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HD로 즐기는 티비/연예 2014.01.28 14:39

히든싱어2 왕중왕전 최종 우승자는 휘성 노래부른 김진호!!






히든싱어2 왕중왕전 최종 우승자는 휘성 노래부른 김진호!!

 

 

히든싱어2 왕중왕전 최종우승자는 결국 휘성의 '결혼까지 생각했어'를 부른 김진호에게

돌아갔다. 지난 25일 종편 JTBC에서 이처럼 모창 능력자들의 경합이 벌어졌을 때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할

정도로 모창능력 뿐 아니라 노래를 부르는 가창능력 또한 워낙 출중했던지라 원곡을 부른 가수

임창정이나 휘성, 조성모 등도 혀를 내두를 지경이었다. 그동안 히든싱어2 에서는 숨어있던 수많은

모창능력자들을 발굴해 왔는데, 이를 통해 그동안 대중들에게 사랑받아온 유명가수와 그 가수의

노래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또 다른 가수들이 대거 등장했던 것이다.

 

 

 

 

 

 

 

그리고 히든싱어2 왕중왕전은 이렇게 모여진 모창 능력자들을 모아 또 한번 그 중에서도

최고의 모창능력과 가창능력을 가진 실력자를 가려내는 자리였으며, 이날 히든싱어2 왕중왕전

최종 우승자로는 '모창의 신'으로 불리게 된 김진호가 차지했다. 정말 얼굴 안보고 들으면 가수 휘성이

따로 없을 지경이었고 왠만한 전문가들도 진위를 가려내기 힘들 정도로 이미 준비된 실력자가

아니었나 다시금 생각해 보게 만든다. 이날 김진호는 휘성의 '결혼까지 생각했어'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냄으로써 대망의 1위를 차지하며 최종우승자로 선정되었다.

 

 

 

 

 

 

 

 

 

 

 

그동안 간간히 보아온 히든싱어2 는사회자 전현무 아나운서의 재치있는 진행과 더불어

종편 방송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며 음악을 좋아하는 애청자들을 계속해서 끌어모으는

흡인력을 발위해왔다. 그리고 나 역시 처음엔 그냥 지나치며 보았어도 히든싱어2(시즌2)로

접어들면서부터는 보는 재미가 확실히 달라졌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지 않았나 싶다.

 

 

 

 

 

 

 

 

 

 

25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히든싱어2' 왕중왕전 파이널 생방송에서 최종우승을 차지한

김진호는 휘성의 '결혼까지 생각했어'를 열정적으로 불러 보는 사람들을 확실하게 매료시켰는데,

이 외에도 강력한 우승후보로 점찍었던 임창정 모창능력자 조현민의 모습도 승부를 가리기 힘들 정도로

뛰어났던 것 같다. 또 얼마 안있으면 군입대를 해야하는 임성현 역시 조성모의 '아시나요'를 너무나

완벽하게 불렀기 때문에 이번 히든싱어2 왕중왕전에서 누가 최종우승자로 선정될지 어느 누구도

섣불리 예측하기 힘든 대접전이 펼쳐져 보는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였다.

 

 

 

 

 

 

 

 

 

 

히든싱어2 왕중왕전에서는 이처럼 최종적으로 세명의 남자 임성현, 조현민, 김진호로 압축된

'킹 오브 히든싱어' 편으로 꾸며졌었고 원조가수들 조차 뒤로 넘어가게 만든 빼어난 실력을 유감없이

펼쳐보여주었다. 그리고 결국 이런 대접전 끝에 최종우승자에 김진호가 선정된 것이다.

그리고 종편채널 JTBC에서 진행된 이번 히든싱어2 왕중왕전에서 최종우승자로 선정된 김진호는

진작부터 가수 태진아가 낙점하여 진짜 가수로 정식 데뷔시킬것으로 예상되기도 했었는데

벌써 진아기획에서 김진호를 스카웃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자! 그럼 히든싱어2 왕중왕전 최종 출연자 3인방의 모창실력을 한번 다시 감상해보자.

 

 

 

 

▲ JTBC 히든싱어2 왕중왕전, 조현민이 부르는 임창정의 "그때 또다시"

 

 

 

 

▲ 히든싱어2 왕중왕전, 임성현이 부르는 조성모의 "아시나요"

 

  

 

 

▲ 히든싱어2 왕중왕전 최종 우승자 김진호가 부르는 휘성의 "결혼까지 생각했어"

 

 

  

이번 히든싱어 왕중왕전 파이널 생방송 최종 우승자는 온라인 사전 투표 20%, 대국민 문자투표

80%로 결정된 것이라고 한다. 지난 18일 왕중왕전 방송 직후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진행한 결과 1위는

역시도 김진호, 2위는 조현민, 3위는 임성현 순이었다. 그리고 대국민 문자투표 80%를 합산한 결과,

최종 우승자는 김진호였던 것인데, 정말로 태진아 측에서 김진호를 정식 가수로 데뷔시킨다고 하니 그가

앞으로 가요계에서 어떤 모습으로 새롭게 재탄생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휘성을 뛰어넘는, 휘성보다

더 대단한 가수로 성장할지 아니면 그냥 어디까지나 실력좋은 모창능력자로 남게될지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마지 않는다. 과연 대한민국은 요즘 전국노래자랑만 봐도 노래 못하는 사람이

없을 지경이다. 전 국민이 모두 가수나 다름없는 대한민국! 화이팅!!

 

 

 

 

 

 

 

 


인물(People)/스타 2013.05.18 09:39

故채동하, 5월27일이면 기일(忌日) 돌아오는데 SG워너비 김진호 슬픔과 충격 그대로






채동하, 5월27일이면 기일(忌日) 돌아오는데

SG워너비 김진호 슬픔과 충격 그대로

 

故채동하의 두번째 기일(5월27일)이 돌아오는 가운데 SG워너비 김진호가

당시 故채동하의 자살 소식을 듣고 난 뒤의 심경을 고백했다고 한다.

김진호는 그동안 슬픔 속에서도 2년만에 솔로음반 ‘오늘’을 발표하고 싱글로서

홀로서기를 준비해 왔었다. 이런 가운데 모 여성지를 통해 지난 12일 

故 채동하의 죽음과 관련해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고 한다.

 

 

 

 

당시 인터뷰에서 김진호는 채동하의 죽음에 대해 이렇게 회상하고 있었다.

그룹 탈퇴 후 오히려 둘 사이는 더 좋았고 잘 지내왔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그 때 당시

갑작스러운 소식을 듣고는 엄청난 충격을 받았고 지금도 잊지 못한다고 했다.

아무래도 앞으로도 계속 가지고 가야 할 아픔이라고 생각한며 심경을 고백했다.

 

 

 

 

SG워너비는 지난 2004년 ‘타임리스’로 데뷔해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으며

승승장구 했지만 이후 채동하의 탈퇴와 자살 등 안타까운 사건을 겪었다. 김진호는

신보를 자작곡으로 채운 것에 대해 묻자 "어느 날 부턴가 누가 만들어준 옷을 입고는 마치

내 것인 양 연출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조금 더 솔직하게 내 이야기를

표현하고 마음을 다해 부를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 Chae Dong-ha (채동하) / Gloomy Sunday (우울한 일요일)

 

 

▶ 채동하가 잠든 곳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 블로그

 

 

채동하
Che Dong Ha(チェ・ドンハ)

출생-사망:1981년 6월 23일 - 2011년 5월27일

신체:182cm, 73kg

소속그룹:옴므듀엣

학력:서울예술대학 방송연예과

데뷔:2002년 1집 앨범 'Na Ture'

수상:2005년 SBS 가요대전 본상

 

 

 

 

채동하(본명: 최도식, 1981년 6월 23일 ~ 2011년 5월 27일)는 대한민국의 가수로
지난 2011년 5월 27일 세상과 이별했다. 명덕고등학교, 서울예술대학 방송연예과, 경희

사이버대학교를 나왔다. 2002년, 'Nature'라는 앨범 명과 함께 'Gloomy Sunday'라는

타이틀곡으로 데뷔하였다. 데뷔 당시, 박효신+조성모라는 찬사를 받으면서,

특유의 가창력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어왔다.

 

 

 

 

 

SG 워너비
 

 


그 후, 활발한 활동을 하다가, 소속사인 지패밀리 엔터테인먼트가 부도가 나면서

잠시 침체기를 맞는 듯했으나, GM기획 (현 코어콘텐츠 미디어)를 통해,

김용준, 김진호와 함께 SG워너비 라는 그룹으로 활동하게 된다. SG 워너비는

2004년 1월 얼굴없는 가수로 데뷔하여 오로지 앨범과 뮤직비디오 만으로

정규앨범 한장에 동시에 여러 곡을 히트시키는 최초의 가수였다.

 

 

 


이후 2집 '살다가'와 4집 '아리랑'으로 2005년과 2007년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하기도 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맞았다. 그러나 미디엄 템포의 슬픈 발라드곡과

소몰이 창법으로 대한민국 가요계의 획일화를 가지고 왔다는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
SG 워너비에서 채동하는 팀의 리더이자 메인 보컬로서 특유의

섬세한 감성표현과 고음처리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활동
 
2008년 3월 SG워너비를 탈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후 엠넷미디어와의

계약이 만료된 2008년 5월 그룹을 탈퇴하였다. 이후 별다른 활동을 보이지 않던

채동하는 2008년 9월 뮤지컬 '안녕, 프란체스카'에서 엉뚱한 매력을 가진 켠으로

변신하였으며 11월에는 소지섭이 랩퍼로 변신한 싱글앨범 미련한 사랑에

피쳐링으로 참여하여 특유의 감성표현으로 사랑을 받았으며
2009년 5월에는 SBS드라마 '시티홀'의 OST '웃어봐'라는 곡을 내놓았다.
 

 

 


신생기획사 폴라리스와 매니지먼트계약을 체결한 채동하는 2009년 9월 1일

솔로 2집을 발매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으나 연습 중 찾아온 목디스크로 인해

음반 발매를 연기, 2009년 11월 10일 2집 'ESSAY'를 발표하였다.

'ESSAY'는 채동하의 데뷔초기부터 팀 탈퇴 공백기 등 아픈 시간들을 담담히

고백하는 일기형식의 글과 40페이지가 넘는 화보형식의 앨범이며, 타이틀곡은

'어떻게 잊겠습니까(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두 번째)'이다.

 

 

 


하지만 앨범판매 직후 목 부상으로 방송활동을 거의 하지 못한채 많은 공을

들인 2집앨범 활동은 실패로 끝났다.그 이후 더블유에스 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으며 2010년 9월 16일 전곡을 자신이 직접 작사한 'D day'라는

 미니앨범을 'Vanilla Sky'를 타이틀곡으로 컴백을 하였다. 2집과는 달리

활발한 방송활동을 하여 많은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였다.
 

 

 


사망
 
2005년 5월 KBS 윤도현의 러브레터에서 채동하는 전 여자친구의 사망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2년 전 진심으로 사랑했던

여자친구”라며 “누군가 이상형을 물어보면 꼭 그 친구가 생각난다.

오늘이 그 친구의 기일이다”라고 말한 바가 있다. 또한 2009년 채동하의 매니저의

사망 소식이 보도되며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그리고 2년 후인 2011년 5월,

채동하의 자택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되었다. 당시의 외상은 없었으며, 매니저는

오래 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어머니의 간청으로 인해 5월 28일

부검을 실시하고 5월 29일 경기도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안치되었다.

 

 

 

 

 

 

 

 

 

 

 

 

 

 

 

 

 

  

 

 

 

 

 


 


TOTAL 4,226,946 TODAY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