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영혼을때리는영화/한국영화 2014.08.07 23:38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 속 배우들 리얼리티 그리고 명량 일본반응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 속 배우들 리얼리티 그리고 명량 일본반응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마치 일본의 사극

(史劇-'しげき')을 보는것 같은 착각에 빠질 정도로 리얼리티가 잘 살아있다.

일본어를 잘하지는 못하지만, 배우들의 분장뿐 아니라 의상 등 최대한 1592년 그 무렵

임진왜란 당시에 맞추어 나름대로 역사적 고증을 거친 왜적의 복장까지 꼼꼼하게 신경 쓴

기색이 역력해 보인다. 특히나 김명곤, 류승룡, 조진웅 등이 일본어로 펼치는 연기를 보면

비록 예고편이기는 하지만,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은 배우들의 분장과 섬뜩한 연기가

리얼리티 있게 표현됨으로써 영화의 극적요소 장치를 한껏 끌어올리기에 충분해 보인다.

일단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 하나만을 보았을 때, 아직 이 영화를 관람하지 않은 입장에서

매우 흥미가 당기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더불어 파죽지세로 연일 모든 흥행기록을

뒤엎어 가며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는 이 영화 '명량'에 대한 일본반응도 재미있다.

 

 

 

 

 

 

 

 

명량에 대한 일본반응은 한 번역사이트에서 알려졌는데, 일본의 극우성향을

지닌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2c는 '명량'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고 한다. 이들 일본인들의 명량에 대한 반응은 "우리나라 만세의 망상

역사관이다", "조선 수군 사령관 이순신도, 전임 원균도 시마즈 요시히로한테 죽었어.

공정하게 이 영화를 만든다면 시마즈 요시히로의 영웅담이 되는데 말이야", "NHK가 매국

방송국이 아니라면 다음 대하 드라마로는 이토 히로부미가 될텐데. 야만스러웠던 조선을

어떻게든 개명시키려고 분투하다가 마지막에 테러리스트에 의해 비명에 죽어간",

"세계사적으로는 무명에 가까운 일개 무장이야. 히데요시 세력의 보급선을 끊은 것

정도의 전적밖에 없잖아"라며 이순신 장군의 업적을 폄하했다고 전해졌다.

 

 

 

 

 

 

 

 

 

이외에도 "일본의 경우 역사를 바탕으로 드라마가 만들어 지는데, 한국에서는
드라마를 바탕으로 역사가 만들어진다", "일본은 사극, 한국은 중2병 판타지 실사판",
"조선인이 만드는 드라마와 영화는 모두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공상 판타지다.
연전연패의 역사라서 자랑할 수있는 역사가 전혀 없기 때문에 불쌍한 망상민족" 등

한국의 드라마 자체를 부정하는 글들도 많았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몇몇은 "일본은

패배하는 것에 콤플렉스가 있는 것 같다" "일본 수군을 철저하게 깬 전투구나.

일본은 제해권을 잃고 반도에서 패주"라며 패배를 인정하기도 했다.

 

 

 

 

 

 

▲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 - 김명곤,류승룡,조진웅 등 만만치 않은 배우들이 적진에 포진해있다.

 

 

 

어쨌든, 그네들 반응이야 어디까지나 일본인이니까 자국의 편에서 무슨

말인들 못할까 싶다. 정도의 차이로 보면 뭐 거기나 여기나 피차매일반일듯 하다.

중요한 것은 현재 개봉8일만에 700만을 넘기고 있는 '명량'을 많은 사람들이 보면서

과연 임진왜란 당시와 조선의 역사 전체에 대해 어떤 역사관을 가지고 있을지

나는 개인적으로 그게 더 궁금하다. 그냥 흥행에 성공하고 있는 영화라서 그저 재미로

보는 것인지 아니면 성웅 이순신의 진면목을 보기 위함인지 모르겠지만 아마도

저마다 영화를 바라보는 시각은 제각각 달라도 역사적 사실들에 대해서만큼은 있는

사실 그대로 제대로 알고 보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늘상 조선의 역사를 비판할 때 꺼내는 이야기이지만, 임진왜란 당시의 임금

'선조'나 병자호란 당시의 임금 '인조'는 개만도 못한 것들이었다라고 나는 감히 인정사정

없이 깎아내리는 축에 속한다. 성웅 이순신 장군이 그토록 지켜낸 나라는 임진왜란으로부터

거의 정확히 300년 만에 결국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기고 마는데, 나라가 그 지경

나도록 조선이라는 나라는 300년 동안 과연 무얼했을까 여전히 수수께끼 같은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아니, 임진왜란 발발로부터 정확히 44년 뒤에 청나라의 말발굽이 온 국토를

유린하는 병자호란이 일어났다라는 사실을 사람들은 알고나 '명량'을 볼까?

 

 

 

 

 

 

 

 

 

 

이런 사실들을 알면 성웅 이순신 장군의 업적을 논하면서 과연 이 개탄스러운

국가와 임금, 조정을 구하기 위해 이순신 장군이 목숨을 바친 일 자체가 그리도 한스럽고

서글플 수가 없을 것이다.그러나 배우 최민식의 인터뷰에서도 나온 말이기는 하나

이순신 장군이 사랑하고 아낀 이는 다름 아닌 백성이었다고 하니 그 위대함을 어찌 다 말로

표현할까 싶다. 영화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만을 짧게 소개하려 했던 게 또 말이 샜다.

어쨌든 모든 기록을 갈아치우는 이 무서운 흥행몰이의 주인공 '명량'은 이번주말 관람할

예정이니 자세한 이야기는 그 때 가서 다시 하기로 하고 오늘은 예고편 중에

명량 왜군 캐릭터 영상 속 배우들의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모습을 확인하시기 바란다.

그리고 명량 일본반응은 그냥 무시하도록 하자. 걔들은 뭐든 배아프면

무시하고 본다. 하지만, 그런 일본에게 우리는 제대로 준비하지 못해 결국 쓰라린

오욕의 역사를 갖게 되었다는 사실도 잊지말아야 하겠다.

 

 

 

 

 

 

 

 

 

 

 

 

 

 

 

 

 

 


영혼을때리는영화/한국영화 2014.06.06 18:09

끝까지간다, 조진웅 이선균 주연의 범죄스릴러 칸영화제 감독주간 상영






끝까지간다, 조진웅 이선균 주연의 범죄스릴러 칸영화제 감독주간 상영

 

 

조진웅 이선균 주연의 범죄스릴러 '끝까지간다'가 제67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주간 상영작으로 선정됐다. 지난 5월29일 개봉해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이 영화는

지난5일 전국 438개 상영관에서 9만6,323명의 관객을 유치하며 현재 박스오피스2위를 달리고 있다.

지금까지 누적관객은 이미 백만을 넘어섰다. 과거 한국영화의 흥행성적과 비교해 볼 때

요즘 한국영화가 해외에서도 호평받는 이유는 이런 단 시간내 흥행성적만 보아도 알 수 있는데

참 잘 만든다. 오늘날의 한국영화는 그야말로 잘 짜여진 시스템이 빚어내는 완성도 높은

제품이라고 보여진다. 어쨌든 매우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오는 14일부터 25일까지 11일간 개최되는 제67회 칸 국제영화제서 한국영화는

2년 연속 경쟁 부문에 초청받지 못하고 있기는 한데, 그래도 다행히 조진웅 이선균 주연의

'끝까지간다'는 감독주간 상영작으로 선정되었다. 더불어 정주리 감독 배두나 주연 '도희야'는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서, 창감독(윤홍승)의 '표적'이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권현주

감독의 '숨'이 학생 경쟁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에 각각 진출했다고 한다.

 

 

 

 

 

 

 

 

이번 칸영화제에서 감독주간 상영작으로 선정된 '끝까지간다'가 비록 경쟁부문에

출품되지는 않았다하지만, 그래도 꾸준히 한국영화가 글로벌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대단한 성과로 보여진다. 더불어 배우 전도연이 이번 칸영화제에서

한국배우 최초로 심사위원이 되었다는 사실 또한 주목할만한 일이다. 전도연은 지난

2007년 이창동 감독의 '밀양'으로 칸 여우주연상의 영광을 누린바 있다.

 

 

 

 

 

 

 

 

이처럼 조진웅 이선균 주연의 '끝까지간다'는 칸영화제에 초청되었을 뿐 아니라

시장에서도 영화에 대한 호평이 칭찬일색이라고 한다. 백만관객쯤은 우스운 요즘이라지만

계속해서 이어지는 한국영화의 선전은 영화를 좋아하는 관객들에게 유일한 희망과도

같다. 과거와 비교해 2010년대로 넘어오면서 이처럼 완성도 높은 작품이 계속해서 쏟아져

나오는 일이 또 언제 있었을까? 그야말로 한국영화의 중흥기에 우리는 조진웅

이선균이라고 하는 걸출한 두 배우와 함께 또 하나의 수작을 만나는 기쁨을 누리게

되었다. 아주 잘 만든 영화는 계속해서 생산되고 좋은 배우들은 넘친다.

 

 

 

 

 

▲ 끝까지 간다 (A Hard Day, 2014) 캐릭터 영상 예고편

 

 

 

 

 

 

 

 

영화 '끝까지간다'의 스토리는 대충 이렇다. 자신이 실수로 저지른

교통사고를 은폐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형사 이선균(고건수)와 정체불명의 목격자

조진웅(박창민)의 불꽃튀는 대결을 박진감 넘치게 그려내고 있다. 지난 2011년 영화

'고지전'을 통해 조진웅이라는 배우를 처음 알게 되었지만, 참 보면 볼수록 이친구 물건이다.

사극,시대극,현대물 등 그 어떤 쟝르에 갖다 놓아도 완벽하게 배역을소화해내는 연기력과

빙의에 가까운 캐릭터 소화능력 등등 계속해서 지켜보고는 있지만, 가능성이 무한한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 배우 이선균과는 한살 차이이지만 나이를 잊게 만드는 특유의 농익은

연기와 캐릭터 소화능력은 타고난 배우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아직 관람전이다. 하지만 곧 영화 '끝까지간다'를 보고난 뒤에 자세한 소감을

적을까 한다. 배우 조진웅은 곧 개봉할 영화 '군도:민란의시대'에서도 좋은 연기를 보여줄

듯 하다. 이렇게 좋은 배우들이 넘치는 한국영화의 중흥기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는

생각을 해본다. 블로그에서 다양한 영화들을 이야기하고는 있지만, 갈수록 헐리우드

영화보다는 자꾸만 한국영화에 대한 이야기들을 더많이 하게 되는듯 하다.

 

 

 

 

 

 

 

 

 

 

 

'끝까지간다'는 런닝타임이 111분이다. 1시간 50분이나 되는 시간이 전혀

지루하지 않을듯 하다. 요즘 영화들은 2시간짜리가 많다. 어쨌든 관객입장에서는

매우 반길만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잘 만든 영화라면 말이다. ^^*

 

 

 

 

 

 

  

 

 

 


끝까지 간다
A Hard Day, 2013
한국
상영시간:111분
개봉:2014년5월29일

감독:김성훈

 

출연

 

이선균(고건수), 조진웅(박창민), 신정근(반장), 정만식(최형사),

신동미(여동생), 김동영(도형사), 주석태(남형사), 허정은(민아),

박보검(이순경), 이재원(조능헌)

 

 

 

 

 


TOTAL 4,227,267 TODAY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