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인물(People)/영화배우 2013.06.06 17:03

영화 '스카이라인'의 그 주인공 '에릭 벌포'가 CTU 알바였다니...






영화 '스카이라인'의 그 주인공 '에릭 벌포'가 CTU 알바였다니...

 

2010년 개봉했던 영화 '스카이라인'은 예고편이 전부인 영화 순위에 매겨질 법한

영화였다. 그도 그럴만한 것이 영화 '스카이라인'은 분명 컴퓨터 특수효과가 주는 현란함

만큼은 예고편이 처음 나왔을 당시 이런류의 SF를 좋아라하는 영화팬들의

기대감을 급상승 시켜줄만한 여소들을 충분히 갖추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뚜껑을

열었을 때 그만 기대를 가졌던 사람들의 머리 뚜껑이 열리고 말았다. ㅠ.ㅠ

 

 

 

 

그랬던 이 영화 '스카이라인'의 주인공으로 나왔던 에릭 벌포는  최근 미드24시를

보면서 '어디서 많이 본 얼굴인데...'하는 인상을 주었었다 시즌1에 잠깐 등장했었는데

이 작품이 2001년작이니까 그야말로 1977년생인 에릭벌포가 단역과 조연을 막

오가던 때가 아니었나 싶다. 그러더니 2007년 미드 24시 시즌6에서는 아예 한 때

알바수준으로 나오던 에릭벌포가 드디어 CTU요원으로 취직해 등장한다.

 

 

 

 

극중 마일로 프레스만으로 나오는 에릭 벌포는 시간이 흐른만큼 레벨5 이상을

취급하는 주요 요원으로 등장하고 있었다. 시즌 1에 나올 때만해도 그냥 친구따라

알바나온 청년 쯤으로 나왔었는데...-_-;;; 무척 많이 커 있었고 실제로도

이 친구는 얼굴선이 긴게 키도 크다. 어떻게 보면 턱이 너무 커서 최홍만 처럼 둔해

보이기도 하는데, 24 시즌 6에서는 제법 활약을 한다. 물론 시즌 6 뒤론

더이상 나오지를 않는다. 왜? 이마에 중국놈이 쏜 총알이 박혔으니까.

 

 

 

 

에릭 벌포는 24에서 극중 여자요원 '나디아'와 애정전선을 구축해 처음엔

분위기 좋게 흘러갔었다. 이슬람권의 테러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아랍출신인 매력녀

나디아가 내부첩자로 의심을 사기시작하자 그는 잠시 마음이 흔들린다. 그러나 끝내는

그녀를 대신해 자신을 희생하는 연기를 보여주는데 나름 안타까운 장면이었다.

 

 

 

 

 

 

 

 

영화 이야기를 하다보면, 당시엔 몰랐다가 나중에 자료를 들척이다가 우연히

알게되는 상황들이 종종 많이 발생한다. 미드 24를 보는내내 어디서 많이 봤는데

했던 생각들도 역시 다 이유가 있었다. 에릭벌포는 생김새 자체가 한번 보면

비교적 머리에 남는 스타일이라 더 그렇다. 하지만 주연급으로 크게 성장가능해

보였던 2010년작 '스카이라인'은 나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기는 했어도

영화자체가 핵미사일에 격추되던 외계인들 우주선 처럼 추락한지라

앞으로 그가 얼마만큼 좋은 모습들을 많이 보여줄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스카이라인
Skyline, 2010

미국
상영시간:93분
2010.11.24 개봉
감독:콜린 스트로즈(Colin Strause), 그렉 스트로즈(Greg Strause)

출연:에릭 벌포(Eric Balfour Eric Salter Balfour-제로드),
스카티 톰슨(Scottie Thompson-엘레인),
브리터니 다니엘(캔디스)

 

 

 

 

 

 

 

 

 

 

 

 

 

 

 

 

 

에릭 벌포
Eric Balfour, Eric Salter Balfour
1977년 4월 24일 (미국)

신체:188cm

데뷔:1991년 드라마 'Kids Incorporated'

 

1993 닥터 퀸(조연)
1997 뱀파이어 해결사
1997 콘돔전쟁
1998 더이상 참을 수 없어
1999 스크랩북
2001 24
2003 텍사스 전기톱 연쇄살인사건
2003 세컨핸드 라이온스
2003 오씨
2003 페이스 오브 테러
2005 당신이 그녀라면
2005 라이 위드 미
2006 컨빅션
2006 패밀리가 간다
2007 24 시즌6
2007 프로텍트 앤 서브
2007 다운 더 배럴
2008 헬 라이드
2008 스피릿
2009 호스맨
2009 라이즈 오브 더 가고일스
2010 스카이라인
2010 헤이븐 시즌1
2010 셀213
2010 판타스틱 패밀리
2011 실버코드
2011 레전드 오브 헬스게이트
2011 헤이븐 시즌2
2012 헤이븐 시즌3

 

 

 

  

 

 

 

미쿡드라마(미드)/24 2013.05.28 15:19

미드 24시 속편 제목은 '12', 잭 바우어와 CTU는 재기할 것인가






미드 24시 속편 제목은 '12', 잭 바우어와 CTU는 재기할 것인가

 

미드 24시 시즌8이 지난 2010년 5월24일 막을 내린 이후 속편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미드 24시의 속편 제목은 절반으로 자른 '12'가 될 것이 유력해 보인다는데

그럼 얼마나 더 빠르게 시간전개가 이루어질지 벌써부터 관심이 폭발하고 있다.

여기서도 물론 '잭 바우어'역의 키퍼 서덜랜드(Kiefer Sutherland)가 또 다시 주인공

으로 활약할 예정이고 미드 24시의 후속작 '12'는 제작이 결정됐다. 아직까지도

미드 24시를 못보신 분들이라면 반드시 미리 꼭 봐두어야할지도 모른다.

 

 

 

 

911테러 직후인 지난 2001년 11월부터 미국 본토에 대한 테러가 온 세상을

떠들석하게 뒤흔든 가운데 '테러(Terro)'는 초미의 관심사였고 이런 시대상황과

분위기와 맞아떨어진 미드 24시는 FOX TV를 통해 지난 2010년 5월까지 시즌8 이 방영

되며 드라마 사상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작품이다. 물론 이 유명한 드라마를 나는

이제서야 몰아보고 있고 어느덧 시즌 6까지 왔는데, 정말 이 놈에 중독성은

약이 없을 정도다. 한편만 더보고 자자 하다가 잠을 설치기 일쑤니까.

 

 

 

 

종전에 '24'가 24시간 동안 일어나는 일을 매회 1시간씩 24회에 걸쳐

방영한 것에 반해 속편 ‘12’는 기존 시리즈와 달리 한 시즌을 12편으로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작과 비슷하게 24시간 동안 터지는 사건들을 2시간씩 묶어 총 12편에 걸쳐

방영할 예정이다. 새로운 에피소드 ‘12’는 ‘24’ 시즌 8 이후 4~5년 이후 이야기를

다룰 전망이다. 키퍼 서덜랜드 이외에 현재 '클로이 오브라이언'

(Mary Lynn Rajskub)이 재등장 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얻고 있다.

 

 

 

 

The Following Takes Place

Between 6:00 A.M And 8:00 A.M

 

 

 

 

미드 24시 속편 '12'가 나온다는 소식에 24시 매니아들은 벌써부터 기쁨과

동시에 공포를 느낄 지경이다. 왜냐고? 중독성이 어지간한 드라마 저리가라이기

때문이다. ㅠ.ㅠ 정말 나도 이럴줄은 몰랐다. 딱 1회만을 본다해도 그 다음편을

안보고는 견딜 수가 없을 정도인데, 우리나라 막장드라마가 요런 형태를

자주 취하긴 해도 수준과 차원이 완전 다르다.

 

 

 

 

▲ 24 opening credits intro logo

 

24시는 일단 911뉴욕테러라는 시대상황과 잘 맞아 떨어지기도 했지만

드라마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스토리가 부족했다라면 그렇게 전세게적으로 인기를

끌기 어려웠을지 모른다. 인터넷붐이 일어나던 시기와 함게 IT요소도 만재하기에

과거 007 시리즈 처럼 아날로그적이지 않다. 최첨단 장비와 기술이 동원돼

잭 바우어를 CTU 동료 요원들이 충실히 뒷받침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CTU에는 언제나 '내부의 적'이 존재하고 배신자클럽

멤버들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 때문에 누군가는 CTU는 입사지원시 개인 프로필에

대해 매우 허술하다는 지적도 한다. 어쨌거나 그런 '배신'은 24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키워드 였고 늘 '반전'을 선물해주었다. 그리고 또 이 드라마는

내용 면에서 결코 가볍지 않은게 배역진이 엄청나게 다양한 편이다.

 

 

 

 

특히 정치판으로 가면 대통령에서부터 각료, 보좌관 등 주변의 수많은 인간

군상들이 서로의 관계 속에 교묘할 정도로 매우 짜임새 있게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언제나 사건과 사건으로 이어지는 데에는 필연적인 요소와 더불어 인과관계가

분명하다는 점을 꼽을 수 있겠다. 이 때문에 매 회마다 다음 스토리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물론, 시리즈가 계속되다보면 이처럼 '배신'의 연속과 반복되는 스타일

때문에 식상함을 느낄만도 하겠지만, 왠만한건 다 그냥 넘어가게 된다. 꼭 일을

그르치는 요소와 인물이 있고, 결정적 순간에 배신하는 인간과 잭 바우어가

늘 강조하는 '유일한 단서'가 되는 인물을 예상치 못한 주변사람이 감정폭발로

그냥 죽여버리는 씬도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이럴때면 늘 이어지는

잭 바우어의 명대사, "Damn It!!(젠장)"~

 

 

 

 

어쨌든 미드24시의 속편 '12'가 구체적으로 언제부터 방영이 시작할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24시에 미쳤던 매니아들이 또 한번 단단히 미치게 빠져들

각오를 해야할 지 모르겠다. 물론 지금도 매우 다양한 미드들이 계속

소개돼고 있고 많은 매니아층이 형성되어 있기는 하지만, 2000년대 들어

24시만한 드라마가 또 있을까 한다. 적어도 아직까지는....

(개인 취향과 성향 선호도 배제)

 

 

 

 

위 사진은 희귀사진이기도 한데 과연 누구일까?

바로 잭 바우어 '키퍼 서덜랜드'의 어릴적 모습이다. 즉, 아빠 도널드 서덜랜드의

무릎에 안겨져 있는 어린 아이가 '잭 바우어' 키퍼 서덜랜드이다. ㅋㅋㅋ

아빠랑 완전 붕어빵이네. 아래는 아빠 도널드 서덜랜드이다.

 

 

 

 

 

 

 

 

 

 

 

 

 

 

 

 

 

 

 

 

 

 

 

 

 

 

  

 

  

 

 

 

 

 

 


미쿡드라마(미드) 2013.05.20 12:06

1995년 오클라호마 폭탄테러, 사이비종교집단의 보복테러






1995년 오클라호마 폭탄테러, 사이비종교집단의 보복테러

 

1995년에 발생한 오클라호마 폭탄테러가 문득 생각나서 알아보니 이는 사이비

종교집단과 관련된 보복테러였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갑자기 이 사건이 궁금했던건

얼마전 보스턴 테러가 일어나기도 해서였지만, 요즘 미드 24시를 보면서 계속되는

테러의 위협과 CTU가 맞서는 상황들이 물론 드라마일 뿐이기는 하지만,

미국이라는 초일류 강대국이란 국가가 자국내에서 발생할 수도 있는 테러에 대해

얼마나 민감할지, 또 가장 대표적인 2011년 911 테러 말고도 어떤 사건들이

있었나 궁금한 마음에 자료를 찾아보다가 알게되었다.

 

 

 

 

오클라호마 폭탄테러는 이른바 '웨이코 사건'으로 불렸던 사건으로 촉발된

사건이라고 할 수 있는데 ,1993년 4월 19일 미국 텍사스주 웨이코에서 정부무장요원의

진압작전 과정 때 발생한 대규모 인명 살상 사건이다. 당시 종말론을 믿던 광신적인

다윗파의 교주 데이비드 코레시도는 신도들을 인질로 FBI와 51일간 대치하다

자신과 어린이 25명 등 모두 86명이 숨지게 했다. 이를 계기로 FBI의 공권력 남용에

비난이 쏟아졌고 급기야 티머시 맥베이는 1995년 4월 19일 오클라호마시티 연방청사를

폭파해 168명을 숨지게 했다. 이게 바로 그 유명한 오클라호마 폭탄테러 사건이다.

 

 

 

 

미드 24시를 보면, 시리즈를 연속으로 봐서인지는 몰라도, 연거푸 계속되는

테러로부터의 위협과 전쟁을 번번히 영웅 잭 바우어가 활약하며 막아내고 있다.

특정 도시 또는 정부 심지어 이를 방어하는 CTU(Counter Terrorist Unit) 내부까지

총과 폭탄, 신경가스, 독가스, 심지어 핵폭탄에 이르기까지 엄청난 테러전이 끝없이

펼쳐지는 테러종합선물세트가 바로 미드 24시이다. 이 드라마는 911테러 이후

시작된 덕에 큰 반향과 인기몰이에 성공할 수 있었다. 때문에 CTU 건물을 폭파하는

장면에서 연상되었던 사건이 바로 오클라호마 폭탄테러 사건 이었다.

 

 

 

 

중동지역이야 거의 날마다 자고 일어나면 자살폭탄테러가 벌어지고 있고

연일 숫자로 오늘은 몇명이 희생되었는지 뉴스에 나오다보니 오히려 감각이 둔해졌다.

이처럼 제3세계국가에서 일어나는 테러와 달리 문명국가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이나

유럽등 서방 선진국에서 발생하는 테러에는 상대적으로 매우 놀라게 된다.

미국에서 일어난 대형테러사건은 911이 대표적이지만, 오클라호마 폭탄테러는

자국민에 의해, 그것도 사이비종교집단과 관련해 일어난 사건이라는 데서 차이가 있다.

1998년 개봉된 극장판 영화'엑스파일'에 이런 장면이 나왔던 것도 기억이 난다.

다음은 두산백과에 나온 자세한 내용을 소개한다.

 

 

 

 

오클라호마 폭탄 테러
1995년 4월 19일


텍사스 주 웨이코에서 정부가 사교 집단을 포위 소탕하다가 민간인 사상자를 낸

사건에 복수하기 위해, 정확히 2년 뒤 오클라호마 시티의 연방 정부 청사 바로 바깥에서

폭탄을 실은 트럭이 폭발했다. 건물에는 거대한 구멍이 생겼고 수십 명이 잔해 속에 깔렸다.

사망자 수는 168명으로 집계되었으나, 끔찍하게도 잘려진 다리가 하나 더 발견되어

또 한 명의 희생자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되었다. 8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당시 연방 정부에 극렬하게 반대하는 광신 집단들이 다수 존재하였고 수천 명에 달하는

그 회원들은 대부분 백인 남성이었다. 곧 이들 가운데 두 명인 티모시 맥베이와 테리 니콜스에게

의심이 집중되었다. 맥베이는 4월 15일 캔자스 주 정션시티에서 트럭을 렌트하였고,

다음날 두 사람은 오클라호마 시티에 도주용 차를 남겨두었다. 이들은 캔자스로 되돌아와

플라스틱 양동이와 욕실용 체중계를 사용하여 약 2.268㎏짜리 폭탄을 제조했다.

(원료는 질산암모늄 비료와 니트로메탄 등으로 밝혀졌다).

 

 

 

 

폭탄을 트럭에 실은 뒤 맥베이는 4월 19일 아침 일찍 오클라호마 시티로 향했다.
그는 존 윌크스 부스가 에이브러햄 링컨을 암살했을 당시에 외쳤다던 "Sic semper tyrannis
(폭군은 늘 이렇게 되는거야)"라는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그는 트럭을 주차하고 2분짜리 퓨즈에 불을 붙인 다음 유유히 걸어서 사라졌다.
맥베이는 2001년에 사형이 집행되었으며 니콜스는 종신형에 처해졌다.
이 참사 직후 극우 과격주의의 기세가 꺾이는 계기가 되었다.

 

 

 

 

맥베이는 재판에서 93년 텍사스주 웨이코에서 발생한 종교 집단 다윗파 사건을

연방 정부가 무력 진압하는 과정에서 신도 86명이 집단 자살한 데 대한 보복으로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1년 6월 인디애나주 테러호트 연방교도소 사형집행실에서

독극물 주사에 의해 사형되었다.맥베이의 사형은 유가족 대표 등 증인 10명과

기자 10명 등 20명 뿐아니라 교도소 밖에서도 수백명의 희생자 가족들이

폐쇄회로TV를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되었다.

 

 

 

 

 

 

 

 

 

 

 

 

  

 

 

 

 


 

 


TOTAL 4,237,596 TODAY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