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미쿡드라마(미드)/24 2014.05.10 15:57

미드24 시즌9 제2화에 등장하는 미셸 페얼리(Michelle Fairley)






미드24 시즌9 제2화에 등장하는 미셸 페얼리(Michelle Fairley)

 

 

드디어 미드 24 시즌9이 시작되었다.

시즌8을 끝으로 더 이상 잭 바우어는 못보게 될거란 아쉬움이 진하게 묻어나던

엔딩씬이 아직도 기억에 선한데 소문은 일찍이 들었어도 이렇게 막상 새로운 시즌을

통해 잭을 다시 한번 만나보자니 그야말로 감개무량 그 자체였다.

 

 

 

 

 

 

 

그럼에도 주마등 처럼 스쳐지나가는 그동안의 시즌들에서 기억에 남아있는

그의 모습들이 다시 떠올랐고, 언제고 이 최고의 역작인 미드 24를 처음부터 다시

한번 봐줘야지 하는 욕심마져 숨길 수가 없었다. 지난 5월5일 미국 FOX에서 새로 시작한

24 시즌9는 국내에서도 바로 그 다음날 번역된 자막과 함께 온라인을 통해

어렵지 않게 만나볼 수 있었고 무엇보다 "이게 왠 떡이냐" 싶었던건 1회만 올라온게

아니라 2회까지 올라와 있었다. 그리고 제2화에서 반가운 얼굴, 왕좌의 게임에서

캐틀린 스타크를 연기했던 미셸 페얼리(Michelle Fairley)를 다시 만났다.

 

 

 

 

 

 

 

 

아마도 시즌9를 FOX가 야심차게 준비했던만큼 초반 시청률을 확실히 잡을

요량이었나 보다. 그래서 첫 방송부터 연이어 2회분을 방영한 듯 싶은데, 어쨌든 시청자

입장에서는 큰 행운이었다. 그리고 예의 그 모습 그대로 잭 바우어는 24라는 디지털 숫자가

휘날리는 가운데 특유의 옹알이 목소리로 우리 곁에 찾아왔다.

 

 

 

 

 

▲ 미드 24 시즌9 인트로 시그널

 

 

 

 

 

 

 

 

 

 

 

 

"더 빨로윙 테익스 플레이스 비트윈 트월 피엠 앤 원 피엠..." ㅎㅎ

 

 

 

 

 

 

 

 

 

또다른 화제의 미드 왕좌의 게임 시즌4도 지금 거의 입에 게거품 물다시피

좋아라 하며 즐겨보고는 있지만, 지난 시즌3에서 캐틀린 스타크가 죽는 모습에 정말

아연실색했던 분들 많았을 줄로 안다. 그렇게 어이없는 최후에 캐틀린 스타크를 연기했던

중견배우  미셸 페얼리를 이리도 허무하게 보내며 다시 못보나 했는데 뜻밖에도

미드 24 시즌9에 그녀가 출연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

 

 

 

 

 

 

 

 

 

 

 

 

그만큼 미셸 페얼리의 주가가 많이도 올랐나 보다 싶기도 한데, 어쨌든

이번 시즌9에서 그녀가 보여주는 연기는 의외로 악역처럼 보인다. 왕좌의 게임에서 이 배우를

처음 만났을 때, 참 시대극에 너무도 자연스럽게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고, 또 그녀가

캐틀린 스타크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보여준 의연한 어머니의 모습들이 매우 인상적이었는데

24 시즌9에서는 의외로 테러조직의 배후에서 뭔가 음모를 꾸미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미셸 페얼리가 왕좌의 게임에서 보여주었던 인상깊은 모습, 어머니로서의

따뜻하면서도 강한 의지력을 가졌던 그 모습과 달리 24 시즌9에서 그녀가 보여주는 모습은

첨단 무인정찰기 드론을 해킹해서 테러에 이용하려는 조직을 뒤에서 움직이는 묘령의 여인으로

그려지기에 좀 뜻밖이었다. 처음 전화통화할 때 실루엣만 보여지던 여배우가 누구일까

했었고 그 때만해도 그 역활을 하는 배우가 미셸 페얼리일줄은 전혀 몰랐었다.

 

 

 

 

 

 

 

 

 

 

 

 

 

그리고 시즌9 제2화에서 이야기가 끝나가는 타임, 그러니까 오후12시에서 1시 사이에

벌어졌던 일들의 말미인 12시 59분쯤 그녀의 정체가 드러난다. 아뿔사! 이 수상한 여인네가

미셸 페얼리였다니...아마도 왕좌의 게임 또한 열심히 시청하는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헉~!!"하고 놀라지 않았을까 싶다. 내가 그랬기 때문이다.

 

 

 

 

 

 

 

 

 

  

 

 

 

 

 

왕좌의 게임에서 캐틀린 스타크 역으로 출연했던 중년배우 미셸 페얼리에

대한 포스팅은 앞서도 한 적 있다. 궁금하신 분들은 참고로 아래 링크를 확인하시면 된다.

 

 

관련포스팅: 캐틀린 스타크 역의 미셸 페어리(Michelle Fairley), 모성애 가득한 현모양처이자 여장부!

 

 

이번주말 미국에서는 또다시 24 시즌9의 3화 혹은 4화가 방영될 것이고 이후의

이야기를 다음주면 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24 시즌9는 역시도 전작 시리즈의 성격과 명맥을

그대로 이어오고 있다. 그 범주를 크게 벗어나지는 않고 있는데 다만 상황이 좀 달리진 듯 하다.

게다가 전작에서 잭의 연인이기도 했던 '오드리'가 재등장하는 모습도 궁금증을 유발한다.

다만, 클로이의 모습이 좀 낯설다. 스모키한 눈화장이나 그런것들이 좀 생소하다.

CTU에 근무하던 시절의 수수하면서도 독특했던 그녀의 매력이 훨씬 더 보기 좋지 않았나

싶었다. 지금은 그만큼 스타급으로 급부상하긴 했지만 좀 부담스럽다.

 

 

 

 

 

 

 

  

 

 

 

 

 

 

다음번에는 시즌9에서 CTU가 아닌 영국 CIA 첩보원으로 등장하는 여배우에 대해

소개할까 한다. 여전히 녹슬지 않은 미드 24 시즌9와 함께하다 보면 올해도 왠지 금방 지나갈 듯

싶다. 그렇잖아도 왕좌의 게임 시즌4에도 흠뻑 빠져있는데 말이다. 아뭏든 즐겁다!

 

 

 

 

 

 

 

 

 

 

 

 

 

 


미쿡드라마(미드)/왕좌의게임 2013.11.19 22:49

캐틀린 스타크 역의 미셸 페어리(Michelle Fairley), 모성애 가득한 현모양처이자 여장부!






캐틀린 스타크 역의 미셸 페어(Michelle Fairley),

모성애 가득한 현모양처이자 여장부!

 

 

캐틀린 스타크 역을 맡았던 미셸 페어리(Michelle Fairley)는 북아일랜드 출신

배우여서인지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왕좌의 게임 시즌1,2,3까지 이어지는 동안

이 엄청난 이야기들이 전개되는데 있어 굉장히 중요한 역활을 일임하고 있다. 왜 그런고하니

캐틀린 스타크는 그냥 단순히 한 남자의 아내이자 아이들의 엄마수준이 아니라

극이 전개되는 내내 모든 사건 스토리가 얽히고 섥히며 흘러가는 동안 가장 근원적인

이야기의 밑바탕에 서있기 때문이다. 오늘은 그런 캐틀린 스타크 역을 훌륭하게

소화해냈던 왕좌의 게임 히어로,미셸 페어리에 대해 소개할까 한다.

 

 

 

 

 

 

미셸 페어리가 연기했던 캐틀린 스타크는 윈터펠의 영주인 에다드 스타크의

아내였다. 그리고 서자인 존 스노우의 큰어머니(?)이자 장자인 롭 스타크의 어머니이며

큰딸 산사 스타크 덕에 킹스랜딩의 새끼 악마 조프리의 장모가 될뻔하기도 했던

인물이다. 더불어 이 모든 사건의 빌미가 되었던 막내아들 브랜든의 어머니이기도 하다.

그리고 또 한편으로는 향후 왕좌의 게임 시즌4로 넘어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모를 당돌한 막내 딸 아리아 스타크의 어머니인 것이다.

 

 

 

 

 

 

 

미셸 페어리가 열연한 캐틀린 스타크라는 캐릭터의 비중이 위에서

언급한대로 보통이 아니다. 왕좌의 게임 시즌1에서 참수형 당한 윈터펠의 영주였던

에다드 스타크는 왕좌의 게임 시즌 1에만 등장해 멋진 포스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음모와 함께 사라졌지만, 캐틀린 스타크는 살아남아 복수를 다짐하며

큰아들 롭 스타크와 함께 나머지 칠왕국의 동맹관계를 추스리게 된다.

 

 

 

 

 

 

하지만 캐틀린 스타크는 지혜롭고 용기있는 여장부 그 이상의 리더쉽을

보여주었음에도 여자이기 때문에 모성애 앞에 무릎을 꿇게 된다. 바로 킹스랜딩에

볼모로 잡힌 큰딸 산사와 아리아를 구해내기 위해 포로로 잡혀있는 자이메 라니스터를

풀어주고 만 것이다. 천신만고 끝에 윈터펠 동맹들과 함께 첫번째 전투에서 행운을

거머쥔 것처럼 겨우 잡아들인 자이메 라니스터를 풀어준 것이다.

 

 

 

 

 

 

 

 

캐틀린 스타크의 이런 실수로 큰 아들 롭 스타크의 엄청난 분노를 사기는

했지만 여장부 캐틀린 스타크는 결국 그 이전에 사랑하는 자식들을 위한 어머니로서의

한계를 극복해 내지 못했고, 왕좌의 게임 시즌3에서는 끝내 이 모든 것들이

화근이 되어 큰아들 롭 스타크와 그의 아내 모두가 충격적인 비극을 맞이하게 된다.

물론 이런 엄청난 비극과 배반이 차라리 킹스랜딩의 조프리와 마녀같은 섭정

세르세이 바라테온에 의해 저질러진 것이라면 차라리 위로가 되었을까?

 

 

 

 

 

 

 

 

미셸 페어리가 연기한 캐틀린 스타를 보면서 참으로 이 여자만큼

운명이 기구한 사람이 또 어디에 있나 싶었다. 잔인해도 이렇게 잔인할 수가

있나 싶었다. 그렇게 왕좌의 게임 시즌3에 가서 얼마나 놀랐으면 이어폰을 끼고 보다가

집어 팽개치고 말았다. "오우~ 쉣!! 쉣!!! 쉣!쉣!쉣!쉣!쉣!"

그동안 여러 편의 미드를 보면서 이렇게 까지 나를 흥분하게 만드는 드라마는

없지 않았나 싶다. 이 무슨 운명의 장난이란 말인지....T.T

 

 

 

 

 

 

 

 

왕좌의 게임 시즌1에서부터 시즌3까지 저주받은 북방의 윈터펠을 보면서

이후 펼쳐질 이야기들이 어떻게 흘러갈지 너무 궁금하기만 하다. 그래서 주말엔 서점에

가서 원작인 조지 R.R 마틴의 '얼음과 불의 노래' 책을 사서 읽을까 생각중이다.

우리나라는 영화나 문학이나 모조리 판타지 쟝르가 거의 미개한 수준일 정도로 척박한

영역인데 꼭 드라마나 영화로 화제가 되고나면 그제서야 팔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런 갈증들이 나를 미치게 만들 것 같아 서점을 아니갈 수 없게 생겼다.

 

 

 

▲ 왕좌의 게임 시즌3 오프닝

 

 

캐틀린 스타크로부터 비롯된 비극이 왕좌의 게임 전체에 너무나 짙고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어쨌든 미셸 페어리의 역활은 누구도

범점하기 힘든 고풍스럽고 클래식한 매력과 기개가 동시에 흘러나오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을 듯 하다. 미셸 페어리가 나이에 비해 그동안 많은 흥행작들에 모습을 자주

보여주지는 않았지만, 왕좌의 게임 이 한 작품만으로도 그녀의 아름다움,

그리고 누구도 따라하기 힘든 고결한 기품과 가치를 유감없이

보여주었다고 생각해 본다.

 

 

 

 

 

 

미셸 페어리

(Michelle Fairley)
영화배우
출생:1964년 1월 17일(영국)
신체:165cm

 

 

 

 

출연작품

 

2013 몬타나
2013 왕좌의 게임 시즌3
2013 인비저블 우먼
2012 왕좌의 게임 시즌2
2011 왕좌의 게임 시즌1
2010 채트룸
2010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
2009 미스핏츠 1
2009 안톤 체홉의 결투
2005 사랑의 교실
2001 디 아더스
2000 세컨드 데스
1999 비셔스 서클
1998 히디어스 킨키
1990 숨겨진 계략
1985 스크린 투

 

 

  

 

 

 

 

 

 

 

 

 


TOTAL 4,227,455 TODAY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