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액션 드라마 환타지 2014.03.11 22:31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스팅(Sting)이 부른 ost 에 캐서방 니콜리스 케이지와 함께 또 한번 취하는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스팅(Sting)이 부른 ost 에

캐서방 니콜리스 케이지와 함께 또 한번 취하는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영화를 오랜만에 떠올려 보게 된건 막내 동서가 지금

라스베가스에 출장을 가서였다. 혹여라도 영화에서 처럼 여자와 술에 취해있는지는 몰라도

눈 돌아가는 동네에 가있다는 사실 자체는 어쨌든 여간 부러운 일이 아니다. 1996년 봄

어느날엔가 개봉했던 이 영화를 보고난 뒤로도 오랫동안 스팅이 부른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ost 에

흠뻑 취했던 기억이 아련한데, 역시도 이제와 오랜만에 다시 들어보니 참 그 여운이 꽤나

오래도록 남는 무게감 느껴지는 90년대영화였구나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영화의 주연을 맡았던 캐서방 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에 대한 설명은

구지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헐리우드를 대표하는 거물급 배우로 잘 알려져 있지만 그런

그에게도 가장 화려한 전성기를 보내야 했던 시절이 이제 다 가버린 것은 아닌가 생각해보게

되는 요즘이지만,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는 이미 전성기에 접어들기 시작한 그에게 마치

90년대가 다 가기전에 마지막 화려한 불꽃을 다 태워보라고 재촉이라도 하듯 확실한 종지부를

찍는 동시에 많은 영광과 행운을 한꺼번에 안겨다준 그런 영화였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오늘 함께 듣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ost는 그의 연기 인생사에 있어

확실한 발판이자 전환점을 안겨준 영화와 더불어 오래도록 사람들 기억 속에 강하게 여운을

남기며 자리잡게 된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이 아니었을까 재확인을 해보게 된다.

언제나 드는 생각이지만, 종합예술로서의 영화에 있어 다른 미흡한 것들은 넘어가지만

영화음악의 중요성 만큼은 역시도 두말하면 잔소리라고 생각한다.

 

 

 

 

 

 

 

 

캐서방 니콜라스 케이지는 이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직후 연속적으로

굵직한 블럭버스터급 영화에 출연하며 연기인생에 있어 가장 화려한 전성기를 보내게

되는데, 영화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미 다들 잘 알고 있는 영화 '더 록', '콘에어', '페이스오프',

'시티오브엔젤' 등이 바로 이 무렵, 90년대가 다가기 전에 연이어 출연한 영화들이다.

천사와 악마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그의 눈부신 연기에 대한 찬사도 이어졌고 그무렵 나 또한

그가 출연한 어지간한 영화는 단골 비디오가게에 가서 싹쓸이했던 기억이 난다.

 

 

 

 

▲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ost - 스팅의 'My One and Only Love'

 

 

 

니콜라스 케이지의 연기인생이라는 것이 사실 이전에 크고 작은 영화에서 잠시 잠깐

주목을 받기도 했었지만, 그렇다고 확실하게 주목받는 편은 아니었다. 때문에 한편으로는

이 영화가 그의 연기인생에 있어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ost 만큼이나도 추욱 늘어질 법 했을 수도

있었겠지만, 그는 이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를 통해 평론가들로부터 헐리우드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배우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고 해주어야 할 것 같다. 니콜라스 케이지는

이 영화 한편을 통해 각종 비평가상을 거의 모두 휩쓸었기 때문이다.

 

 

 

 

 

 

 

 

 

어느덧 20년 세월이 다 되어가는 캐캐묵은 영화나 다름없다 보니 이 영화를 잊고

있던 분들도 많겠지만,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ost를 들어보시면 다시금 그 때의 그 느낌들,

감동이 그대로 전해온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함께 출연했던 엘리자베스 슈(Elisabeth Shue)는

아역배우 때 '빽투더퓨처'시리즈에 얼굴을 내밀기도 하더니 이젠 미드 'CSI-라스베가스'

시리즈에 출연중이다. 여전히 그녀는 라스베가스를 좋아하는 모양이다.ㅎㅎ

 

 

 

 

 

 

 

 

 

 

영화줄거리는 인생의 나락으로 미끌어져 내려가는 시나리오 작가 벤과 길거리 여자

세라의 이야기가 전부다. 누구나 인생의 시련을 겪기도 하며 술을 가까이 하지만 그 역시

더 이상 어디에도 마음 기댈 곳 없는 알콜 중독자로 라스베가스를 휘청이던 중 세라를 만난것인데

영화속 벤이 내뱉던 대사가 아직도 생생하다. "이제는 생각도 나지않아 아내가 떠나서 술을

마시게 된 건지, 술을 마셔서 아내가 떠난건지..."라고 말하던 그 대사 말이다.

 

 

 

 

 

 

 

 

 

 

이 영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중 하나는 역시도 수중 키스씬이다.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ost 와 잘 어울리기도 하는 이 장면은 영화 포스터로도 소개되기도

했지만, 역시도 재즈풍의 이 음악은 영화 전반에 깔려있는 음울한 분위기와 절망적인 한 사내의

가눌수 없는 지친 영혼을 잘 대변해 주고 있다. 스팅이 부른 'My One and Only Love'는

그렇게 모든 영화적 요소와 성격을 잘 담아내고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오랜만에 다시 기회가

된다면 90년대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를 다시 한번 감상해 보셔도 좋을듯 하다.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Leaving Las Vegas, 1995

미국
상영시간:111분
개봉:1996년3월

감독:마이크 피기스(Mike Figgis)

 

출연

 

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벤 샌더슨), 엘리자베스 슈(Elisabeth Shue-세라),
줄리안 샌즈(Julian Sands-유리), 리차드 루이스(Richard Lewis-피터),
스티븐 웨버(Steven Weber-마크 너스바움)

 

 

 

 

▲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예고편 영상

 

 

 

 

 

 

 

수상

 

21회 LA 비평가 협회상(1995) 감독상(마이크 피기스(Mike Figgis)),
여우주연상(엘리자베스 슈(Elisabeth Shue)), 남우주연상(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
제60회 뉴욕 비평가 협회상(1995) (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 제32회

미국 배우 조합상(1996) 영화부문 남우주연상(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 제68회

아카데미 시상(1996) 남우주연상(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 제30회 전미 비평가

협회상(1996) 감독상(마이크 피기스), 남우주연상(니콜라스 케이지),

여우주연상(엘리자베스 슈)

 

 

 

 

 

 

 

 

 

 

 

 

 

 

 


  • Favicon of https://mook1023.tistory.com 세친구 2014.03.11 23:0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정말 재미있게 본 영화 입니다. 특히 술먹는 장면 캐서방이 어찌나 술을 맛있게 마시는지 고뇌와 고통 그리고 삶을 저버리기 위해 마시는 술은 저럴까? 저는 술을 멋잔 못마시기에 더 눈에 들어 왔나 봅니다. 차안에서 보드카를 마시면서 가는 장면... 술직히 한번 해보고 싶은 장면이였는데...ㅋㅋㅋ

    • Favicon of https://speciallotto.tistory.com 사색하는남자 스페샬로또 2014.03.11 23:44 신고 수정/삭제

      지금이라도 늦지않았습니다.ㅋㅋ(농담;;;)
      이 영화 개봉이후 IMF가 터졌지요. 때문에 마시지말라 해도 술 마시는 분들, 절망하는 분들 엄청 많았었을 겁니다. 오랜만에 OST 들으니까 그때의 감동과 느낌이 되살아납니다.^^

영혼을때리는영화/액션 드라마 환타지 2013.05.27 16:59

뢱 베송(Luc Besson), 프랑스가 낳은 흥행사 그리고 영화 '레옹'






뢱 베송(Luc Besson), 프랑스가 낳은 흥행사 그리고 영화 '레옹'

 

90년대 영화에서 반드시 빼놓을 수 없는 영화 하나 꼽으라면 단연 '레옹'이 아닐까.

프랑스가 낳은 최고의 흥행사이자 천재감독 '뢱 베송'은 연이은 흥행작 중에서도 특히

영화 '레옹'으로 완성된 감독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주제곡으로 유명한

스팅(Sting)의 '체인지 오브마이 허트(Change Of My Heart)'는 최고의 히트곡으로도

유명하다. 오늘 뤽 베송 감독과 90년대 영화'레옹'에 대해 살펴본다.

 

 

 

 

영화 '레옹'은 1995년 개봉 한 이후 재개봉을 두번이나 했다. 3년 뒤엔

1998년에 한번, (이때 미공개 영상이 포함된 감독판으로 공개) 그리고 올해 4월11일

재개봉 했다. 지금껏 등장했던 모든 킬러 중에 이만큼 멋진 킬러가 또 있을까.

그만큼 장 르노가 연기한 '레옹'이란 캐릭터는 아주 독특하고 특별했다.

이전이나 이후에도 뤽 베송 감독과 많은 작품을 함께 했는데 가장 최근에 이들이

함께 작업한 영화는 2010년작 '22블렛'이다. 프랑스 영화가 가지는 액션

느와르의 세계는 헐리우드보다 사실적이고 거칠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 게리 올드먼(Gary Oldman) 말고 새롭게 탄생한

또 한명의 스타가 있으니, 바로 '나탈리 포트먼(Natalie Portman)'이다. 연기파 배우

게리 올드먼이야 차후 영화 '드라큐라'로 다시 소개하겠지만, 오늘은 장 르노에 못지않게

가장 기억에 남는 여주인공으로 당시 레옹을 사랑한 소녀 '마틸다'역을 소름 끼치게

연기했던 나탈리 포트먼을 빼놓을 수 없다. 지금은 어느덧 아이까지 낳은

아줌마가 되었다. 나탈리 포트만은 지난 2010년작 '블랙스완'에서 발레리노

벤자민 마일피드와 인연이 시작되어 2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레옹
Leon, 1994
 프랑스, 미국
상영시간:133분
2013.04.11 재개봉,
1998.01.24 재개봉,
1995.02.18 개봉
감독:뤽 베송(Luc Besson)

출연:장 르노(Jean Reno-레옹),

나탈리 포트만(Natalie Portman-마틸다),

게리 올드만(Gary Oldman-스탠스 필드)

 

 

 

▲ 영화 '레옹'의 주제곡 'Change of my Heart'(스팅)

 

 

 

 

 

 

 

 

 

 

 

 

 

 

 

 

 

뤽 베송
Luc Besson

출생:1959년 3월 18일

주요작품:그랑블루,레옹,제5원소,잔 다르크

수상:2011년 34회 밀 밸리 영화제 액티브 시네마

장 자크 베네·레오 카락스와 함께 프랑스의 누벨이마주를 대표하던 영화감독이다.
1959년 3월 18일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부모가 휴양시설의 스쿠버다이빙 강사로

일하였기 때문에 지중해 연안에서 성장기를 보냈다. 돌고래 전문가를

꿈꾸었으나, 17살 때 다이빙 사고를 당한 뒤 영화감독으로 진로를
바꾸어 고등학교를 중퇴하였다.

 

 

 

 

어렸을 때부터 영화광이었던 그는 1977년 프랑스 최대 규모의 영화사인

고몽의 뉴스영화 연출부에 입사하여 영화계에 입문하였다. 1978년 미국의 할리우드에서

1년 동안 체류한 뒤 귀국하여 조감독 경험을 쌓으면서 몇 편의 단편영화를 연출하였다.

1983년 제작·각본·연출을 겸한 장편 데뷔작 '마지막 전투 Le Dernier Combat'를

발표하여 프랑스영화의 기대주로 떠올랐으며, 이 작품의 인연으로

배우 장 르노와 이후 여러 작품에서 함께 작업하였다.

 

 

 

 

1985년 파리의 지하철 역사(驛舍)를 배경으로 사회에서 소외된 지하철

생활자들을 삶을 담은 '서브웨이 Subway'를 발표하였고, 1988년에는 광대한 바다를

배경으로 한 '그랑블루 Le Grand Bleu'를 발표하여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1990년 할리우드식 액션영화 '니키타 Nikita'(1990)를 연출하였는데, 이후 그의 작품은

점점 할리우드의 상업영화쪽으로 기울었다. 1991년 '아틀란티스 Atlantis'로 흥행과 비평에서

모두 실패하여 잠시 주춤하였으나 1994년 액션영화 '레옹 Leon'을 발표하면서 흥행감독의

자리를 확고하게 굳혔다. '레옹'은 총알이 난무하는 전형적인 할리우드 액션영화의 관습을

따르는 한편, 순박한 킬러와 어린 소녀의 사랑 이야기를 그려 큰 성공을 거두었다.

 

 

 

 

1997년에는 유럽의 자본과 예술, 할리우드의 영화기술 노하우를 결합하여

SF영화 '제5원소 The Fifth Element'를 연출하였다. 뤽 베송은 초기의 누벨이마주로부터

시작된 독특한 시각적 스타일에 할리우드의 상업적 요소를 결합하여 세계적인

흥행 감독으로 부상하였다는 평을 받는다. 1999년 '잔다르크 The Messenger:

The Story Of Joan Of Arc'를 연출한 뒤로는 주로 영화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주요 작품]

 

1983 마지막전투
1985 서브웨이
1986 가미가제
1988 그랑블루
1990 니키타
1991 아틀란티스
1994 레옹
1997 제5원소
1997 닐 바이 마우스
1998 택시
1999 잔 다르크
2000 택시2
2000 더 댄서
2001 야마카시(제작)
2001 와사비(제작)
2002 트랜스포터(제작)
2004 13구역(제작,각본)
2008 테이큰(제작)
2010 블랑섹의 기이한 모험(연출)
2010 22블렛(제작)
2011 콜롬비아나(각본,제작)
2012 락아웃(제작)
2012 테이큰2 (각본)
2012 블라인드맨(각본)

 

 

 


장 르노
Jean Reno

출생:1948년 7월 30일 모로코,카사블랑카

2000년 13회 유럽영화상 유러피안 월드 시네마상 수상

 

 

 

 

 

 

나탈리 포트만
Natalie Portman

출생:1981년 6월 9일 이스라엘,예루살렘

2011년 6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여우주연상-드라마 수상

 

1994 레옹
1995 히트
1996 화성침공
1996 에브리원 세즈 아이러브유
1996 뷰티플걸
1999 스타워즈:에피소드1:보이지않는 위험
2002 스타워즈 에피소드2:클론의 습격
2003 콜드 마운틴
2005 스타워즈 에피소드3:시스의 복수
2005 브이 포 벤데타
2010 블랙스완
2011 토르:천둥의신
2013 토르:다크월드

 

 

 

 

  

 

 

 

 

 


TOTAL 4,228,042 TODAY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