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게임 2014.03.29 20:09

쌈장 이기석, 추억의 게임 스타크래프트 초창기 전설적인 프로게이머에 대한 기억






쌈장 이기석, 추억의 게임 스타크래프트 초창기

전설적인 프로게이머에 대한 기억

 

 

'쌈장' 이기석을 기억하는 사람들이라면 이제 추억의 게임이 되어버린

'스타크래프트'의 초창기 프로게이머로 한 때는 게임을 즐기던 이들 사이에서 나름

전설적인 존재였다는 사실을 기억할 것이다. 정말 다시 생각해 보아도 그게 벌써

1999년 무렵의 이야기들이다 보니 요즘의 게임계 분위기와 비교해 볼 때

웃음마져 나오는 추억의 이야기거리가 되어버지 오래이다.

 

 

 

 

 

 

 

언제나 초창기 멤버란 '모' 아니면 '도'라는 말도 있지만, 당시

추억의 게임 '스타크래프트' 열풍은 정말 대단했다. 신드롬을 일으키며

퍼져나가던 이 굴지의 게임은 온라인상에서 '쌈장 이기석'외에 몇몇 영웅들을

탄생시켰는데, 또 한명의 대표적인 이름은 바로 신주영이었다.

 

 

 

 

 

 

 

 

 쌈장 이기석은 TV광고에까지 출연하며 열풍을 이어가는 행운을 누렸지만,

사실 그보다 앞서 국내 프로게이머 1호로 기억되는 이름은 신주영이었다. 그러나

스타크래프트 열풍과 함께 한창 떠오르던 이 전설적 게이머 신주영은 군 입대를

했고, 그가 떠난 빈 자리를 어쩌면 쌈장 이기석이 대신했던게 아니었나 싶은데,

어쨌든 이기석이나 신주영 모두 1세대 프로게이머임엔 틀림없다.

 

 

 

 

 

 

 

 

 

 

그렇게 당시 '스타크래프트'는 이들 초창기 전설적 프로게이머들과

더불어 IMF로 침체되어 있던 사회분위기를 일거에 바꾸어 놓기 시작했을 뿐

아니라 온통 생소한 개념의 게임관련 용어들이 쏟아내기 시작했고, PC방 사업의

활성화와 제대로된 프로게이머, e-스포츠의 탄생 등 오늘날의 게임시장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밑거름 역활을 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사람은 없을듯하다.

 

 

 

 

 

▲ 1999년 쌈장 이기석의 코넷광고. 이게 벌써 15년전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초창기 많은 게이머들이 이후 임요환과 홍진호 등 기라성 같은

2세대 프로게이머의 출현 이후 많은 슬럼프를 거치던 끝에 그냥 그저 그렇게

이름마져 가물가물해져가는 모습은 보는 내내 사실 안타까울 따름이었다.

그런데 최근 궁금해 하던 쌈장 이기석의 근황이 공개되었다.

 

 

 

 

 

 

 

 

 

 

 

 

쌈장 이기석은 지난 2월 서울 서초동 넥슨 아레나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타크레프트 올드게이머 초청전 '스타 파이널포(STAR FINAL FOUR)' 대회

현장에 얼굴을 드러냈었다. 당시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를 통해 오랜만에

공개석상에 나타난 올드 프로게이머 쌈장 이기석은 은퇴 후 일본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공부와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신앙생활을 하며 지냈다고 한다.  

 

 

 

 

 

▲ 추억의 게임 '스타크래프트' 테란 주제곡, 이 음악 듣던 게이머들은 진짜 스팀팩 맞은 기분이었다. ㅋ

 

 

 

 

▲ 스타크래프트는 확장판 Brood War 가 나오면서 완전한 정착을 이루었다.

 

 

 

 

이날 경기를 관전하면서 쌈장 이기석은 오랜만에 감회에 젖지 않았을까

싶은데, 그를 떠올리다 보면 자연스레 엇비슷한 시기에 그에 못지 않은 기량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신주영 생각이 자동적으로 따라오게 되는것 같다.

 

 

 

 

 

 

 

 

 

 

 

신주영은 1998년 당시 블리자드사에서 주최한 세계 게임대회인

래더 상위 랭크자들간의 대결인 '스타크래프트 래더 토너먼트'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고, 이후 우리나라 선수 최초로 세계 최고의 공식적인 게임리그인 미국의 PGL

(프로 게이머 리그)에 등록돼 활동하면서 순식간에 세계적인 스타로 급부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1999년에는 '신주영의 스타크래프트 무작정 따라하기'라는 책까지

출판해 20만 부나 팔리는 등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중 신주영은 갑작스레

군입대를 하게된다. 그리고는 그야말로 전설적인 존재로만 남게 되었다.

이름마져 실명이 아니다. 본명은 박창준인가 그렇다.

 

 

 

 

 

 


그렇게 한창 정점을 찍으며 잘나가던 신주영의 군입대 이후

이 자리를 메꾼 사람이 바로 쌈장 이기석 이었다. 최소한 임요환 홍진호 세대가

스타크래프트를 필두로 대한민국 e-스포츠계를 완전 장악할 때까지 아주 잠깐이기는

했어도 말이다. ^^;; 당시 쌈장 이기석도 각종대회 상을 수상하며 프로게이머

최초의 CF인 코넷 광고 '쌈장'을 찍으며 유명세를 떨치게 되었다.

 

 

 

 

 

 

 

 

 


이기석 역시 프로게이머로는 두번째로 '이기석의 프로게이머를 꿈꾸며'라는

책을 발간했는데, 그 바람에 신주영이 떠난 자리는 한동안 쌈장 이기석의 세상이었다.

요즘과 비교하면 당시엔 '프로게이머'란 말도 생소했고 대접도 못받았을 뿐 아니라

소속사 조차도 없던 시절이었다. 그랬던 1세대 프로게이머의 선두격인

신주영과 쌈장 이기석의 공헌은 어쨌든 대단했고 지금과 같은 e-스포츠가 완전히

자리 잡는데 있어 그 노력과 흔적 자체가 전설이 되었다 할 수 있겠다.

 

 

 

 

 

 

 

 

 

 

물론 이들의 실력이란게 지금과 비교하면 일부 사람들에게 매우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줄지도 모른다. 하지만 당시로서는 모두가 이 추억의 게임

스타크래프트에 처음 열광할 당시만 해도 이들이 보여준 모습은 그 나름대로

충분한 의미를 가지고도 남는다고 본다. 지금이야 3D게임으로의 진화는 물론이고

스타크래프트2까지 나와 격전이 되는 속에 그들은 그야말로 전설이

아니었나 생각해 보게 된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쌈장 이기석과 신주영 둘 중에 누가 더 공이 클까를

따지는 것도 어찌보면 별 의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사람들은 최초의 프로게이머

신주영을 더 아쉬워하는 분위기가 더 많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오늘 문득

떠올랐던 쌈장 이기석의 근황에 대해 궁금했기에 일단 오늘은 그에 대한 이야기와

더불어 누구나 한 때 미칠 정도로 빠져들었던 추억의 게임 스타크래프트에

대한 감회와 더불어 그동안의 발자취에 대해 한번 살펴보았다.^^*

 

 

 

 

 

▲ 스타크래프트2 영문버전 오프닝(역시도 블리저드 시네마틱 영상과 음악은 쵝오~!!)

 

 

 

 

 

 

 

 

 

 

 

 

 

 

 

 

 


  • Favicon of https://mbk4141.tistory.com 순간을소중히! 2014.03.29 21:5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예전 생각이 나네요. 잘은 못했지만 스타 참 좋아했었는데 하는것 뿐만 아니라 임요환이나 홍진호같은 선수
    게임도 즐겨보고.. 생각해 보니 스타1이 우리 문화와 생활에 큰 변화를 주었다는 생각을 해 보게됩니다.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Favicon of https://speciallotto.tistory.com 사색하는남자 스페샬로또 2014.03.29 23:17 신고 수정/삭제

      네. 맞습니다. 이놈에(?) 스타크래프트 때문에 어디 한 때 폐인 안되어 본 사람 있을까 싶을 정도였지요. 어느새 이 게임이 나온지도 15년 세월이 훌쩍 지나고 있습니다. 세월무상이네요~^^

게임 2014.02.05 21:06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 홍진호,이병민,강민,박정석 출전 화제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 홍진호,이병민,강민,박정석 출전 화제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에 출전한 홍진호,이병민,강민,박정석 이 4인방 때문에

한바탕 난리인듯 하다. 전 프로그래머 조용호가 연출한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는 조금 전

오후 7시부터 개최되어 중계중이다. 때문에 이 경기를 시청하기 위해 몬스터짐에 접속하려는

네티즌들이 대거 몰리는 바람에 한 때 접속 폭주로 홈페이지가 마비될 지경이었다.

 이제는 까마득한 전설이 되어버린 스타크래프트 경기에 여전히 팬들의 관심이

이정도일줄이야. 이 경기에 임요환은 빠졌다. ㅠ.ㅠ

 

 

 

 

 

 

대한민국 남자치고 스타크래프트 게임 안해 본 사람이 없을 정도로 1998년 부터

PC방 열풍을 일으키고 e스포츠까지 탄생시킨 블리저드社의 스타크래프트 게임에 대한

향수는 이렇게 몬스터짐의 스타 파이널포를 통해 다시 한번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스타크래프트2까지 3D 게임으로 나와있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특히

온라인게임의 활성화와 더불어 그 때만큼의 인기가 이어지지는 못했지만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이병민,강민 그리고 박정석에 대한 인기는 여전하다. 


 

 

 

 

 

 

 

 

 

 

몬스터짐에서 펼치는 스타 파이널포는 이처럼 네명의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

강민,박정석,이병민을 오랜만에 출전시켜 맞대결을 펼치는 이벤트 매치인데 과거 이 게임을

사랑했던 팬들에게 재미있는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이번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를 연출한 사람이 바로 전 프로게이머 조용호라는 사실이다.

 

 

 

 

 

 

 

 

이들은 모두 출중한 실력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프로게이머인지라

긴장감이 팽팽하게 감도는데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에 출전한 홍진호가 우승을 장담하는

듯한 분위기이다. 때문에 경기 시작 전부터 스타 파이널포를 중계하는 몬스터짐

사이트가 오후 한 때 서버가 마비될 정도로 접속이 폭주했다.

 

 

 

 

▲ 스타크래프트2(StarCraft II): Heart of the Swarm Opening Cinematic

 

 

 

 

 


몬스터짐의 스타 파이널포는 한때 '전설'로 불렸던 스타크래프트1 게이머들이

다시 뭉친 대회라는데서 의의를 가지는데, 익히 잘 알고 있는대로 이들 게이머들에게

따라다니는 수식어가 있다. '폭풍저그' 홍진호'와 '영웅토스' 박정석, 그리고

'몽상가' 강민, '백작' 이병민 이런식이다.

 

 

 

 

 

 

 

 


이번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는 네 선수가 풀리그를 치른 뒤, 최종 결승전을 통해

최종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오후 7시부터 몬스터짐에서 생중계 중인데 역시도 홍진호는

이병민 등을 꺾고 이번 대회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도 홍진호의 기량과 경륜으로

볼 때 그 말이 그냥 자존심 때문에 하는 소리만은 아닌 듯 하다.

 

 

 

 

▲ Tving 스타리그 2012 Final 임요환 VS 홍진호 경기

 

 

 

 


하지만 이들에게도 어려움은 있다. 세월이 많이 변했고, 스타크래프트2가 나온지도

어느덧 4년째인데다 스타크래프트1을 손 놓은지도 오래이기 때문에 현역시절 만큼의 기량이

남아있을지 모르겠다. 그래도 어쨌든 팬들 입장에서는 오랜만에 이들의 경기를 관전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날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 해설진으로는

김철민 캐스터와 이승원 해설위원 그리고 서경종 해설위원이 나섰다.

 

 

아...그러고보니 스타크래프트가 나온지도 어느덧 16년 세월이 흘렀다. ㅠ.ㅠ

한 땐 나도 '대마왕'으로 통했었는데...쩝...^^;;

 

 

 

 

 


TOTAL 4,237,233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