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스페샬로또

90년대 영화, 80년대 팝, 스타, 미드, 영화배우와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우리눈을 가리는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나보세요~^^

Rss feed Tistory
인간사는 세상사 2014.09.27 12:30

올 가을 볼만한 전시소식






 

 

올 가을 볼만한 전시소식

 

 

 

 

깊어가는 가을.. 볼거리, 먹거리가 간절합니다.

가을은 문화의 계절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만큼

무엇보다 눈도 마음도 즐거운 걸 찾게 됩니다.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에 옆구리도

허전하고 가까운 지인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볼만한 전시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문화 샤넬전-장소의 정신>展

 

 

< 생전의 샤넬 모습 >

 

 

디자이너 샤넬의 생애가 담긴 전시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10월5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문화 샤넬전의

큐레이터 장 루이 프로망이 기획한 것으로 모스크바,

상하이 파리에 이은 전시이다.

 

 

 

 

 

 

<문화 샤넬전-장소의 정신(The Sense of Places)>

展은 가브리엘 샤넬(Gabrielle Chanel)의 삶의 여정 속 창조적

영감을 불어 넣은 특별한 장소들을 총 10개의 전시 공간에

나눠 각각의 장소가 샤넬의 패션 작업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조명했다.

 

 

 

 

 

샤넬의 패션, 주얼리, 시계, 향수 등은 물론 500점
이상의 사진과 책, 오브제, 원고 기록, 예술 작품 등을
통해 20세기 최고의 아티스트이자 가장 오래 기억되는
디자이너로 손꼽히는 인물의 삶을 회고한다.

 

 

 

 

 

 

샤넬은 생전에 "나는 항상 길을 떠났다. 권태가 마음속

깊이 또아리를 트는 게 느껴질 때면 나는 떠났다" 라고 털어놓을

정도로 어느 한 곳에 머무르지 않는 방랑의 삶을 살았다.

 

 

 

 

 

가브리엘 샤넬이 태어난 1883년 프랑스 농촌은
샤넬이 완고하고 근면하며 자연을 사랑하는 성향을 갖게 했고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행상인 아버지로부터 버려져 유년

시절을 보냈던 오바진 수도원은 고달픈 삶을 벗어나고자

하는 생존 본능, 자유를 향한 갈망을 품게 했다.

 

 

 

 

 


뿐만 아니라 수도원 생활은 수녀복과 하얀 칼라에
검은색 작업복으로 디자인된 고아원복의 절제된 순수성,
샤넬의 시그니처가 된 [더블C] 등 훗날 샤넬 스타일의
정수가 되는 것들을 끌어낸 곳이기도 하다.

 

 

 

 

 


샤넬은 상류층 사회를 처음 접하게 된 르와알리유에에서
사교계 여성들의 스타일을 관찰하고 빠르게 깨우치며 운명적
사랑의 상대이기도 한 영국인 사업가 아서 카펠의 지원을 받아

[샤넬 모드]라는 모자 전문점을 열고 첫 성공을 거둔다.

 

 

 

 

 


과거로부터 답습된 스타일이 아닌 시대의 흐름을
읽으며 여성에게 활동성을 부과하는 모던한 패션을 창조해

내고자 한 샤넬은 디자이너로서 점차 성장하며 현대

여성의 자태를 드러내는 아이콘이 된다.

 

 

 

 

 

 

샤넬이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 작업에 몰두하며

패션쇼를 열기도 하고 친한 지인들과 시간을 보냈던 파리

깡봉가 31번지의 [샤넬 하우스] 역시 전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흥미로운 장소이다.

 

 

 

 

 

 

올 가을 볼만한 전시소식이 도움이 됐길 바랍니다.

즐거운 시간들 보내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OTAL 3,971,071 TODAY 16

티스토리 툴바