추천한다. 물론 원작인 REC도 나쁘지 않다.

아! 그리고 하나 깜빡한게 있는데 얼마전 포스팅한 영화 '판의미로'에 등장한

마임 연기의 달인 '더그 존스'가 이 영화 '쿼런틴'에 등장한다. 어떤 역으로 등장할까?

예상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역시 더그존스 다운 모습을 확인해보시기 바란다.

 

(관련포스팅: 마임 연기의 달인 더그 존스 바로가기)

 

 

 

▲ Quarantine (2008) Official Theatrical Trailer

 

 

쿼런틴
Quarantine, 2008

미국

러닝타임:89분

감독:존 에릭 도들(John Erick Dowdle)

출연:제니퍼 카펜터(Jennifer Carpenter-안젤라 비달),

스티브 해리스(Steve Harris-스콧 퍼시벌),
제이 허난데즈(Jay Hernandez-제이크)

 

 

 

 

  

 

 

 

 

 

 

 

 

 

 

 

 

 

 

 

 

 

 

 

 

제니퍼 카펜터
(Jennifer Carpenter, Jennifer Leann Carpenter)
영화배우
출생:1979년 12월 7일(미국)
신체:177cm

학력:줄리어드스쿨연기학교
데뷔:2003년 영화 'Ash Tuesday'
수상:2006년 제15회 MTV영화제 최고의 공포 퍼포먼스상

 

 

 

 

출연작품

 

2014 본 토마호크
2013 덱스터 시즌8
2013 더 오컬트
2012 익스-걸프렌즈
2012 더 브레이크-업 투어
2012 덱스터 시즌7
2012 로스트
2012 저스티스
2011 덱스터 시즌6
2011 더 팩토리
2010 덱스터 시즌5
2010 패스터
2009 덱스터 시즌4
2008 덱스터 시즌3
2008 쿼런틴
2007 덱스터 시즌2
2007 배틀 인 시애틀
2006 덱스터 시즌1
2005 엑소시즘 오브 에밀리 로즈
2004 D.E.B.S
2004 화이트 칙스(단역)

 

 

 

 

 

 

 

 

 

 

 

 

 

 

 

 

 

 

TOTAL 4,237,233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