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80' 팝의 르네상스 2013.08.23 11:12

모던토킹(Modern Talking), 드라이브 할 때 듣기 좋은 80년대팝송 추천곡 'You're My Heart You're My Soul'






모던토킹(Modern Talking), 드라이브 할 때 듣기 좋은 80년대팝송

추천곡 'You're My Heart You're My Soul'

 

80년대 팝을 이야기하자면 모던토킹 처럼 30년 세월이 다 지나도록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는 곡들이 많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오늘 소개하려는 모던토킹(Modern Talking)의

곡처럼 아무리 오랜 세월이 지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요즘 다시 들어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곡들도

알고보면 참 무궁무진하게 많다는 사실을 매번 새로 깨닫게 된다. 다만, 기억 속을 뒤젹여 꺼내들어야

하는 만큼 이 블로그에서 영화 못지 않게 주옥같이 많은 80년대 팝송을 일일히 다소개하지 못하고

생각날 때마다 드문드문 포스팅하고 있는게 안타까울 따름이다.

 

 

 

 

모던토킹의 80년대 팝송을 소개하기에 앞서 잡설을 하나 하자면, 음악이란 것은 워낙

간사해놔서 어떤 곡을 어디에서 어떻게 듣느냐에 따라 느껴지는 감성의 차이도 각양각색일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든다. 마치 고급 원두커피를 마시는데 있어 영국산 찻잔에 담아 마시느냐, 아니면 되는대로

종이컵에 받아 마시느냐에 따라 그 향과 깊이, 감흥의 정도가 완전히 달라지는 것처럼, 음악을 감상하는 것도

똑같은 곡을 듣더라도 상황에 따라 그 느낌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을 상기해 보게 된다.

 

 

 

 

때문에 오늘 소개하려는 모던토킹의 85년 발표곡 'You're My Heart You're My Soul'은 아무리

막귀라고 해도 최소한 자동차를 타고 드라이빙 하면서 나름 신바람 나게 들어줄 만한 80년대 팝송이라

생각되어 오늘의 추천곡으로 소개할까 한다. 그런데 그래도 기왕이면 차를 타고 드라이빙하면서 듣더라도

엠프 정도는 있는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듣는게 몇배는 감흥이 더하다는 사실을 염두해 두었으면 한다.

요즘은 자동차에도 워낙 고급 오디오 브랜드가 많은데, 뱅앤 올룹슨이나 마크레빈슨, 렉시콘 같은 호화로운

오디오까지는 아니어도 최소한 보스 오디오 수준이라면 모던토킹의 베이스 리듬이 흥을 돋궈줄

댄스곡을 정말 흥겹게 들어줄 수 있다고 생각된다. 뭐 상황이 안되면 할 수 없지만...-_-;

 

 

 

 

모던 토킹(Modern Talking)은 80년대 중반 유럽과 아시아에서 일어난 댄스 믹스 뮤직의

바람을 타고 등장하여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던 독일의 팝 댄스 그룹이다. 디이터 볼렌(Dieter Bohlen)과

토마스 앤더스(Thomas Anders)로 구성된 이들은 70년대 후반 디스코의 열풍이 채 식기도 전에

80년대에 이르러 댄스 음악의 대 성황 속에서 85년 'You're My Heart, You're My Soul'을 발표하면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슈가 팝 풍의 이 댄스 음악은 전 세계 뿐만 아니라 국내의 많은 이들을

선풍적인 댄스의 열기를 몰아갔다. 이들의 히트곡은 Brother Louie, Cheri Cheri Lady, Atlantis is Calling,

You Can Win if You Want, You're My Heart, You're My Soul 등 많은 히트곡이 있지만 오늘은

그 중에서도 오늘은 대표곡이라 할 수 있는 'You're My Heart, You're My Soul'과

'Atlantis Is Calling' 이 두곡을 소개한다. 오랜만에 80년대 팝과 더불어 그 시절 향수를

떠올려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셨으면 한다.

 

 

 

▲ 모던토킹의 '아틀란티스 콜링'(Modern Talking - Atlantis Is Calling-S.O.S. For Love)

 

 

 

▲ 98년 모던토킹의 새로운 뮤직비디오(You're My Heart, You're My Soul '98)

 

 

 

▲ 모던토킹의 롱 믹스 버전("You're My Heart, You're My Soul" Long Mix 84)

 


You're My Heart You're My Soul
  당신은 나의 심장, 나의 영혼이라네

 

내 가슴 깊은 곳엔 언제나 활활 타오르는 불꽃이 있어요.
내 가슴 깊은 곳엔 시작하려는 욕망이 있어요.
나는 감격해서 죽을 지경이랍니다. 나의 세속적인 환상이지요.
나는 나의 꿈속에서 살고 있어요. 당신은 나의 심장, 나의 영혼입니다.
내가 어딜 가든지 소중히 간직할 겁니다. 당신은 나의 심장, 나의 영혼.
나는 영원히 당신을 놓치지 않겠어요. 당신과 함께 있겠어요.
당신은 나의 심장, 나의 영혼입니다.
나는 점점 더 당신을 사랑하고 있어요.
그것만이 내가 알고 있는 진실입니다.
문을 닫고 나를 믿으세요.
내 가슴은 활활 타오르고 있어요.
좋다고 느끼면 당신의 가슴은 열릴 겁니다.
나는 촛불을 태워 당신의 몸을 녹이겠어요.

 

 

 

  

 

 

 

 

 


모던 토킹
(Modern Talking)
가수
멤버:디터 볼렌(프로듀싱, 작곡), 토마스 앤더스(보컬)
데뷔:1985년 1집 앨범 'You Can Win If You Want'
수상:2002년 Top Of The Pops Award Top Artist Germany
1998년 독일 Bambi Comeback of the Year
경력:1982 그룹 결성

 

 

 

 

The 1st Album (1985)
Let's Talk About Love (1985)
Ready for Romance (1986)
In the Middle of Nowhere (1986)
Romantic Warriors (1987)
In the Garden of Venus (1987)
Back for Good (1998)
Alone (1999)
Year of the Dragon (2000)
America (2001)
Victory (2002)
Universe (2003)

 

 

 

 

 

 

 

 


80' 팝의 르네상스 2013.07.16 12:16

앤지 골드(Angie Gold)의 Eat You Up, 양혜승의 '화려한 싱글'원곡






앤지 골드(Angie Gold)의 Eat You Up, 양혜승의 '화려한 싱글'원곡

 

80년대 중반 앤지 골드(Angie Gold)의 'Eat You Up'처럼 유로댄스가 강세를

펼치던 때가 있었다. 2000년대 초반 양혜승의 '화려한 싱글'이란 노래의 원곡이기도

한데, 당시엔 롤러장 등에서 많이 울려 퍼지던 대표적인 댄스곡이다. 오늘 소개할 곡은

80년대 유로댄스의 절정기에 큰 인기를 누렸던 앤지골드의 'Eat You Up'이다.

강한 비트와 열정적인 목소리로 리드미컬하게 이어지는 앤지골드의 이 화려한

댄스곡을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 양혜승의 '화려한 싱글'

원곡으로서의 가치를 다시 한번 발견했으면 한다.

 

 

 

 

80년대 유로댄스가 궁금해서 '잇츠업' 혹은 'EAT YOU UP'등으로 검색해

보면 난데없이 보아의 같은 제목 노래가 나오기도 하는데, 어쨌든 이 명곡을 불렀던

가수 앤지 골드(Angie Gold)에 대한 정보는 정말 찾아내기 쉽지 않다.

85년에 발표한 1집 앨범이라는 정도만 알려져 있다. 제목이 'Eat You Up'이라고 해서

직역으로 "널 먹어버릴거야" 이렇게 해석해서는 곤란하다. ㅠ.ㅠ 직역하면

매우 상스럽고 과격한 호러 같은 노래가 되기 때문이다. 의역을 해야 한다.

 

 

 

▲ 앤지 골드(Angie Gold)의 'Eat You Up'

 

앤지 골드가 부른 'Eat You Up'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도입부가 마음에 든다.

마치 쥬라기 공원에 울려퍼지는 익룡의 울음소리 같은게 들리는데 이게 어떤 의도

인지는 모르겠지만, 참 독특하다. 이런 시도를 30년 전에 했다는게 놀랍다.

앤지골드의 'Eat You Up'은 당시에도 그랬고 지금 다시 들어도 전혀 싫증이 나지 않는다.

이런 테크노 댄스류의 음악들이 80년대 중반 본격적으로 양산되었지만, 세월이

근 30년 가까이 흘렀음에도 전혀 촌스럽지 않게 들린다.

 

 

 

 

80년대 팝의 르네상스 시절엔 가수들을 '아티스트'라고 불렀다.

유행가를 부르다 노래와 함께 쉽게 잊혀져 버리는 가수가 있는가 하면, 세월이

흘러서 다시 들어도 참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이 바로 팝 아티스트들이라고 생각한다. 앤지 골드 또한 'Eat You Up'이란

곡 하나만을 남겼지만, 그런 평가를 받기에 부족해 보이지 않는다.

 

 

 

 

 

 


Eat You Up-Angie Gold(앤지골드)

 

You told me once that you loved me
You said that I was the only one

It took sometime, but now I know
That you're the proverbial
Surrender bitch, now!

Messin' with me wasn't wise, boy
Cos I've been around for too long

And now you're gonna pay
for those lies, boy
I'm gonna put you back down
Where you belong, boy

I'm gonna eat you up, eat you up,
And run you right into the ground

I'm gonna wind you up, turn you on
And burn all your bridges right down

I'm gonna eat you up, eat you up,
Here you should never come around
I'm gonna wind you up, turn you on
And run you right out of this town

You're such a fool to believe in
That I let you two-time on me
And I know all about your deceivin'
I'm paying back this to you
Just wait and see now

You thought you took me for a ride, boy
I was only a part of your game

The joy had more than the wise, boy
You'll never do it again
You missed her big
I'm gonna eat you up, eat you up,
And run you right into the ground
I'm gonna wind you up, turn you on
And burn all your bridges right down

I`m gonna, I`m gonna
I`m gonna, I`m gonna


TOTAL 4,206,322 TODAY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