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한국영화 2013.07.09 10:19

'이웃사람'의 히어로 마동석, 개봉 예정작 '미스터 고'에 카메오 등장






'이웃사람'의 히어로 마동석, 개봉 예정작 '미스터 고'에 카메오 등장

 

배우 마동석을 처음 알게된 건 사실 영화 '이웃사람' 보다 훨씬 전이었다.

하지만 마동석은 대부분의 영화에서 비중이 그리 크지 않고 단역이나 조연을 전전(?)

했던 경우가 많았는데, 한 우물 파면 성공한다고 결국 지난 2012년 영화 '이웃사람'을

통해 미친 존재감을 유감없이 드러내며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날 수 있었다.

 

 

 

 

그랬던 마동석이 이번엔 한껏 기대작으로 손꼽고 있는 김용화 감독의 영화

'미스터 고'에서 일본배우 오다기리 조, 김정은, 김성주 등과  함께 화려한 카메오로

등장한다고 한다. 영화 '미스터 고'는 원래 '타짜', '식객'등 수많은 작품을 영화로도

성공시킨 허영만 화백의 1985년 '제7구단'작품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여기서

마동석은 코믹한 야구캐스터로 특별출연한다고 하는데, 영화 '국가대표'의 

김용화 감독 작품이기 때문에 이 영화가 기대될 수 밖에 없다.

반드시 흥행시키는 감독이라 그렇다.

 

 

 

▷ 관련포스팅: 허영만 원작 '제7구단' 영화 '미스터 고'로 부활

 

 

 

 

 

자! 그럼 마동석이 출연해 화재가 되었던 영화 '이웃사람' 이야기를 해보자.

마동석은 이 영화를 통해 확실하게 자신의 이름 석자를 분명히 영화팬들에게 각인

시키는데 성공해 '미스터 고'에 카메오로 특별출연하기도 했지만, 이전까지의 영화들에

비해 '이웃사람'에서는 제법 비중이 큰 편이었고 그려낸 캐릭터 또한 관객들로 하여금

충분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역할이었다. 아래 영상은 김성균의 천적

마동석이 그를 응징하는 스페셜 영상 모음이다. 그야말로 개와 고양이,

그 이상을 보는 듯한 이 짜릿함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희열을 느끼게 만들었다.

 

 

 

▲ 영화 '이웃사람' 마동석 vs 김성균

 

영화 '이웃사람'은 사실 강풀 원작의 만화를 영화로 만든 작품이다.

만화 작가 강풀(본명:강도영)이 2008년 6월부터 11월까지 다음만화속 세상에 연재

했던 웹툰이자 그 만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다. 연쇄살인범과 관련된 이야기로,

주인공은 피자배달부 안상윤, 사채업자 안혁모, 경비원 표종록, 가방가게 주인 김상영

등이 있다. 마동석이 연기한 인물은 바로 사채업자 안혁모였다.

 

 

 

 

 

그러고 보니 요즘 한국영화도 헐리우드 작품들 처럼 웹툰이나 만화를 소재로

영화화하는 경우가 부쩍 빈번해졌다. 그리고 연쇄살인범은 이제 단골 메뉴가 된지도

오래되었다. 영화 '이웃사람'의 가장 큰 특징을 꼽으라면 아예 처음부터 누가 범인인지를

드러내 놓고 출발하는 점이 독특하다. 때문에 "누가 범인이냐면..."하는 스포일러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됀다. 김윤진이나 천호진 같은 명배우들의 좋은 연기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개와 고양이 싸움 같은 마동석 vs 김성균을 주목하는 것이

'이웃사람'의 관전 포인트가 되겠다. 김성균은 거의 개뼈 수준으로 나온다.

 

 

 

 

 

영화 '이웃사람'에서 그리 악덕하지만도 않은 사채업자로 등장해

병든 도둑고양이 같은 김성균을 이리저리 마구 유린(?)했던 마동석은 우락부락한

덩치만큼 이력도 매우 화려하다. 생긴걸로는 전혀 예측치 못했던 이른바 '해외파'다.

그러니까 마동석은 일찌기 고등학교 3학년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갔던 것이고 콜럼버스

스테이트 칼리지를 졸업했으며 당연히 영어도 잘 할 수 밖에 없다. 게다가

대학에서 체육을 전공하기도 했지만, 알려진 것처럼 이종격투기 UFC 챔프 마크 콜먼과

캐빈 랜들맨의 개인 트레이너로 일했던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Don Lee′라는 영어이름도 갖고 있다.

 

 

 

 

 

마동석이 영화배우가 되어 연기를 하고자 했던건 원래 아니었다고 한다.

물론 어릴적 우연한 기회에 연극무대에 서보면서 막연히 연기에 대한 꿈은 있었지만

미국 생활에서 운동에 치우쳤던건 동양인이라고 무시하는 외국 풍토가 싫어서 였다고 한다.

승부욕이 유독 강했던 마동석은 보디빌더로 트레이너 자격까지 갖췄고 유명세도 얻었다.

연기자로 전향하게 된 데에는 영화를 전공한 동생의 도움으로 LA에서 영화 ‘천군’

오디션에 응시해 합격하면서 부터라고 한다. 그리고 영화 '이웃사람'으로 확실하게

그의 미친 존재감을 알리기까지는 약 7~8년의 세월이 걸렸다.

 

 

 

 

장마라고 아침부터 끕끕하게 비가 내린다. 지난해 여름 비 오던 날

보았던 '이웃사람' 생각이 저절로 날 수 밖에 없는데, 신문을 보다가 오는 7월17일 

개봉예정작인 '미스터 고' 관련 소식을 보다가 배우 마동석이 이 영화에 카메오로

특별출연한다고 해서 영화 '이웃사람'을 포스팅해 보게 되었다.

 

 

 

 

 

마동석

(Don Lee)
영화배우
출생:1971년 3월 1일
신체:180cm, 90kg

소속사:져스트유
데뷔:2005년 영화 '천군'
수상:2013년 제49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
경력:이종격투기 선수 '마크 콜먼', '캐빈 랜들맨' 개인 트레이너

 

 

 

 

출연작품

 

2013 결혼전야
2013 군도:민란의시대
2013 노리개
2013 더 파이브
2013 감기
2012 뜨거운안녕
2012 공정사회
2012 48미터
2012 이웃사람
2012 배우는 배우다
2012 반창꼬
2012 신세계
2012 네버엔딩 스토리
2012 댄싱퀸
2012 미스터 고
2011 무대는 나의것
2011 범죄와의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2011 통증
2011 퍼펙트 게임
2011 퀵
2011 인류멸망보고서
2010 닥터 챔프
2010 심야의 FM
2010 우리 만난적 있나요
2010 부당거래
2009 태양을 삼켜라
2009 인사동 스캔들
2008 래빗
2008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2008 비스터 보이즈
2008 타짜
2008 강적들
2007 히트
2007 내생애 최악의 남자
2006 썬데이서울(단역)
2005 천군
2004 바람의전설(단역)

 

 

 

 

 

 

 

 

 

 

 

 

 

이웃사람

한국
상영시간:115분
개봉:2012년8월22일

감독:김휘

출연:김윤진(송경희), 마동석(안혁모), 천호진(표종록),
김성균(류승혁), 김새론(유수연), 임하룡(김상영),
장영남(하태선), 도지한(안상윤)

 

 

 

▲ 영화 이웃사람 (The Neighbor, 2012) 메인 예고편 (Trailer)

 

 

 

 

 

 

 

 

 


영혼을때리는영화/개봉예정작 2013.06.04 16:40

미스터고 개봉임박! 7월17일 개봉 앞두고 메인 예고편 공개






미스터고 개봉임박! 7월17일 개봉 앞두고 메인 예고편 공개

 

드디어 김용화 감독의 영화 '미스터고'가 개봉을 목전에 두고 있다.

지난번 포스팅에서 잠깐 소개했었는데, 과거 만화 '보물섬'에 연재되던 허영만

원작의 '제7구단'에서 착안해 만들게 되는 김용화 감독의 '미스터고'가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이제껏 한국영화에 없었던 특수효과의 신천지를 목격하게

될 수 있을지 자뭇 기대가 된다.

 

 

 

 

김용화 감독은 지금까지 딱 네편의 영화를 만들었고 내놓는 영화들마다

성적도 꽤 괜찮았다. 2003년 '오! 브라더스'를 시작으로 2006년 김아중 주진모 주연으

'미녀는 괴로워'가 크게 성공을 거두었고, 2009년 '국가대표' 또한 크게 히트치며

좋은 작품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었다. 그리고 이번에 독특한

영화 '미스터고'를 준비해 영화팬들을 설레이게 하고 있는 듯 하다.

일단 미스터 고 개봉일이 결정된 이상 예고편부터 감상해보시기 바란다.

 

▶ 지난 포스팅: '미스터 고', 그 옛날 보물섬 만화에서의 '제7구단' 생각이 나는 영화

 

 

▲ 영화 '미스터고' 메인 예고편.

 

주연배우로 나오는 고릴라 '링링' 외에 중국출신 아역배우 '서교'가

주연으로 나오고 배우 성동일이 나온다.

 

 

 

 

서교

Jiao Xu 徐娇
1997년 8월 5일(중국)
데뷔:2008 영화 '장강7호'

2008 CJ7-장강7호
2009 뮬란
2010 월광보함
2010 미래경찰X
2010 염문3
2011 별이 빛나는 밤
2012 태극권:무림7대고수전
2012 완명시광
2014 청견하우적성음

 

 

 

 

 

 

 

  

 

 

 

 

 

  

 

 

 

 

 

 

 

 

  

 

 

미스터 고
2012

2013.07.17 개봉

감독:김용화

주연:서교(웨이웨이), 성동일(성충수)

 

 

 

 

[주요 줄거리]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홀로 전통의 룡파 서커스를 이끄는 15세 소녀

‘웨이웨이’.  그녀의 유일한 친구이자 가족은 태어날 때부터 함께 해 온 45세 고릴라

‘링링’ 뿐이다. 285kg의 거구에 사람의 20배에 달하는 힘,  하지만 거친 외모와는 달리

사려 깊은 성격에 언제나 가족처럼 웨이웨이의 곁을 지키는 고릴라 링링,
 야구광이었던 할아버지 덕분에 지금은 서커스보다 야구를 더 잘하는 링링과 웨이웨이의

이야기는  국경을 넘어 한국에까지 큰 화제가 되기에 이른다.
 

 

 


 할아버지가 남긴 빚을 갚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웨이웨이는  큰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악명 높은 에이전트 ‘성충수’의 제안에 링링과 함께 한국행을 결심한다.
 고릴라가 야구를 한다는 위험천만한 발상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돈이라면

무엇이든 하고 마는 성충수 덕에 링링은 한국 프로야구에 정식으로 데뷔하게 되고,
 타고난 힘과 스피드, 오랜 훈련으로 다져진 정확함까지 갖춘 링링은
 곧 전국민의 슈퍼스타로 거듭나게 되는데...!

 

 

 

 

 

 

 

 

 

 

 

 

 

 

 

 

영혼을때리는영화/개봉예정작 2013.04.20 21:47

'미스터 고', 그 옛날 보물섬 만화에서의 '제7구단' 생각이 나는 영화






'미스터 고', 그 옛날 보물섬 만화에서의 '제7구단' 생각이 나는 영화

 

'미스터 고'라는 영화가 제작된다고 하는데, 고현정이 나오는 영화 '미스 고'는

들어봤어도 이건 또 뭔소린가 하는 분들 계실듯 하다. 80년대 인기만화 '보물섬'을 기억

하는 분들도 많을 텐데 창간호부터 보셨다면 허영만의 '제7구단'도 기억하실게다.

바로 이 추억의 만화 제7구단을 원작으로 고릴라가 야구를 하는 영화가 바로

'미스터 고'라는 영화다. 김용화 감독이 연출해 오는 7월에 개봉한다고 하는데

벌써부터 기대가 큰 작품이다. 물론 뚜껑 열어보아야 겠지만...

 

 

 

 

고릴라가 등장하는 영화로 우리는 헐리우드 영화중에 피터잭슨 감독의 2005년작

'킹콩'을 기억하고 있다. 그만큼의 스케일 큰 환타지급 영화는 아닐지언정,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완벽한 3D표현기법으로 생생한 고릴라를 완성했다라는데 의의가 있지 않을까 한다.

순수 국내기술로 만들어지는 '미스터 고'가 과연 영화 킹콩만큼의 리얼리티를

얼마만큼 사실적으로 보여줄지 기대해마지 않는다.

 

 

 

 

그러고보면 허영만 작가는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만화가 1순위로 언제나 손꼽아 왔는데,

영화나 드라마로 제작되어지는 작품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든다. 지난해 안방극장의 최고화제작

'각시탈'만해도 그렇고, '식객'이라던가 '타짜', '날아라 슈퍼보드', 아스팔트 사나이',

'비트' 등등....매우 많은 작품이 영화나 드라마로 만들어졌다. 그래도 그 옛날 80년대

만화 '제7구단'이 영화화 될 줄이야. 상상도 못했던 일이 세월이 지나 기술이

발전하다보니 이젠 정말 가능한 일이 되어 버렸다.

 

 

 

▲ 만화가 허영만(1947.6.25~ )

 

허영만 선생의 만화를 제일 처음에 본건 아마도 초등학교 때, 역시도

만화 '각시탈'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갈기없는 검은 사자'도 기억에 남아있고 한데,

약간 차이라면 초창기 그림들은 다소 거친 맛이 다소 많았다. 세월이 지나면서

좀 더 간결해지고 정리가 깔끔한게 일본애니 스러운 부분도 없잖아 많지만,

무엇보다 내용면에서 진정성이 크다고 본다. 드라마틱한 만화로는 90년대 초반에

보았던 '오! 한강'이 매우 강하게 기억에 남아있다.

 

 

 

 

 

▲ 만화가 허영만의 1983년 '보물섬' 연재만화 '제7구단'

 

영화 '미스터 고'는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데, 1971년생으로 중앙대를

나와 2000년 '자반고등어'로 첫 연출을 했다. 그리고 2003년 이정재, 이범수 주연의

'오! 브라더스',  2006년 주진모, 김아중의 화재작 '미녀는 괴로워', 2009년 하정우,

성동일의 '국가대표'까지 내놓는 작품들마다 대부분 흥행에 성공했다.

때문에 기대가 클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 공개된 영화 '미스터 고' 제작기 영상

 

 

 

 

영화의 줄거리는 대충 아래와 같다.

야구하는 고릴라 '링링'과 그의 15세 매니저 소녀 '웨이웨이'가

국내 프로야구단에 입단해 슈퍼스타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려냈다. 신생팀 답 게 바닥에서

허덕이다 고릴라인 미스터 고를 영입하면서 일약 최고의 구단이 된다는 스토리를 담은

판타지 스포츠물이다. 올 여름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들과 제대로

승부하게 될 영화로 물망에 오르고 있고, 무엇보다 김용화 감독의 야심작이니

기대가 될 수 밖에 없다.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그나저나 심모감독 생각이 나는건 왜일까....T.T 왠지 격세지감

생각도 나고, 비교도 되고...이래저래 그 생각만 하면 한숨만 나오네. 휴~ -_-;;

 

 

 

 

 

 

 

 

 

 

 

  

 


 


TOTAL 4,227,294 TODAY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