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인간사는 세상사/핫이슈.특종 2013. 7. 26. 11:27

故 김종학 PD 유서 공개, 대한민국의 타락한 악질 검사는 누구일까






故 김종학 PD 유서 공개, 대한민국의 타락한 악질 검사는 누구일까

 

故 김종학 PD의 유서 일부가 공개되어서 파장이 일고 있다. 더불어 그를 죽음으로까지

몰고 가게 만들었던 악질검사, 이른바 '김종학검사'라 불리는 인간의 정체에 대해 온라인 뿐만

아니라 방송인 등 일각에서도 분노가 들끓어 오르는 듯한 분위기이다. 일찌기 대한민국을 좌지우지 하는

타락한 법조인들의 행태에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느끼고는 있었지만, 이번에도 김종학검사로 지칭되는

개자식 하나 때문에 아까운 인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듯 하여 착찹한 마음이 가시질 않는다.

자신의 지위와 특권을 악용하는 이런 쓰레기들이 눌러앉아 있으니 되는 노릇이 없는 게다. 이런 쓰레기들

때문에 최근 대한민국이 아시아 국가중 최악의 부정부패 국가로 전락한 것 아니던가.

 

 

 

 

김종학 PD의 유서가 공개된 이후 정황을 보면 이른바 '청탁수사'로 불리는 결탁이 있었던 게

거의 확실해 보인다. 법조계에 만연하는 비리와 부도덕은 영화 '부당거래'를 통해서도 드러나지만,

사악함에 있어서는 거의 악마 수준이다. 정치권과 기업 어디든 자신의 지위와 특권을 이용해

빌어먹는 놈들이 법조계에서도 소수이겠지만,  이처럼 일부 김종학검사 같은 놈 하나 때문에 법조계에

대한 불신, 더 나아가 국가와 정부에 대한 불신으로 근간이 뒤흔들리고 있다. 법조계 검사들이

지닌 파워, 즉 그들이 가진 '권력'이 얼마나 대단한지는 나도 안다. 그들을 통제할 이는 거의아무도 없다.

이들이 마음만 먹으면 대통령 아니라 누구라도 끝내 줄 수 있으니까 말이다. 요즘 두환이 형님도

뭘 밉보였는지 아니면 뒷선에서 무슨 거래들이 오갔는지 일가가 쩔쩔매는

모습 보이고 있지 않은가. 어차피'쇼'에 불과하지만 말이다. 

 

 

 

▲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 나왔던 조 검사(배우 곽도원)

 

고(故) 김종학 PD의 사건을 담당한 분당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지난 25일 언론을 통해

공개된 유서가 고인의 유서가 맞다며, A4 용지 4장 분량의 유서내용에는 가족에 대한 미안한 내용과

더불어 드라마 ‘신의’와 관련해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의 억울함이 적혀 있었다고 

한다. 즉, '김종학 검사'로 불리는 서울중앙지검 검사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처벌 받을 사람은 당신”

이라고 분노를 터뜨리기도 했다고 한다. 때문에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경찰도 이에 대해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한다. 법조계에 만연한 비리가 어디 '청탁수사' 하나 뿐이겠는가.

경찰 위에 군림하고 국민 위에 군림하는 놈들이 검사인데 내 생각엔 경찰도 별 힘이

없어 보인다. 게다가 김종학검사는 같은 법조계에서 싸고 돌게 뻔하다.

 

 

 

 

 

지난 25일 故 김종학 PD의 발인이 진행된 가운데 검찰 수사를 질타하는 내용이 포함된

고인의 유서가 공개된 이후 김종학 PD가 지목한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가 과연 누구인지 신상털자는

분위기까지 보인다. 대중이 분노하는 이유는 故 김종학 PD의 유서에 공개된 것처럼, 음반업자와 결탁해

'청탁수사'를 했다는 의심을 크게 사고 있기 때문이다. 단 한번의 소환조사로 바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곳곳에 납득하기 어려운 과정들이 어제 뉴스를 통해 보도 됐었다.

 

 

 

 

공개된 김종학 PD의 유서엔 “처벌받을 사람은 당신이네. 억지로 꿰맞춰, 그래서?

억울하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에 대해 검찰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수사를 벌였다고 진화에

나섰는데 이게 또 휘발류 끼얹는 꼴이다. 김종학 PD는 숨지기 전까지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

에서 사기 및 횡령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유서가 공개된 이후 故 김종학 PD의 변호인으로

활동했던 구 모 변호사는 조심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데, 뭐 그쪽 동네야

다리 하나 건너면 다 아는 사이일테니 그럴만도 하겠지만 뭔가 석연찮다.

 

 

 

 

하지만 구 변호사는 생전에 김종학 PD가 “작품만 하면서 살아온 자신이 왜 이런 일을

당해야 하는지 억울해 했다”면서 “자신보다 작품이 오해로 인해 구설에 오르내리며 모욕적인

일을 당하는 상황에 더 힘들어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종학 PD의 한 측근은 “전날까지 유족들이

유서공개에 대해 상의했지만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며 “전적으로 유족의 결정을 따르기로 하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밝혔다. 구 변호사는 “유족들이 유서 공개에 상당히 두려워했다”면서도

그 배경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고 한다. 이 정도 돼면 알만한 사람은 다 알 것이다.

'김종학검사'라고 불리는 그 개자식이 무슨 짓을 벌인 것인지. 에라이~

 

 

 

 

 

 

 

 

 

 


TOTAL 4,240,204 TODAY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