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인간사는 세상사/이런수가 2013.06.27 13:40

구시청 파이트녀 동영상 보다 더 신기한건 주변 좀비들 풍경






구시청 파이트녀 동영상 보다 더 신기한건 주변 좀비들 풍경

 

광주시 동구 구시청 앞 도로변에서 싸움판을 벌이는 남녀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각종 포털사이트에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이른바 '구시청 파이트녀'라고

하는데 두 남녀 사이가 연인사이는 아닌가 모르겠다. 무슨 이유에서 왜 그리

험악하게 싸우는지 이유는 모르겠지만, 화면상으로 봐선 여자 쪽이 굉장히 거칠다.

그래서 구시청 파이트녀라고 누군가가 휴대폰으로 찍어서 온라인상에

올리고 빠른 속도로 삽시간에 퍼져나간 듯 하다.

 

 

 

 

싸움이야 누구나 할 수 있는거지만, 사람 많은 시장통 같은데서 싸우는

남녀도 이해가 안가지만, 더 이해할 수 없는건 이 싸움을 단 한사람도 말리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더 신기하다. 구시청 파이트녀 동영상을 보면 사람들이 주우욱

둘러서서 구시청 파이트녀라고 불리운 당사자가 남자의 머리채를 끌어잡거나

때리고 발로 차는 모습을 유유히 지켜보고들 있다. 마치 UFC 경기나 거리공연이라도

보는 것처럼 키득키득대며 5분여에 걸쳐 이 모습을 구경 한다. 휴대폰으로

이 장면을 촬영한 애는 가끔 가래침도 매우 더럽게 뱉고 있다.

 

 

 

▲ 구시청 파이트녀 동영상

 

구시청 파이트녀 동영상에는 두 남녀의 목소리도 간간히 들린다.

남자는 "치워라. 왜 이러냐"며 주먹으로 때리는 여성의 손을 뿌리쳤다. 하지만

화가 풀리지 않았는지 여자는 계속해서 남자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이들이 타고 온

것으로 보이는 스쿠터가 자빠져 도로를 막고 있자 한 차가 경적을 울렸다. 

그랬더니 이 여자는 경적을 울린 차에게 화가 났는지 이 차를 가로막고

운전자를 한참동안 노려보기도 한다. 이 모습을 보던 남성이 여성을 끌어내자

다시 육탄전이 벌어졌다. 그 와중에 남자는 차에 부딪히기도 한다.

 

 

 

 

구시청 파이트녀 동영상을 끝까지 다 보긴 했는데 씁쓸한 기분이 든다.

말리는 사람이 없는 정도가 아니라 동영상 후반에 가면 골목으로 들어가는

이 두 남녀를 따라 수많은 사람들이 하늘 위로 휴대폰을 치켜들고 우루루 따라간다.

마치 좀비떼를 보는 듯한 진풍경이다. 처음엔 이게 중국이길 바랬는데

대한민국이다. 무척 재미난지 다들 흥분해서 따라 달려간다.

이 무슨 광고 시나리오도 아니고, 영화의 한 장면도 아니고...

 

 

 

 

 

 

 

 

 

 

 

 

 

 

 

 


저작자 표시
신고
TOTAL 4,016,128 TODAY 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