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최신영화 감상후기 2014.06.28 19:13

표적, 류승룡 출연영화 중 가장 못만든 영화






표적, 류승룡 출연영화 중 가장 못만든 영화

 

 

 

얼마전 영화 '표적'을 보았다.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었다는 소식

때문이었는데, 몇일전 포스팅 했던 '도희야'와 함게 한국영화로는 이 두 작품이 각각  '주목할만한

시선'과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진출했다. 그래서 나름 기대를 갖고 보게된 영화였고

또 류승룡 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흥행배우로 모든 사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기 때문에

검증된 스타급배우가 주연으로 나오는 이상 안볼 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결론부터 말하자면 영화 '표적'은 실패작이다.

물론, 이건 철저히 개인적 의견이다. 영화 도입부는 그럴싸하게 멋진 오프닝과 함께

박진감있게 전개가 되나 보다 싶었고, 김성령 같은 배우도 가세했기 때문에 나름 기대를 갖고 보게

되었다. 하지만, 유준상이 등장하면서부터 어째 좀 엉성하거나 억지스럽다 싶은 생각으로 이어졌고,

이진욱의 역활은 짜증으로 이어지면서 영화가 어째 이러냐 싶은 생각에 중간까지만 보고

말려고까지 했다. 중반까지 가면서 이런 느낌이 오면 이미 답은 나온 셈이다.

 

 

 

 

 

 

 

 

 

 

어지간해선 만든 성의를 봐서라도 남들보다 후한 점수를 주는 편인 내가

류승룡 주연의 '표적'을 이렇게까지 평가절하 한다면 볼장 다본 것 아닌가? 심히 유감이다.

배우 류승룡이 그동안 쌓아온 명성과 프로필이 한 순간에 망가졌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감독이 누구야?", "도대체 지금까지 어떤 영하들을 만들어 온거야?" 대뜸 프로필이

궁금해질 지경이었다. 에효~ 좀 더 능력있는 감독을 쓰던가, 아니면 배우 류승룡은 시나리오

선택을 잘 하던가 하지 이게 뭔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심지어 블로그에서

이 영화 '표적'에 대한 언급은 아예 하지 않으려까지 했다.

 

 

 

 

 

 

 

 

 

 

 

 

흥행배우 류승룡이 주연으로 출연해 40대 나이에도 불구하고 열혈액션 연기를

선보였음에도 어째 흥행소식이 안들려온다 싶었더니 이미 VOD서비스 중이라고 한다.

해외에서는 칸영화제에 비경쟁부문이기는 하지만 초청도 되고 해외반응도 나쁘지 않다고 해서

기대를 갖는 분들 계실지 모르겠으나 큰 기대는 저버리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아마도 나만

이렇게 무슨 악감정 갖고 이런소리 하나 싶겠지만, 류승룡의 진가를 알고 류승룡을 알아보는

수많은 팬들로서는 마찬가지로 실망이 컸으리라 본다. 어지간해서는 영화를 만드느라

고생하는 스탭들과 제작진의 노고를 알기 때문에 박수를 보내왔으나 이번 경우는 좀 다르다.

괜한 소리한다 싶으신 분들은 일단 한번 보시면 된다. 어떤 느낌인지...-_-

 

 

 

 

 

 

 

▲ 배우 류승룡이 출연한 영화 중 가장 못만든 영화 '표적' 예고편.

 

 

 

나름 의욕은 넘쳐 보였고, 또 배우 류승룡은 특유의 연기투혼으로 고생고생 촬영에

임했겠지만, 일단 시나리오가 빈약해 보인다. 개연성도 떨어지고 이진욱이 맡은 캐릭터도 연신

찌질남의 상징이었고 사람 참 좋은 유준상의 캐릭터는 억지스럽다 못해 출연의도가

의심스러울 정도였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흥행배우 류승룡의 출연에 다른 여러 배우들도

앞뒤 안가리고 가세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전반적으로 엉성한 스토리 전개와 그다지

신선하지도 않은 설정들이 집중력을 떨어 뜨린다. 효과음악도 그렇고...

 

 

 

 

 

 

 

 

 

 

 

내가 안티가 아니라 근래들어 이렇게 실망스러운 한국영화를 접한적 없기 때문에

이런 쓴소리를 하는 것이다. 딱 한사람 기억에 남는건 배우 김대명이었다. 형사 역으로 나오는데

어디서 얼굴을 많이 본 익숙한 배우다 싶었더니 하정우 주연의 '더 테러라이브'에서 범인

박신우의 목소리 연기를 했던 배우다. 뮤지컬배우로 더 유명한 그가 '더 테러라이브' 이후 몇몇

영화들에 출연하면서 존재감을 알리고 있는데 '표적'은 영화 자체의 완성도가  떨어져서인지

빛을 발하지 못하고 있다. 영화 표적은 평점을 떠나 류승룡이라는 거물(?)급 배우가

투혼을 발휘한 것 치고는 기대할만한 성적을 보여주지도 못했고 단순 액션영화라고 하기에도

볼거리가 빈약했다는 생각이다. 안습을 넘어 크게 실망했다. 한참 요즘의 한국영화 너무

잘 만든다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다가 순간 똥 밟은 느낌이다. -_-;;;

류승룡이 좀 더 작품선정에 만전을 기했으면 싶다. 영화 이야기 쓰면서 이렇게까지

악평을 쓴적도 없다. 기대가 컸기 때문인지 매우 유감스럽다.

관객과 흥행성적이 이를 증명한다. -_-*

 

 

 

 

 

 

 

 

 

 


영혼을때리는영화/한국영화 2013.09.16 23:05

더 테러 라이브, 테러범 연기의 이다윗 그리고 목소리 주인공 김대명






더 테러 라이브, 테러범 연기의 이다윗 그리고 목소리 주인공 김대명

 

'더 테러 라이브'는 근래 보게 된 한국영화 중 완성도 면에서 세 손가락 안에 넣어주고

싶을 정도로 잘 만들어졌고, 무엇보다 소재 선택에 있어서도 보기 드문 시도를 했다는 점만으로도

기꺼이 박수 쳐 주고 싶을 만큼 썩 괜찮은 수작이라고 추켜세워 주고 싶다. 그만큼 '더 테러 라이브'는

신선했고 기발했으며 완성도 또한 높았던 것으로 보여진다. 거의 대부분의 씬들이 제목 그대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누구보다도 주인공 하정우(윤영화)에 의한 현장 장악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영화이다.

이처럼 '더 테러 라이브'는 극 흐름과 전개방식도 특별했고 하정우 뿐만 아니라 범인 목소리 연기를

했던 배우 김대명 뿐만 아니라 주요 등장 배우들의 열연으로 완성도를 더하고 있다.

 

 

 

 

물론, '더 테러 라이브'는 신예 김병우 감독의 뛰어난 연출감각이 돋보였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그리고 이 영화를 보면서 마지막 후반에 등장하는 테러범의 모습에 주목하게

되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사실 극 진행 중 계속 들려왔던 테러범의 목소리는 뮤지컬 배우

김대명이었고 화면상에 등장한 진짜 테러범, '박노규'의 아들 박신우를 연기를 했던 배우는 영화

'고지전'에서 인상적인 소년병 역활을 했던 이다윗이었던 것이다. 어쩐지 낯이 익다 싶었더니 정말 그랬다.

아직 영화를 못 보신 분들에게는 이런 이야기 자체가 스포일러가 될 수 밖에 없겠지만, 영화에서

중요한 것은 사실 '누가 범인이냐'보다 그 테러범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구이냐가 더 궁금하지 않을까

싶다. 왜 구지 목소리 연기와 행동 연기를 각각 다르게 캐스팅했는지 궁금할 것이다.

 

 

 

▲ '더 테러 라이브'에서 테러범 목소리의 주인공 뮤지컬 배우 김대명

 

더 테러 라이브를 연출한 신예 김병우 감독은 사실 이를 두고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엄청 많은 고민을 했다고 한다. 이런류의 영화들을 보면 대게 악의적인 '스포일러' 한방에 넉다운

되기 쉽다는 사실을 많은 분들이 인정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더 테러 라이브' 영화를 보고 난 뒤에

"누가 범인이냐면..."이라는 그 말 한 마디로 '살인충동'을 느낀다는 섬뜩한 우스갯 소리도 들어보았지만,

어쩌면 김병우 감독은 이 뻔한 설정상황을 놓고 고민하던 끝에 극 상황을 좀 더 효과적으로

긴장감 있게 끌고 나갈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특히 고민을 더 한 듯 하다.

 

 

 

 

그러다 보니 익히 잘 알려진 특정 배우를 섭외하기 보다 아직 소년티가 물씬 나는

배우 이다윗을 캐스팅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보게 된다. 그리고 이 마져도 마음이 놓이지 않았는지

범인 목소리만을 따로 연기할 배우를 섭외했는데 그가 바로 뮤지컬 배우 김대명이다. 1980년생으로

나이에 비해 아직 많은 작품에 모습을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그는 분명히 '더 테러 라이브'

이 한 작품을 통해 확실한 흔적을 남긴 듯 보인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 설경구가 뉴스앵커로 나왔던

'그놈 목소리' 영화도 생각이 난다. 극 중 '목소리'만으로도 충분히 긴장감 있는 상황을 연출해낼 수

있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었던 영화이다. 아! 그러고 보니 그 이전에 신하균이 나왔던 장진 감독의

'박수칠 때 떠나라'도 생각난다. 이 영화 역시 '더 테러 라이브' 처럼 생방송으로 진행되던

영화로 기억난다. 그러고 보면 김병우 감독은 이 두 작품에서 영감을 얻었던 것일까.

 

 

 

 

 

어쨌든 '더 테러 라이브'는 그랬다 쳐도 매우 독특한 파괴력을 가지고 영화 초반부터

관객을 매우 흥분되게 만드는 장치요소들이 연이어 연결되면서 긴박하고 숨가쁘게 전개된다.

특히 마지막 씬에서 범인 목소리로 줄곧 김대명이 연기했던 것보다 훨씬 더 어려보이는 이다윗의 모습에

관객들은 다소 뜻밖이라는 생각을 넘어 좀 황당스러웠을지도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고지전' 에서

 '2초'한테 총맞아 죽은 것도 안타까웠는데 이 영화 '더 테러 라이브'에서 또 다시 스나이퍼에게

총맞아 죽는 이다윗이 너무나 안타까워 보였다. 속으로 '아니, 얘는 왜 맨날 총 맞아 죽는거야~'라며

살짝 짜증마져 날 뻔 햇지만, 어쨌든 스나이퍼에게 당하는 전문배우로 성장할 배우는

아닐 것이라는 생각에 안도의 숨을 내쉬기도 했었다.

 

 

 

▲ 더 테러 라이브 (The Terror Live, 2013) 카운트다운 영상

 

하지만 '더 테러 라이브'는 테러범 목소리의 주인공 김대명이란 배우나 박노규의 아들

이다윗의 등장과 달리 이 영화의 진짜 짜릿한 장면은 바로 마지막 장면에 있었다고 본다. 바로

여의도 SNC 사옥이 국회의사당을 덥치는 장면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캬오~!!"라며 쾌재를 불렀는데,

아마도 영화 보는 내내 많은 사람들이 공감했듯 마지막 순간까지 끝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대통령과

썩은 정치인들, 그래 놓고도 테러로부터 당당히 승리했다라고 국민들에게 개드랍 치는 인간들에

대한 통렬한 응징 처럼 보였기 때문에 이 부분에 흥분했을 관객들도 많았을 줄로 안다.

이번 추석특선 영화로 티비에 나올지는 모르겠지만(글쎄~) 아직 못보신 분들에게 강추하고 싶다.

왠만한 헐리우드 스릴러 보는 것보다 이젠 갈수록 완성도 높아만 가는 한국 영화에 또 한번

박수를 보내주고 싶다. 김병우 감독의 차기작이 매우 기대된다.

 

 

 

 

 

 

 

 

 

 

 

더 테러 라이브
The Terror Live, 2013

한국
상영시간:97분
개봉:2013년7월31일

감독:김병우

출연

하정우(윤영화), 이경영(차대은), 전혜진(박정민), 최진호(이상진 앵커),
김소진(이지수 기자), 이다윗(박신우), 김대명(박신우 목소리)

 

 

▲ 더 테러 라이브 메인 예고편

 

 

 

 

 

 

 

 

 

 

 

 

 

 

 

 

 

 

 

 

 

 

 

 

 

 

 

 

김대명
뮤지컬배우, 영화배우
출생1980년 12월 16일
소속사:프레인TPC
학력:성균관대학교 연기예술학(재학)
데뷔:2006년 연극 '귀신의 집으로 오세요'

2013 방황하는 칼날
2013 더 테러 라이브
2012 개들의전쟁

 

 

 

 

이다윗
영화배우, 탤런트
소속사:사람엔터테인먼트
학력:작전고등학교(졸업)
데뷔:2003년 KBS 드라마 '무인시대'
경력:함께하는 재단 홍보대사

 

 

 

 

출연작품


2013 더 테러 라이브
2013 구가의 서
2012 명왕성
2012 대풍수
2011 로맨스 조
2011 최종병기 활
2011 적과의 동침
2011 고지전
2010 시
2010 살인의 강
2009 전설의 고향-2009 시리즈
2009 우리 집에 왜 왔니
2008 일지매
2007 극락도 살인사건
2007 이산
2006 박치기 왕
2006 연개소문
2005 마이티맨
2004 물결이 일다
2003 왕의여자
2003 무인시대
2002 학교 이야기
2002 매직키드 마수리
2001 매화연가

 

 

 

 

 

 

 


TOTAL 4,228,122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