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미쿡드라마(미드)/더 킬링 2014.07.21 10:53

더 킬링 오프닝, 짧지만 강한 여운을 남기는 인트로 영상






더 킬링 오프닝, 짧지만 강한 여운을 남기는 인트로 영상

 

 

근래 '더 킬링(The Killing)'에 푹 빠져들고 있다. 특히 오프닝 영상은

이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성격을 매우 잘 대변해 주고 있는데, 짧지만 강렬한 여운을 남기기에

충분해 보인다. 앞서도 간략하게 소개한 바 있지만, 이 드라마는 살인사건을 다루고 있다.

으례 살인사건을 다루고 이를 파헤치는 형사들의 이야기가 담겨있는 드라마나 영화류는 뻔한

형식을 담기 마련인데 반해 더 킬링은 미드 마니아들 사이에서 왜 그렇게 호평이 이어질 수 밖에

없는지 바로 이 킬링 오프닝 영상 하나만으로도 설명이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미드를 보는 묘미 중에 하나는 우리와 다른 미국인들의 생활상과 인물 개개인의

성격묘사 그리고 사소하고 자질구레한 그들의 문화를 엿볼 수 있다는 데 있을 듯 하다. 단순히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영화적 요소와 줄거리 등 흥미거리 외에도 면면히 빠져들게 만드는 장치들이

은근히 많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영어회화 공부를 위해 탐닉하는 분들도 많을 것이다.

미드 더 킬링은 의외로 연기력 좋은 배우들의 열연과 더불어 자칫 뻔하고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이런류(수사극)의 이야기를 드라마적 요소에 충실하면서 몰입감 있게 재미를 살려주고 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야말로 기본기가 탄탄한 드라마라고 추켜세울만하다.

 

 

 

 

 

 

 

 

더 킬링 오프닝은 매 에피소드 때마다 지난 이야기와 함께 연이어 이야기를 이어가는

대목에서 시작된다. 대게의 미드가 그렇지만 채 30초가 넘지 않는 짧은 시간 안에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모든 느낌을 함축적으로 잘 표현해내고 있다. 이런식으로 오프닝 영상을 잘 만들어낸

미드가 더 킬링 외에도 참 많다. 워킹데드도 그렇고 왕좌의게임도 그렇고 우리가 익히 잘 알고있는

수많은 미드들은 어김없이 인트로 영상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고 실제로 이 부분만 따로

전문적인 제작을 맡고 있는 아티스트와 스튜디오들이 참 많다. 아래는 더 킬링 오프닝 영상인데

유튜브에 따로 제대로 올라온 영상이 없어 누군가의 블로그에서 소스를 가져왔다.

 

 

 

 

 

▲ 더 킬링(The Killing) 오프닝 영상(intro)

 

 

 

더 킬링은 이제 시즌1을 막 보기 시작해서 에피소드 6편을 지나 7편째

보고 있지만 갈수록 흥미진진해진다. 앞서도 경고 차원의 이야기를 했지만 이런류의 영화나

드라마, 특히 '더 킬링'의 경우 스포일러는 '죽음' 그 자체다. 시즌이 거듭되면서도 최종적으로 누가

범인인지 알려주지 않고있기 때문에 "범인이 누구냐면..." 이라고 함부로 입을 놀렸다가는 자칫

폴리스라인 안에 누워있을 수도 있겠다. ㅋㅋ 절대 옆에서 누군가가 말을 해서도 안되고

궁금해서 인터넷을 뒤져서 성급하게 범인을 알려고 해서는 안되는 드라마이다.

 

 

 

 

 

▲ 유튜브에 올라와 있는 '더 킬링' 인트로 영상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누가 쉽사리 범인이라고 단정 지을 수도 없기 때문에

이 드라마는 더욱 흥미롭다. 게다가 시장 선거에 몰두하고 있는 대런 리치몬드 의원 쪽의

캠페인 활동이 왜 이 드라마가 흘러가는데 있어 등장해야 하는지도 궁금하기는 하지만 이런

요소는 하나의 드라마를 통해 마치 두개의 스토리를 같이 보고 있다는 생각을 들게 한다.

전혀 연관성이 없지도 않으면서 각각의 요소들은 흥미를 담아내는데 부족함이 없다.

 

 

 

 

 

 

 

 

 

 

 

 

 

 

 

더군다나 연기자들 저마다의 호연이 매우 돋보이는데, 죽은 로지의 엄마로 나오는

미쉘 포브스가 연기하는 미치 라슨이란 캐릭터나 그의 남편 스탠, 희생된 17세 소녀의 부모로

등장하는 이 두 중년 배우의 연기는 상당히 좋은 편이다. 기회되는 대로 등장배우들에 대해

소개할까 한다. 물론 주인공 사라 린든으로 나오는 '미레유 에노스'나 동료 형사 홀더를 연기중인

조엘 키나만의 연기도 좋은 편이다. 헌데 왜 검색을 하면 미레유 에노스(Mireille Enos)라고

발음하는지 아직도 모르겠다. 미레일리 이노스라고도 하고...네이버에 공식 등록된 이름은

미레유 에노스다. 도대체 왜 이렇게 등록된 건지 참 알다가도 모르겠네.-_-;;

 

 

 

 

 

 

 

 

  

 

 

 

 

 

더 킬링은 오는 8월1일 시즌4가 다시 시작된다고 한다. 원래 시즌3로 끝이 났다가

팬들의 열광적인(?) 요구에 서비스 차원에서 6개의 에피소드로 다시 시즌4를 선보이게

되었다고 하는데, 범인이 누구인지 모두 드러난 마당에 어떤 이야기들을 가지고 드라마가

전개될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아마도 빠르면 시즌4가 시작되기 전에 시즌3까지 모두 다

보게 될 듯 한데, 그만큼 이 드라마는 특별한 묘미가 있다. 앞서 '장마철에 보기 좋은 미드'라고

소개를 했지만, 정말 보는 내내 비가 줄기차게도 내린다. 구지 꼭 완결된 미드 중에 찾지

않더라도 요즘 신작들에 대해 자막서비스도 원활치 않고 볼만한 미드 없나 찾는 분들에게

'더 킬링'은 매우 볼만한 미드라고 권장할만하다. 물론 개인의 취향에 안만는건 어쩔 수

없겠지만 말이다. 오늘은 더 킬링 오프닝 영상을 소개하며 글 맺는다.^^*

 

 

 

 

 

 

 

 

 

 

 

 

 

 

 

 


미쿡드라마(미드)/언더더돔 2014.01.06 21:51

언더더돔(Under the Dome), 스티븐 킹(Stephen King) 원작소설 답게 시작부터 충격적인 추천미드






 

언더더돔(Under the Dome), 스티븐 킹(Stephen King)

원작소설 답게 시작부터 충격적인 추천미드

 

 

언더더돔(Under the Dome)은 천재작가 스티븐 킹(Stephen King)의 원작소설 답게

개시부터 충격적인 소재와 더불어 굉장히 빠른 전개를 보여주는 최신 미드로 지난 2013년 6월24일부터

9월16일까지 미국 CBS에서 방영된 드라마이다. 요즘 왠만큼 굵직한 미드는 하나둘 모두

섭렵하다 보니 진짜 강력하게 추천할만한 추천미드를 찾지 않을 수 없었다.

 

 

 

 

 

 

물론 완결 미드 위주로 보다보니 그럴수밖에 없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언더더돔'은

그리 큰 기대없이 뚜껑을 열었다가 순식간에 절반을 봐버린, 정말 추천할만한 미드라고 할만하다.

물론 미드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건 '개인적 취향'에 따라 반향이 달라질 수 있겠는데

미스테리 혹은 스릴러류를 좋아하면서 군더더기 없이 빠른 전개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언더더돔'은

꼭 볼만하다고 생각된다. 물론 2013년 시즌1이 끝났다는건 참고해야 한다.

 

 

 

 

 

 

 

'언더더돔'을 보면 미드 매니아들 사이에서 낯익은 얼굴들을 몇몇 목격하게 될거라 본다.

극중에 마을의 유일한 관료로 나오는 빅 짐 레니역의 딘 노리스(Dean Norris)는 '브레이킹 배드'에서

DEA요원이자 월터의 동서인 행크로 나왔던 배우이고, 개시부터 어이없게 죽어버린 듀크 보안관은

미드 '로스트'에서도 비행기 조종사로 좋은 인상을 남겼던 제프 파헤이(Jeff Fahey)도 볼 수 있다. 오늘은

추천할만한 최신미드로 '언더더돔'을 소개하면서 주요 등장인물들에 대해 간략히 소개하기로 한다.

 

 

 

 

▲ 스티븐 킹의 원작소설 '언더더돔'의 동명 드라마 'Under The Dome' 오프닝!

 

 

 

 

 

 

 

 

 

언더더돔은 스티븐 킹의 2009년도 원작소설로 총3권으로 구성되었으나 드라마로 방영되면서는

우선 시즌1이 총13편으로 짜여져 있다. 그리고 올해 2014년 언더더돔 시즌2가 방영되겠지만, 이 드라마가

얼마나 수명이 오래갈지는 원작소설을 읽어보지 않은 이상 좀 더 지켜보아야 할 것 같기는 하지만

원작소설 분량으로 봐서는 그렇게 오래 진행되지는 않을거라 본다. 그래도 미드 좋아하는 분들은 잘 알겠지만

반드시 10년여에 걸쳐 장기방영한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드라마라고 할 수만은 없다고 본다.

아주 짧게, 우리식으로라면 '기획특집'같은 짧은 드라마여도 굉장히 좋은 작품들이 많기 때문이다.

 

 

 

 

▲ 강력 추천미드! 최신미드로 '언더더돔'은 추천할만 하다. 딱 내 스타일이다 싶었다.^^

 

 

자! 그럼 '언더더돔'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겠다. 스티븐 킹의 원작을 토대로 제작된

이 드라마는 어느 날 갑자기 정체불명의 투명한 돔에 둘러싸여 바깥 세상과 단절된 작은 마을 '체스터 밀'

에서 일어나는 생존투쟁과 권력암투를 다루고 있다. 가상의 이 마을은 신비한 힘에 의하여 마치

눈에 보이지 않는 돔 같은 것 아래 갇혀 바깥세상으로부터 완전히 고립되는데 마을 구성원들은 돔의 기원과

비밀을 파헤치는 와중애 서로 숨겨왔던 각자의 비밀들과 진실을 쫒아가게 된다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요즘 한창 방영중인 워킹데드에서 '가버너'와 그가 시즌3에서 일구었던 마을을 연상하면 될듯 싶다.

어쨌든 언더더돔 시즌1의 시작은 시작부터 충격의 연속으로 빠르게 진행된다.

 

자! 그럼 주요 등장인물들에 대한 소개도 간략히 하도록 하겠다.

 

 

 

 

▲ 스티븐 킹(Stephen King)의 동명 원작소설을 드라마로 만든 '언더더돔(Under the Dome)

 

 

 

 

 

 

 

마이크 보겔(Dale Barbie Barbara)-데일 바바라(바비) 역

 

 

 

 

 


돔이 나타났을 때 등장한 수수께끼의 여행자로 등장한다. 바비는 전 육군 중위로

'미수금 받아 드립니다' 같은 일을 하던중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즉, 미수금 받으러 체스터스 밀에

갔다가 실수로 사람을 죽이기까지 했는데 갑작스레 등장한 돔에 의해 마을에 갇히게 된다.
바비는 기자 출신 줄리아 셤 웨이와 깊은 관계를 가지게 되고, 마을의 일들에 관여하게 된다.

 

 

 

 

 


레이첼 르페브르(Rachelle Lefevre)-줄리아 셤웨이 역


줄리아는 지역신문 편집자이다. 도시에서 취재기자로 활동했던 줄리아는

의료소에서 일하는 남편 피터 셤 웨이와 함께 체스터스밀로 이사 온지 얼마 되지 않았다가

이번 일을 겪게 된다. 남편이 실종되게 된 진실을 모른 채 돔이 나타난 마을에 갇히게 되고, 자신을 돕는

바비 덕에 힘을 얻기는 하지만 서서히 감추어졌던 비밀과 실마리들을 파악해 나가게 된다.

 

 

 

 

 

 

딘 노리스(Dean Norris)-빅 짐 레니 역

 
화제의 미드 '브레이킹 배드'에서 마약단속반 DEA에 근무하며 월터에게 감쪽같이 속았던

동서로 나왔던 딘 노리스. 그는 체스터스 밀에서 가장 중고차를 많이 소유하고 있는 부자이자 권력욕이

강한 관료이다. 야심이 많다보니 늘 다른 사람들의 존경을 갈구하기 위한 상황연출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준다. 딘 노리스는 이런 정치적 야욕에 의해 마을에 대한 애정이 변질되며 초심을 잃게 된다. 

 

 

 

 

 

 

 

나탈리 마르티네즈(Natalie Martinez)-린다 에스키벨 역

 
체스터스 밀에 유일하게 홀로 살아남은 억척스러운 젊은 여자 보안관.

여자라 유약해보이지 않을까 싶지만 단호하면서도 뛰어난 상황판단 능력과 더불어 마을을

위기로부터 구해내고자 동분서주한다. 처음에 린다는 존경하는 보안관 듀크 퍼킨스와 일했지만 갑자기

출현한 돔 때문에 듀크가 심장마비로 사망하면서 약혼자 녹슨 덴턴과 떨어져 있는 동안 갑자기

등장한 돔으로 서로 떨어지게 되고 사고로 동료 보안관 프레디마져 잃는다.

때문에 돔이 나타나면서 혼란에 빠진 마을에서 린다는 이제 유일하게 살아남은 보안관으로써

막중한 책임을 떠안게 된다.

 

 

 

 

 

 

 

 

 

언더더돔에는 이 외에도 브릿 로버트슨(Britt Robertson)이 앤지 매캘리스터 역을, 
알렉산더 쿠치(Alexander Koch)가 미치광이 스토커이자 빅 짐의 아들인 제임스 주니어 레니로

나오고 그외 다수의 좋은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이만하면 스티븐 킹의 원작소설 '언더더돔'의 드라마에

출연하는 주요 배역들에 대한 소개로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몇년 된 완결미드 같으면 스포일러고

뭐고 상관없이 낱낱이 다 쓰겠지만 위에서 간략히 소개한 정도가 시즌1에서, 그것도 도입부어

몽창 다 일어난 일이다. ㅠ.ㅠ 그 정도로 언더더돔은 굉장히 긴박감 넘치게 진행된다. 2014년에도 시즌2를

기다려질만큼 상당히 볼만한 미드로 강력추천해 본다. ^^*

 

 

 

 

 

 

 

 

 

 

 

 

 

 

 


미쿡드라마(미드) 2013.08.06 08:39

로스트 룸(Rost Room)에서 깜찍했던 꼬마는 다코타 패닝의 동생 엘르 패닝






로스트 룸(Rost Room)에서 깜찍했던 꼬마는 다코타 패닝의 동생 엘르 패닝

 

'로스트 룸'은 2006년에 미국 SyFy에서 편성한 총3부작의 미드이다.

볼만한 미드 중 하나로 꼽아줄 만하다고 본다. 특히 거듭되는 시즌과 함께 기나긴 미드 여정을

떠나기 귀찮기는 하고, 조금 짧은 미드를 원하는 분이나 맛보기로 미드를 경험하고 싶은 분이라면

'로스트 룸'을 꼭 봐줄만 하다. 나 역시 처음에 아무생각 없이 보았던 미드이지만 단숨에 보게된

드라마로 기억한다. 이 볼만한 미드에는 다코타 패닝의 동생 엘르 패닝(Elle Fanning)이 나온다.

귀여운 딸 애나를 홀로 키우며 부인과 양육권 소송 중이던 형사 피터 크라우즈(Peter Kraus)가 사건

수사중 우연히 선샤인 모텔 10호실의 열쇠를 얻게 된 이후 신비의 방으로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방 안의 물건들을 찾아 다니며 비밀을 파헤친다는 내용으로 주인공의 딸이

바로 깜찍한 다코타 패닝의 동생 엘르 패닝이었다.

 

 

 

 

볼만한 미드 '로스트 룸'은 2006년12월11일 부터 12월13일까지 방영된 드라마로

매우 신선하고 기발한 소재를 다루면서 퍼즐 처럼 얽히고 섥힌 사건 조각을 시청자와 함께

끼워 맞추어 나가듯 정말 재미있게 본 드라마이다. '로스트 룸'을 본 사람들은 이 드라마의 결말에

대해 다소 실망하기도 했는데, 전반에 긴박하게 돌아가던 상황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뒷 부분에 가서

너무 힘이 빠졌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 나름대로 크게 어색할 것도 없었고 좀 아쉬움은 남아도

큰 무리는 없었다. 상대적으로 전반에 이야기를 너무 많이 흐트러 놓았던 감이 없잖기는 하지만,

그래도 잃어버린 딸 엘르 패닝을 찾기 위한 형사 아빠 '조 밀러'의 활약이 재미있는

캐릭터들과 더불어 아주 재미있게 펼쳐졌던 정말 볼만한 미드였다.

 

 

 

 

지난해 연말 다코타 패닝과 엘르패닝 자매가 방한 해서 홍대앞에서 포착된 적이 있다.

이 두 자매는 비슷한 용모를 하고는 있지만, 각기 다른 이미지로 개성이 뚜렷한 편이다. 물론

언니 다코타 패닝이 훨씬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고 걸출한 작품에도 많이 출연했다.

로버트 드니로와 '숨바꼭질'에 나오거나 톰 크루즈의 '우주전쟁' 등에서 일찌감치 얼굴을 알렸던

다코타 패닝에 비해 동생 엘르 패닝은 좀 덜 알려지기는 했어도 이 두 자매가 일찌감치 헐리우드에서

주목 받는 아역배우로 매우 특별한 대접을 받았던건 사실이다. 그리고 이제는 더 이상

꼬마 배우가 아닌 다 큰 처녀가 되어버린 이 두 자매가 앞으로도 스크린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많은 사람들이 크게 기대하고 있다. 로스트 룸을 볼 당시에는 몰랐다가 뒤늦게 알게 되었지만

엘르 패닝도 언니못지 않게 좋은 이미지로 많은 작품에서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

 

 

 

관련 포스팅: 다코다 패닝과 앨르 패닝 자매 첫 내한, 홍대앞 목격

 

 

 

▲ 볼만한 미드 '로스트룸(Lost Room)' 트레일러(2006)

 

 

 

 

 

 

 

 

 

 

 

 

 

로스트 룸
The Lost Room,2006
미국
편성:SyFy

총 3부작

제작년도: 2006년

방영시기: 2006년12월11일~2006년12월13일

제작:폴 쿠르타(Paul Kurta) , 빌 힐(Bill Hill)

연출: 크레이그 R. 백슬리(Craig R. Baxley), 마이클 W. 웟킨스(Michael W. Watkins)

기획:리처드 하템(Richard Hatem)

 

   

 

 

 

  

 

   

 

  

 

 

 

 

조 밀러

피터 크라우즈
(Peter Krause, Peter William Krause)
영화배우
출생:1965년 8월 12일(미국)
신체:185cm
학력:뉴욕대학교 대학원 미술학 석사

 

 

 

 

사건 수사중 우연히 선샤인 모텔 10호실의 열쇠를 얻게 된 형사.

귀여운 딸 애나를 홀로 키우며 부인과 양육권 소송 중이다. 신비의 방으로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방 안의 물건들을 찾아 다니며 비밀을 파헤친다.

 

 

 

 

 

 

 

안나 밀러

엘르 패닝

(Elle Fanning, Mary Elle Fanning)
영화배우
출생1998년 4월 9일 (미국)
신체172cm가족언니 다코타 패닝

 

 

 


수상2011년 영 할리우드 어워드 올해의여배우상

조 밀러의 딸. 우연한 사고로 로스트룸에 들어갔다가 그 곳에서 사라지게 된다.

 

 

 

 

 

 

 

 

 

 

 

 


TOTAL 4,227,325 TODAY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